19살 고양이란..

96~100세 가량의 사람나이로 환산된다.


그러니 발바닥이 보들보들할 리가 없지...








폭신폭신하던 젤리는 단단해지고

색이 진해지고








보송보송하던 흰발은

꼬질꼬질해지고








날카롭게 벼리던 발톱은 

이제 갈기도 귀찮아 두꺼워진다








14살 깜찍양의 발톱은 여전히 날카롭기만 한데..


+_+ 이 넘의 가스나...기냥 막 의자를 아작을 내놓으니

발톱이 가시처럼 뾰족뾰족







이쪽 눈썹은 첨부터 희디 희지만


눈 속 점막에도 얼룩덜룩한 점이 생기기 시작하고









발이 시리다고


날이 더워져도


꼬옥 발을 붙이고 있는 초롱군 깜찍양




둘의 차이가 있다면....








카메라 셔터 소리에

신경쓰인다고 후딱 내려가 



저 멀리서 마징가귀하고 있는 건 깜찍양이라는 것 정도....








2017/06/26 - [적묘의 고양이]처용가? 다리가 너무 많은데~뉘 것인고~

2017/07/31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는 표정 부자, 노묘 3종세트

2017/10/0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이 삐진 이유,추석연휴,가을옷 갈아입기,고양이빗질

2017/10/27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이 하악하는 이유,하악의 여왕,고디바 할로윈 한정판

2017/11/28 - [적묘의 고양이]노묘 남매,낮잠 포즈에 대한 고찰,묘르신에게 없는 병

2018/02/26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 적당한 고양이의 크기란






3줄 요약


1. 저리 붙어 있다가 하나 사라지면 하나는 어이할거며, 나는 어이할꼬


2. 살아가는 순간은 잘 헤어지는 순간 순간들의 모음이려나 

 

3. 발바닥 젤리를 만지작만지작, 붙어있는 모래를 하나하나 떼어주며...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1
Today575
Total5,997,48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