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 전만해도

옥상으로 올라가자고 고양이들이 야옹야옹 했는데

이젠 따라 오는 아이들이 별로 없어요.






막내 몽실양 정도?




몽실아~

일어나봐~






까무룩 졸다가

눈을 살짝 뜨면 +_+





햇살 가득한 봄날에

이제 한번 올라가보자고 꼬시는 집사 


상황역전 ㅠㅠ





항상 먼저 올라가서 문 앞에서 

칭얼대던 고양이를

이젠 기다려야 하네요





그래도 막내 고양이는

맘 먹었다고 신나게 뛰어 올라옵니다.





예전엔 고양이 3마리가 우다다하면

말달리는 소리가 났는데


이젠 조용히 





이렇게 몽실양을 부른 이유는?

햇살이 좋아서 겨울 이불을 빨았거든요.





그릉그릉


우리 예쁜 몽실양에겐 캣닙도 주고





햇살에 칼눈

할짝거리는 예쁜 혀도 찍고





눈동자에 담긴 우주도 찍어보고





우리 함께 보내는 봄날이

이렇게 솜털같이 고양이털같이

촘촘하게 가득하길!!!




2018/04/24 - [적묘의 고양이]캣닙도 입맛대로!,묘르신 3종세트,개취, 개박하 취존

2018/04/10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 블루, 종특, 관종, 방해꾼, 저리가! 망한고양이사진

2018/03/16 - [적묘의 고양이]흔한 봄날, 은퇴모임 현장 르포, 묘르신 3종세트

2018/03/13 - [적묘의 고양이]13살 막내 몽실양의 고민, 초롱 오빠의 꼬리


2018/03/09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눈이 번쩍 뜨이는 이유, 간식을 주는 이유

2018/02/12 - [적묘의 고양이]13살 노묘가 막내일 때,극한직업, 막내고양이,러블 몽실

2018/01/09 - [적묘의 고양이tip]캣닙쿠션, 캣닙 가루, 캣닙 이용법, 비닐봉지를 준비하세요!

2017/12/08 - [적묘의 고양이]햇살에 헤롱해롱,이 맛에 고양이,러블인데 안 러블함 주의





3줄 요약


1. 겨울 옷 정리하고 겨울 이불 빨아서 넣으면 왜 또 추워지는건데 ㅜㅜ


2. 곱디 고운 꽃이 피고 곱디 고운 고양이가 같이 있는 봄날

 

3. 몽실몽실한 몽실양과 함께하는 시간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38
Today66
Total5,982,98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