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고양이

묘르신 초롱군

19살 고양이는 좀처럼 움직이지 않지만


캔에는 귀신처럼 움직일 수 있답니다.




대부분의 시간은

이렇게 동그래지는 우리 초롱군






졸린 눈~

깨끗하게 해주고 싶은 눈꼽자국





정신없는 하품

정신없는 초점






그 와중에도

캔에는 +_+





이거 캔이냐


그래 초롱아. 그런데 이건 고양이가 먹는게 아냐

그러니까 그냥 내가 따서 먹을게

알았지?


캔따개도 가끔은 캔이 먹고 싶거든







허허허허..;;


그러나 캔 따는 소리가 들리자마자

소파에서 뛰어 내려와서 부엌으로 들어온 초롱군





몽실이도 동참...


땄어 땃


뭔가 탁!!! 따지는 소리 났다고 났어!!!!





그러니까 캔을 내놓으라!!!


집사여 여기는 친히 캔을 먹으러 왔노라!!!






이럴 땐 그냥 바로 확인시켜줍니다.

아냐...잘못 오셨어요.

돌아가세요!!!




세상 억울함...


초롱군 올리브캔에 이어서 옥수수캔에 낚임..;;;;




2018/04/23 - [적묘의 고양이]19살 초롱군,노묘의 가장 큰 일, 하품, 꼬리종양 현황

2018/04/17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병수발,소독, 고양이 빗질,노묘가 아플 때

2018/04/16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초롱군이 삐진 이유, 캔따개의 반란?

2018/02/09 - [적묘의 고양이]19살 노묘,초롱군,묘르신 아프지마요,ㅠ.ㅠ,진통제,간식

2017/12/18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 간식에 집사는 춥고 배고프구나~묘르신들+냥아치들



3줄 요약


1. 또 한번의 5월을 함께 시작합니다. 다른 캔 따줄게 +_+


2. 고양이 소환에는 캔 따는 소리가 최고 +_+ 원망어린 눈빛은 어쩔..ㅠㅠ

 

3. 오늘도 또 하루를 같이 시작하고 함께 마무리하길...



 적묘 인스타  친구  유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8.05.01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르신을 놀리다니..
    캔따개가 백만번은 잘못했네 ㅋ
    그럴땐 내캔을 다오! 하고 잔소리하세요~ ㅋ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6
Today416
Total5,966,47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