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하자 마자 여기저기 인사하고

밥 먹으러 다녔지요

당연한 말이지만..

^^

아무리 한식을 해 먹고
아쉽지 않게 사 먹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해도

한국에서 먹는 한식만큼 맛있는게 또 어디있을까요?

2011/01/24 - [하노이, 고구려 주몽가든] 한국음식이 먹고 싶을 때
2011/01/21 - [베트남 하노이] 인연, 족발과 떡볶이가 생각나는 밤 +_+
2010/11/30 - [베트남,하노이왕족발] 뜨끈뜨끈한 국물맛!!!





친구님들 만날 때마다

맛난거 먹으러 가자고 하시는데

역시 한식..설렁탕, 갈비탕, 추우니까 뜨끈한 국물이 좋더라구요.
여름이 너무 길었던게죠 ㅎㅎㅎ





가산디지털역 갔을 땐

여기저기 옷 구경도 좀 하다가

w몰의 푸드코트로 고고싱!!!





눈에 딱 들어오는 경복궁 코스 할인 만원..이란 말에

한바퀴 돌고 다시 수라청으로 들어갔답니다!!!!






따끈따끈한 전




약간은 한식에 어울리지 않지만

외국인들이 즐겨 찾는다는 퓨전 한식집이다 보니

곁들여서 나오는 샐러드..


 



양이 조금 아쉬운듯하지만

맛있는 오리고기 쌈~



 단호박찜....
양이 아쉬웟!!!!




오리고기는 겨자소스가 아주 맛났어요




무쌈에 올려서 이렇게 한입으로!!!




요기까지 하나씩 코스로 나오고

나머지는 주룩..

식사로!!!




정갈한 반찬 몇가지 찍어 보았답니다.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지

맛있기도 했고



그걸 떠나서

맛있는 한식이었어요.

간이 잘 맞는 맛있는 반찬들에

청국장 말고 장터국밥으로 바꿔 줄 수 있냐는 부탁에

나온 뜨끈한 국밥도 합격!!!!




매콤 얼큰한 국밥에

밥까지!!!!





안쪽엔 방으로 공간이 나눠져 있어서

그것도 괜찮아 보이더라구요.

아이들이 아무래도 그 공간 안에서만 오가게 되니까

홀의 손님들도 좀 조용히 식사를 할 수 있고 말이죠 ^^




첨에 양이 아쉬워..하면서 시작하다가

아 이거 배부르네 하고 밥도 국도 남아 

친구님하가 더 가져가서 먹을

 정도였어요.


 
2011/03/18 - [부산,돼지국밥] 화창한 날에 따끈한 국밥 한 그릇!
2011/03/17 - [붉은 랍스타+파스타] 항상 필수요소는 고양이?
2011/03/15 - [커스타드 애플] 동남아에 가면 도전하라!
2011/03/14 - [까르니두 브라질] 무한제공 스테이크
2011/03/14 - [김밥의 필수요소] 꼭 필요한 것들!!!
2011/02/27 - [천안, 병천순대] 순대곰탕 예찬론!!!
2011/02/20 - [홍대맛집] NOLITA, 파스타가 빵에 들어간 날

역시 한식이 최고 +_+


3줄 요약

1. 귀국해서 먹은 음식들 중에선 1위. 다음에도 한번 더 가고 싶어요.

2. 다양하게 먹을 것이 많아 상품화는 힘들지만 정말 맛있는것이 한식!!

3. 다이어트를 하기엔 세상은 넓고 맛있는게 넘 많아요!!!


적묘의 포스팅 파워는 다음뷰손가락 추천과 비례한답니다 ^^
추천 꾸욱 클릭은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작가 2011.03.23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맛있었겠습니다~ ^0^ㅋ

    • 적묘 2011.03.23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2용님 실제로 가보면 아무래도 다들 평이 다르겠지요

      저야 뭐..^^ 돈이 아깝지 않으면 오키..
      맛있으면 오오..그런 정도의 소박한 기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53
Today36
Total5,862,20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