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어딘가에 혼자 가는 것이 두렵다

혼자 생각하고

혼자 걷는 것은 좋은데

오로지 혼자 있다는 것은

의외로....

상상만으로도 너무나 외롭다





어스름이 내려앉는

저녁 무렵

누구하나 없는 낯선 곳의 하루는 두렵다








어린 나이에 생존을 책임지고

사냥감을 찾듯 관광객에게 들러붙는 아이도 그럴 것이다



일상의 일탈로 길을 떠나는 이들에게

사막은 매혹적인 곳이지만

이들에게 사막은


그저 생존의 방법




새로운 풍경을 담기 위해

망원렌즈니 광각렌즈를 바꿔가면서

호들갑스럽게






기껏 사람 목숨과 비교도 되지 않을

의미없는 모래더미를 향해 끝도 없이 셔터를 눌러댄다






어느 소녀는

1달러를 받기 위해

모래보드를 품에 끌어안고 수없이

맨발로 뜨거운 길 아닌 길을 걷는다.

아이가 눌러주는 카메라 속 사진의 값은 1달러일까..






아이의 발자국에

나의 발자국을 올릴 수가 없어


묵묵히

바라본다




누구에게도 차별두지 않는

평등한 바람이

모두에게 매섭게 불어온다.






그러나 언제나 이 곳을 떠날 수 있고

아름다운 곳으로만 사진으로 남길 수 있는 것은

오직 나에게만 허용된 자유



아이는 하염없이

모래더미를 걸어야 하고


길에서 또 새로운 손님을 기다리겠지.




혼자 걷는 것이 싫어서

여행친구를 구하고




사진을 찍기 위해 어디론가 떠나는 그 자유를





언젠가 누릴 수 있을까..




무이네 관련 포스팅입니다,

2011/02/11 - [베트남 무이네 맛집] 설날 점심은 피자!!! LA TAVERNA
2011/02/10 - [베트남 무이네] 애견소년, 강아지와 바다를 달리다
2011/02/10 - [베트남 무이네] 가볍게 사이공 비어와 함께하는 저녁!
2011/02/09 - [베트남 무이네] 심난한 끼니문제의 고민
2011/02/09 - [베트남 무이네] 기니피그가 뛰노는 리조트
2011/02/06 - [베트남,무이네] 일출의 필수요소, 실루엣을 담아보자
2011/02/04 - [베트남, 무이네] 소녀와 젖소 고양이를 만나다
2011/02/03 - [베트남 무이네] 사막과 바다와 하늘을 만나다



 

3줄 요약


1. 사막을 걷는 소녀를 담은 곳은 무이네, 붉은 사막이랍니다. 근처에 화이트 샌드도 있어요.

2. 망원렌즈 시그마  55-200 사용했습니다. 역시 디에셀알이 화질이 좋네요.

3. 아동노동 혹은 아동복지... 교육받아야 할 아이들이 자꾸만 눈에 밟힙니다.

 

 

 ♡2011년 2월 여행, 그리고 씀. 적묘의 발걸음을 팍팍 밀어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베트남 | 무이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작가 2011.02.16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아이가 하는일은 무슨일인가요??^^a

    • 적묘 2011.02.17 0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2용님 모래보드를 가지고 가서 외국인을 태워주던가

      아니면 베트남어를 모르는 외국인에게 영어로 가이드를
      간단하게 해주던가

      그런 식으로 팁을 받아 생활하지요.

      그러다보니 대부분 아이들이 학교를 가지 않는답니다..

      빈곤의 악순환 현장이랄까요

    • 용작가 2011.02.17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모든 빈곤의 뒤편에는 모든것을 누리는 최상위층의 보이지않는 약탈이 있는거 같아요...
      자유경제주의는 그런 것을 합리화하고 있구요...(공산주의가 좋다는건 아닙니다!!)
      뭐부터 봐꿔야할까요??.....

    • 적묘 2011.02.17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2용님 재미있게도...베트남은 공산주의국가랍니다.

      결국은..

      자유경제와 공산주의는 같다는 거죠

      이념이 인간의 욕심을 이길 순 없다는 것이구요,

      공산주의나 무정부주의 이론은 이론만보면
      참 좋지요...

      아주아주...이상적인...

      스머프 마을이랄까요?


      스스로 자제하는 법을 배워야하는데
      이미 우리는 소비를 미덕으로 배워온 세대지요

      무섭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말했던
      사람사는 세상...그런 유기농법이라던가,
      그에 대한 정당한 댓가

      부동산놀이로 부자되는 것이 아니라 말입니다.
      그런 것은 지속적으로 노력하는 것이지요..

      한번에 무언가를 바꿔서 되는 것이 아니지 말입니다.

    • 용작가 2011.02.18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베트남도 공산국가였네요....
      (저의 무지가 드러났습니다^^;;)

      문득, 노무현 대통령님이 그리워집니다.....

    • 적묘 2011.02.18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2용님 저도 그리워요.ㅠㅠ

      http://lincat.tistory.com/294

  2. 종나빠른거북이 2011.04.19 0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샛서용;;구경하느라공 ;;

    • 적묘 2011.04.19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북이님 감사합니다 ^^;;

      글이 좀 길게 길게 늘어지는 편이지만

      하나하나 다 추억이어서

      계속 올리고 있답니다~

  3. 나오젬마 2014.08.12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글을 보다 나도 모르게 울컥_노무현 대통령이 보고 싶다. 휴...참으로 안타까운 분

    우리가 바라보는 저 아이의 삶은 너무나 참혹해 보이고, 힘겨워 보이는데
    저 아이는 그 안에서 분명 행복함은 찾겠지. 고되지만, 단돈 1달러에 행복함을 느끼겠지.
    그렇게라도...그 작은 것에라도 제발 행복했으면 하는 바람이야ㅠㅠ

    • 적묘 2014.08.12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오젬마님 전 그냥 저 상태에서 나이를 먹는게 무서운거예요.
      그러면 아무것도 배운 것 없이 다시 여행자들 상대로 먹고 사는거 밖에 안되니까요.

      1달러짜리에 흔들리면 안되는데
      왜냐면 학교가 무료거든요.
      그냥 공부하고 참아야 하는데 지방일수록
      그런 악순환이 너무 아쉬워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021
Today358
Total5,947,92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