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해보니..

제가 뭐 아주 밤문화와 거리가 있었던 건 아니고..;;

술집 탐방을 별로 안한 거 뿐이더군요

술을 즐기지 않으니
카페나 바에 가서도 주스나 아이스크림을 먹는다거나

하는 식으로 ^^;;




그래서 이렇게 밤에 마주친 고양이도 반갑습니다 ^^

야옹아 안녕?



뒤에서 꼰메오네 하고 소리지른
베트남 아저씨의 센스없음.ㅠㅠ

미친 듯이 도망가버렸..ㅜㅜ



나름 이동네에서 유명한..;;

아니 솔직히 말해서

하노이에서 클럽 중에선 가장 유명?




음..몇개 없는 클럽이기도 하지만
밤늦게 여는 곳이 없는데

늦게도 한다는 것만으로


프리미엄이 붙습니다..;

즈질 사진은 양해를..;;


조명이 대박 어두워요!!!

거기에 물담배 연기까지 여기저기서 퐁퐁퐁!!!

궁금하긴 한데..안했어요..ㅡㅡ;;;
역시 이런 부분에서는 은근 소심하거든요.




샷으로 마시다가
병으로 시키는 센스..ㅡㅡ;;

난 살고 싶다고!!!

그래서 은근히 감기약 맛 나는

이거 익숙한 맛인데 싶더니
허브 리큐르..꽤나 유명한 애더군요.





절대 광량부족과
알콜함량 상승과

번들렌즈의 3박자가 완벽한

Jagermeister
예거 마이스터 사진..;;;

1935년 독일의 마스트 예거마이스터사 출시

헌팅마스터(전문사냥꾼)란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숫
사슴의 머리와 두 뿔 사이에 십자가가 있는 로고
-사진에 흔들려서 안나온 애가 사슴이예요

회사는 가족경영이고 제조법은 비밀이라네요

예거마이스터는 35%의 스피릿으로 영하 15도C에서 가장 좋은 맛을 내며,
영하 18도C에서도 얼지 않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미국에서는 젊은 층에서 파티용 술로 각광받고 있다.
 예거마이스터를 이용한 칵테일의 종류로는
'예거 오렌지(Jager Orange)' '예거 코크(Jager & Coke)'
'예거마이스터 사워(Jagermeister Sour)' '예거 매리(Jager Mary)'
 '바나나 예거(Banana Jager)' 등이 있다.

이딴거...훗.....

얼음에 넣어 마시면 끝..;;



그러니까 말입니다..

세네잔 마셨으니..알콜 날려야죠




내려갑니다..;;


아하하하하..;;;
그러니까 1층 홀은 춤추는 곳




바텐더가 뭔가를 제조하구요




우리나라 교실 반 크기도 안되는
좁디 좁은 곳에서

부비부비도 아니고..;;
뭔가 놀고는 싶고
밤에 놀데는 없는 젊은 청춘들
특히 여행자들이

우르르르 몰리는..;;;
그런 곳이더군요


엄청난 음악소리와 뭔가 적나라한 조명에
눈과 귀를 혹사하고
알콜 좀 날려주고..;;

살짝 다시 올라와서 알콜 섭취해주고
또 내려갔다가...
또 올라갔다가...



이 주가 베트남 공산당 전당대회주간이었지요..ㅡㅡ;;
두둥!!!

장난 아니었어요

호안끼엠 여행자 거리를 공안들이 싹싹 쓸고 다니던데요?

그래서 짤없이 문을 닫고 손님들은 집으로 가라..
그런 분위기!!!


다른 클럽 2군데를 더 들려봤는데
역시나..심난...해서..

결국 마지막 코스로는 새벽까지 음식을 먹을 수 있는
하노이에서 몇 안되는 곳!!!



하노이 호텔 푸드코트



아놔..

나이 먹었어.ㅠ.ㅠ



클럽 다녀온 지가 100년만인 듯한데



눈 앞에 맛난게 있어도
머리가 핑핑 도니까 안 넘어가더라구요.


한마리 잡아 먹고 멍 때리다가..;;
뒤적뒤적해보니 끝났더라구요.




출출한 빈속을 달래는 마지막 한 그릇..
쿠핫...;; 생선 튀김이었던가?


네....

생각해보니...

제 나이가 이젠 클럽 다닐 나이는 아닌겁니다
젓가락 들 기운이 없...????


뭐 그렇다고 안다닐 나이도 아니지만..ㅡㅡ;;

하노이 밤문화는 너무 일찍 끝나서
이렇게 놀고 집에 들어가니 겨우 새벽 3시...

아.... 무려 하노이 생활 5개월만에 첨으로 이리 늦게 놀아봅니다.


항상..대부분의 글에 씁니다만 ^^

한번은 가볼만 합니다.

요정도면 밤문화 코스?

로컬 식당
-> 로컬 술집 하이웨이4 혹은 호아비엔, 혹은 레전드 비어
 -> 로컬 클럽 드래곤플라이, 템플, 혹은 펑키부다 뭐든..;;
-> 하노이 호텔 푸드코트


2011/01/17 - [베트남 하노이] 하이웨이4,밤문화를 즐기는 방법1
2010/12/16 - [하노이,체코맥주]호아비엔에서 흑맥주를
2010/11/25 - [베트남식 닭발] 꼬맹이도 닭다리 잡고 야옹야옹
2010/11/17 - [하노이, 메트로폴 소피텔]베트남에서 프랑스를 만나다

 

 

3줄 요약

1. 2011년 1월 글이고, 여전히 베트남 하노이 밤문화 관련 검색은 참 많네요. 현재, 전 페루에~

2. 주로 좀 ..다른 의미로 찾으시던데, 베트남 공안이나 성병 등... 안 좋습니다. 자제하시길~

3. 한국인들 싫어하는 현지인들도 꽤 늘었습니다~ 범죄 조심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베트남 | 하노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 2011.05.27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묘님 ..
    진짜...아쉽네요....저도 그때...하노이 있었는데....같던곳도 비슷...저희도 하노이 호텔 중국레스토랑 엄청 자주가는데..
    남친이 너무 좋아해서....거기 매운 개구리탕 (사천식) 드셔보셨나요??? 진짜..맛있는데... 날씨가..비가 오기전은 엄청 덥더라고요..
    .저희는 산책을 좋아하는데....더운 날씨로 인해 더위멉고 그다음날은 호텔에..서...끙끙.....
    전에...호안끼엠 이좋았는데...요즘은 웨스트 레이크쪽이 더 좋은것 같아요...거기에...인터콘티내털 호텔 야외 커피숍은 의자가 침대로 누워서 호수를 바라보면서..칵테일 좋아요....근데....모기가....분위기 좀 망치죠..............
    안그래도...밤문화를 남친과 즐기고 싶었는데...다음번은 클럽입니다....너무 즐거운 하노이 방문입니다..... 요즘은 더 헤어질때...더 아쉽네요.......................................

    • 적묘 2011.05.27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님 저도 거기 좋아한답니다.

      물 내음이 좀 괜찮으면 좋겠는데.ㅡ.ㅡ;

      그죠?

      클럽은 정말 그닥인거 같아요.

      더워지기도 하고....

      역시 시원한 곳이 최고죠.

      그나저나

      J님 메일이나 연락처를 비번 걸어서 함 남겨주시던가
      뭐..어디서 만날래도 그냥 J만 남겨있으니 ㅎㅎㅎ
      알수가 없네요

  2. 2011.05.27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토니 2011.10.11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체 위치를 알려줘야 갈볼거 아닙니까? 혼자 다녕왔다고 자랑하시는것도 아니고 같이 공유해야죠!이게 뭡니까? 기왕이면 유럽이나 미국 일본 같은데 올려서 자랑하세요! 저희들은 관광객은 갈수가 업네요!

    • 적묘 2011.10.11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니님..;;; 유럽, 미국, 일본같은데 가면 자랑합니까??
      좀 이상한 글이네요..;;
      그런 의미라면 이 블로그엔 오실 필요 없습니다.
      그 세군데에서는 살아본 적이 없으니까요.

      이 글을 올린 곳은 베트남이고, 하노이고, 드래곤플라이입니다.
      하노이 가서 드래곤 플라이 찾으면 되지요..ㅡㅡ

      이정도 정보면 충분한데요?
      그리고 하노이 호텔..;;

      더이상 어떤 정보가 필요하다는 건지요?

      이런 곳에 갔다고 올리는 것이지 딱히 자랑질도 아닌데다가...
      베트남에 가서 봉사활동하다가 하루 저녁 기분전환으로 나갔다 온 것이 딱히 자랑질은 아닌지라 그냥 기본 정보 정도로 올린 개인 블로그에 와서 왜 이런 말을 남기는지 이해가 안되네요.

      하노이 호안끼엠이나 아니면 다른 어디에 가서
      드래곤 플라이와 하노이 호텔 물어보면 다 알려줍니다

      굳이 찾아갈만한 곳이라고 적어 놓지도 않았지만요
      그런 곳이라면 꼭 가보라고 써 놓았습니다ㅡㅡ;;

      대체 어떤 정보를 원하는 건지요???
      그리고 여기 어디에 자랑이라도 해 놓았는지~
      ...;;;;;

      블로그 하다보면 이사람 저사람들이 오지만
      이런 댓글 보면 참..멍합니다.

  4. 홍돼지 2013.06.22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묘님...참으세요..^^ 흥분하면 지는겁니다...뭐 저런인간이있나...

    • 적묘 2013.06.22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돼지님 이런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지요~
      저런 댓글을 단 사람이 제가 쓴 글을 다시 확인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지만

      그래도 다음에 이 글을 보시는 분들이
      같은 생각을 하실까봐 걱정되는거랍니다.

      뭐...너무 어이없는거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81
Today345
Total5,925,40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