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달랏의 다른 일일 투어들보다

잠깐 다리를 쉬고

따뜻한 차를 마시러 간

이곳이 더 인상적이었답니다.



2011/02/14 - [베트남 달랏] 발렌타인에 생각나는 초콜렛 뷔페!!!



베트남이지만

베트남 사람들이 아니라

프랑스인들이

찾아낸 곳입니다.



달랏이라는 이름은
 "어떤 이에게는 즐거움을, 어떤 이에게는 신선함을"
을 뜻하는 라틴어 Dat Aliis Laetitiam Aliis Temperiem에서 왔으며,

프랑스 식민지 정부가 달랏(Đà Lạt)이라는 이름을 정식으로 사용했지요.




물론..

우리들에겐 잠시 스쳐가는 곳

과거의 영광과 역사를 보는 곳이지만

누군가에겐 하루하루를 꾸려가는

힘겨운 일상이겠지요.






19세기 프랑스 식민지 시대를 그대로
한장면 보는 듯한

기분..



화장실까지도 21세기가 아니였어요




한번은 머물러 보고 싶은 곳

달랏에서 그냥 넘어가면 아쉬운 곳이랍니다.


솔직히 달랏의 여름궁전보다 여기가 진짜 더 궁전같았어요.


달랏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곳은

달랏시장, 달랏 팰리스

아마도 그건 베트남과 한국의 자연환경의 차이 때문일거예요.

2011/02/14 - [베트남 달랏] 발렌타인에 생각나는 초콜렛 뷔페!!!
2011/02/13 - [3월 추천 출사지] 혹은 맛있는 전라남도 여행
2011/02/08 - [포항과 안동] 1박 2일 겨울여행의 즐거움

2011/02/12 - [고양이의 꿈] 러시안 블루의 봄바라기
2011/02/12 - [고양이의 경고]노을 그리고 오징어 외계인??

한국에선 볼 수 있는 봄, 가을의 자연환경이 베트남엔 없으니까요.


달랏의 아름다운 풍경은 한국의 봄풍경과 비슷한데
하늘이 아주아주 푸르구나,...였거든요.

그래서 오히려 가장 인상적인 곳은 무이네 사막이었지요.
그건 한국에선 볼 수 없으니까요~

2011/02/10 - [베트남 무이네] 애견소년, 강아지와 바다를 달리다
2011/02/06 - [베트남,무이네] 일출의 필수요소, 실루엣을 담아보자
2011/02/04 - [베트남, 무이네] 소녀와 젖소 고양이를 만나다
2011/02/03 - [베트남 무이네] 사막과 바다와 하늘을 만나다


3줄 요약

1. 감동 포인트는 저마다 다르지요

2. 여행도 마찬가지...저마다 느낌이 다른 법.

3. 엔티크를 좋아하신다면 아주 즐겁게 즐길 수 있는 곳이랍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hannom 2014.11.21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보고 있습니다. ^^ 저 유럽식 건물이 초콜릿 부페 달랏펠리스인가요? 저기는 어떻게 찾아 가나요?^^

    무이네에서 버스 타면 달랏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

    답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적묘 2014.11.21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hanno님 호텔이랍니다. 달랏 펠리스로 검색하시면 나올거구요
      초콜렛 부페는 호텔 시기에 따라 있는 경우도 있고 없는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제가 간 게 2011년이니까 아마 그때 그때 또 달라지겠지요.
      얼마나 걸렸는지 사실 전 기억이 안나구요
      여기 인터넷 사정보다는 아마 직접 검색하시거나
      여행사 쪽 문의하시는게 빠를거예요.

      워낙에 교통상황이나 환율이 급변하는곳이라서
      제가 대답해드리기엔 오래전 여행이네요.

      그래도 이런 경험들이나 풍경들을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40
Today618
Total5,947,16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