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다니다 보면

여행지들의 특징에 따라 숙소가 확연히 달라집니다


모로코 쉐프샤우엔의 경우는

워낙에 관광객이 많고 다양한 계층이 많이 오기 때문에

고급 호텔에서 저가형 민박까지 딱 나눠집니다.

타이완의 경우는 숙소가 괜찮은 수준이 아닌데도

비용이 생각보다 더 컸답니다.


제가 주로 검색하는 것은 

에어비엔비, 트립어드바이저, 호스텔닷컴, 호텔스 닷컴, 

괌의 경우는 숙소를 고르는데 진짜 검색을 많이 했어요.

일단 침구류와 건물이 눅눅하다는 호텔을 다 뺐어요.

그리고 생각해보니 음식이 문제!!! 괌은 식비가 저렴하지 않은데


타이완에서는 식비가 정말 저렴했음에도 불구하고

 부엌 사용이 안되는 곳에서 있었더니

나중에 정말 사 먹는 것에 질리더라구요.


조건은 좋은 위치, 쾌적한 숙소환경, 부엌사용 가능





그래서 찾아낸 곳이 엘 하우스였어요.


애플하우스 독채는 섬머빌 콘도 안에 있습니다.






5월의 괌은 어찌나 화창 화창한지!





3층입니다~





이 카드 중요합니다 +_+


콘도 입구, 현관, 

그리고 혹시 운동을 하고 싶다면 체력단련실도 사용할 수 있어요.


수영장은 그냥 카드 안 대고 들어갈 수 있더라구요.






들어가자 마자 

시원한 거실 창이 좋았습니다 


넓은 거실에~ 센스있는 빨래 건조대

정말 물놀이 하고 왔다갔다 하면서

잘 썼어요 ^^


사실 세탁기와 건조기도 있었는데

저는 건조대 사용하는 타입이거든요.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블라인드 활짝 열고

해뜬 거 보다가 공기 뜨거워져서 바로 닫고 찍었네요~






거실의 쇼파도 크고

티비는 한국 티비도 나와서 어르신들께 좋을 듯


저희도 결국 무한도전 봤네요 ^^;;






부엌을 비켜 들어가면

커~~다란 침대


방이랑 같이 안들어와서 

광각렌즈를 달았어요.

왜곡 장난 아니군요


괜찮아요 +_+ 지구는 둥그니까요~



탄탄한 매트리스에 바삭한 침구가 좋았어요.


드라이어도 똭!!!


무엇보다 화장대 거울이 저리 크게 

서랍장 활용 잘 했습니다.

트렁크 팍팍 열어서 옷 다 풀고~






참 여긴 침실이 두개입니다.


저 큰 2인용 침대가 두개이고

욕실이 2개인 독채예요.







부엌 뒤쪽 공간에 드럼세탁기와 건조기도 있어요~

거실에 건조대도 있고~


수건은 넉넉하게 쌓여있구요.





식탁에 잠깐 넷북 열어 놓고


사진 백업하면서

부엌구경~


오오..






다 좋습니다!!!!

당연히 +_+ 저희가 쓰고 나면

또 다른 분들이 오시니까


깨끗이 사용하고 정리해야지요.


괌에 분리수거가 없다니 좋네요..ㅠㅠ 편해~

환경을 위해서 분리수거를 해야겠지만 

저도 워낙에 오래 밖에서 살아놔서 한국의 분리수거 어려워요.

동네마다 날짜도 다르고 해서 ^^;;






저는 라면과 베이글, 누룽지 정도 챙겨왔고

동행들은 햅반이랑 라면 정도


시장은 바로 옆에 K마트가 있습니다.

낮엔 못 걸어가겠지만 밤엔 걸어갈 정도의 거리일 듯


그런데 저희는 렌트를 했기 때문에 그냥 편하게 차타고 다녔어요.







식용유, 소금, 후추 등 기본적인 양념이 있었고


진짜 잘 드는 칼이 있어서 완전 만족





호텔에서 밥해 드시는 분들 후기를 봤었는데

110볼트라서 밥 잘 안된다고 하시더라구요.


여긴 전압기까지 있어서 쿠쿠가 밥합니다 ~






토스트기~ 전기 주전자


그리고 쌀은 K마트에서 저거 구입했어요.


7달러 정도입니다.

결국 뜯지도 않고 안 먹어서 영수증 들고가서 다시 환불..;;





전 렌틸콩 좋아해서 콩을 해서 먹었거든요.

진짜 요만큼에 한국 돈으로 천원도 안해서


괌에서 렌틸콩 살올까 싶었어요.

0.75센트였습니다.






한국에서 가져온 베이글을

여전히 먹고 있습니다.

왜 이리 잘 챙겨 온거니..;;

이걸로 세명이서 두끼를 먹었어요!!!!






K마트와 페이레스 두군데 다 가서 시장을 봤어요.


아침은 아메리칸 스타일~


괌은 미쿡이니까요~~~







냉장고 성능이 최고!!!

아이스커피, 오렌지 쥬스 샤벳으로 먹으려고 했는데

엄청 단단하게 얼었어요.


그래서 얘네는 그대로 데리고 

렌트카 태워서 라디티안에 가서 시원하게 마셨답니다.






토스터기는 나중에 와플 구울때 사용했어요.

베이글을 도톰해서 낄까봐 ^^;;

후라이팬에 바삭하게 굽고 구워서






크림치즈와 햄을 곁들이고~


페이레스에서 구입한 소고기는 어찌나 가격이 착한지

거기에다가 또 할인을 했던 듯


1인당 하나 먹을 정량을 넘어선거 같은데

두께가 그렇잖어욧!!!


저런 스테이크 고기가 몇조각씩 들어있는 것이 15~20달러 정도

그때 또 페이레스에서 소고기 할인을 하기도 했어요.





작은 버터하나 + 그라인더 들어간 통후추

구입해서


스테이크, 크림파스타, 볶음밥

두루두루 다 잘 사용했답니다.








그래서 세 사람이 쓴 식비가...

빵, 라면은 한국에서 가지고 왔고



계란, 소고기, 할라피뇨, 간장 

그정도 구입했어요.






기승전 고기

한국에선 즐기지 못하는 호사를 누렸죠.





토탈?


4박이니까...3번씩 4일, 3명

36끼인가요?


150달러 정도입니다.

맥주는 뺄게요~ +_+ 그건 식사가 아니니까용

맥주도 한국보다 저렴했어요.





양파, 마늘, 파스타 소스 한병





그리고 아까 오전에 먹은 그 치즈

몇장 잘라서 넣어


쫄깃하게 올라오는 치즈발~





고기는 장조림으로 하려고

좀 더 저렴한 덩어리 고기를 구입해서

핏물을 빼고 간장 좀 해서 끓여놓은 것을 삼삼하게 곁들였어요.


괌우(한우 아니공) 크림 파스타 완성~

이 소스도 K마트에서 구입.





그리고 수영장 고고 +_+


남들 다 출근하고 학교갔을 때

콘도를 다 통채로 접수한 느낌으로 가봅니다!!!





콘도 입구에 있어요~

위의 유리건물이 체력단련실!


짐이 잘되어 있는거 같지만

전 정말 물놀이 선호라서 ^^








진짜 진짜 만족스럽게 놀았답니다.

한쪽은 얕고 한쪽은 깊어요.


바닥에 붉은 줄이 있으니까 그것만 조심하시면 됩니다.


물속에 동동 떠있는 사람이 저네요 ^^

혼자 수영장 독차지!







뭐라고 해도 돈주고 비싸게 먹는데 음식 맛 없으면 우울하잖아요.

또 외국에 나와서 먹으면 대부분 맛이 짜서....

제가 장조림을 두번 만들었는데

두번 다 동행들이 싱겁다고 해서 또 간장 넣고 한번 더 졸였거든요.




그런 정도니 외국 여행 하면서 외식에서 아쉽지 않았던 건

스페인과 모로코, 터키 정도였어요. 



애플하우스는 특히 주변에 마트가 다 가까워서

시장보기가 좋았다는 것과

많은 블로거들과 트립어드바이저의 후기에

괌에 진정한 맛집은 없다는 것이 참...크게 작용했답니다.


그래서 부엌을 사용할 수 있는 곳을

숙소로 고르는 것이 중요 요인이었던 거죠 ^^




그렇게 마지막 날, 

짐을 정리하기 전에 마지막 브런치는


2달러도 안하던 블루베리 와플 한상자

토스터기에 넣어서 바삭하게 구워냈죠.




남은 양파와 스테이크를 멋지게 구워내서

아침엔 역시 스테이크라며..;;


어느 누구의 눈치 볼 필요 없이 

할 수 있는 즐거움.


괌에서 저렴하게 맛나게 먹고 즐기기~


모든 것을 내가 이용할 수 있는 가정집 같은

애플하우스에서 누렸던 먹방특집이었습니다 ^^






2016/05/17 - [적묘의 미국]괌자유여행 추천일정,북부에서 남부까지 4박 5일 혹은 일주일

2016/05/17 - [적묘의 미국]괌자유여행 일정,숙소 앞 투몬비치는 강아지 수영교실

2016/05/17 - [적묘의 미국]무비자 괌 일주일 자유여행 시작,김해공항 출발.GUAM

2016/05/16 - [적묘의 미국]괌 엘하우스 1호점,괌자유여행 숙소추천,카페처럼 예쁜 게스트 하우스

2016/05/09 - [적묘의 해외여행tip]여행용 넷북,미국 콘센트,달러,광각렌즈,망원렌즈,미니 삼각대

2016/05/05 - [적묘의 해외여행tip]온라인,오프라인 면세점,신세계센텀시티몰,그리고 공항 면세점


2015/11/24 - [적묘의 갈라파고스tip]장기 여행자가 화요 토요시장에 가야하는 이유

2015/06/26 - [적묘의 워싱턴디시]6.25한국전쟁,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64주년

2015/09/05 - [적묘의 뉴욕]크라이슬러 빌딩에서 아르데코를 만나다.Chrysler Building

2014/08/20 - [적묘의 뉴욕]스태튼 무료페리로 자유의 여신상, Statue of Liberty

2014/07/01 - [적묘의 미국]뉴욕 JFK공항 면세점 쇼핑은 기대하지 말 것

2014/06/07 - [적묘의 뉴욕]4월 센트럴 파크에서 만난 레트리버, sky

2014/05/14 - [적묘의 뉴욕]모마 디자인스토어, MoMA Design Store





3줄 요약


2. PAY LESS는 쇠고기랑 신선식품, K마트 공산품. 4일 성인3인(36인분)식비 대략 150달러. 


3. 아침 먹고 물놀이나 투어, 점심 먹고 오후 휴식, 석양보고 스테이크 ^^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공감 하트♥ 클릭으로 적묘에게 포스팅 파워충전을 해주세요 ^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남태평양 괌 | 아가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40
Today56
Total5,946,60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