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물꼬물 꼬물이들은

볼 때마다 귀엽고

너무 작아서 신기하고..


그런데다가!!!

이렇게 신상은 또 처음 +_+




이 꼬물이들은 만난 곳은

베트남의 훼!





우리나라로 치면 옛날 경주?




옛 왕궁을 둘러보고

천천히 걸어나오다 만났답니다



훼의 유명한 모자..



논라에 수를 놓은 것을 기념품으로 판매하는 곳이었답니다.





사진 찍어도 되냐고 물어보니까

꼬물이 하나 들어다가

클로접까지 시켜주시는 치어이~



엄마개가 기특한지 계속 쓰다듬 쓰다듬


아기 낳는다고 힘들었어요~~~




다행히 공기가 좋은 편인 훼라서
하노이에서 만나는 개들보다 팔자도 좋아보인다 얘~




근데 꼬물이 한마리가

엉덩이에 응아 자국이..;;




설사를 하나..;;

그래도 꿈틀꿈틀 젖 찾아서 잘만 움직이네요




저 쪼꼬만 앞발로




젖 하나씩 물고 꾹꾹 눌러가면서




옛 건물들을 사이에서도

새 생명은 태어납니다.



시클로와 오토바이가 같이 오가고




새로 보수한 시멘트 바닥 위엔




선명하게 개 발자국이 찍혀있습니다.



시간이 멈춘 것 같지만




자꾸만...자꾸만..




변하고 있지요..



엄마개는 꼬물이들에게 생명을 나눠주고





꼬물이들도 곧 새로운 생명을 낳게 될 거구요




모두다 건강하게

이쁘게 자라길!!!




그럼요!! 누구 앤데요!!!



24시간 우유공장 풀 가동으로 당분간 고생 좀 할..;;
엄마개 홧팅!!!



베트남에서 만난 강아지들

2011/01/17 - [베트남,훼] 누렁이는 용머리 배에서 무엇을 하는가?
2010/12/27 - [흑백조화 혹은 배후세력] 베트남에서 만난 오드아이
2010/11/17 - [적묘의 베트남 고양이 이야기] 불법 안마 시술소!!!
2010/10/12 - [적묘의 개와 고양이 이야기] 베트남 하노이에서 골뱅이 세트를 보다

참, 아깽이도 추가
2010/10/20 - [적묘의 베트남고양이 이야기] 엄마는 밥먹는 중입니다
2010/10/18 - [적묘의 베트남 고양이 이야기] 엄마는 정떼는 중입니다



3줄 요약

1. 유난히 개들이 많은 베트남입니다 ^^

2. 오랜만에 갓태어난 꼬물이들을 보니 어찌나 귀여운지!!!

3. 고양이는 아깽인데 강아지는 꼬물이..
머릿 속에 입력이 그렇게 되어있네요~

추천 손가락을 꾸욱 클릭해 주시면 포스팅 기운이 솟아나요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20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1.08.20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리님 ^^;; 동남아도 도시화가 진행된 곳에서는 사실 보기 힘들어요~

      아무래도 차와 오토바이가 많아지면 ㅠㅠ

      그래도 역시 꼬물꼬물이들은 참 이쁘지요? ^^
      얘네도 빛의 속도로 자라겠지만요!!!

  2. 클레이 2011.09.27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꼬물이들이 요기에도 있었네요 귀욤져라~~ 기특하게 5마리나 고생했겠다~
    사진 잘 보고 있어요

    • 적묘 2011.09.27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클레이님 앗!! 여기서 댓글까지 달아주시다니 감사감사!!!
      클레이님들 댁의 보들보들한 강쥐들도
      건강하고 즐겁게 폭풍성장 하길 빌어봅니다앗!!!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40
Today618
Total5,947,16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