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너는 그해 봄에 태어났나보다.

혹은 그 전 해 겨울..

작고 작은 생명을 기댈 곳이 없어

도시 한가운데 덩그라니

서로 바라볼 수 있는 핏줄 하나 남겨 놓고

바지런히 생명을 부여잡고 있구나






자기 욕심껏 먹지도 않을 생명을 죽이는 것은

인간 밖에 없다더니..

또 얼마나 많은 것들을 잡아들였는지

입으로 들어가는 것보다

쓰레기봉투로 들어가는 것이 더 많다





아스팔트보다

차갑고 딱딱한 도시사람들은

음식물 찌꺼기도 모두 꽁꽁 묶어버린다.


귀를 막고 눈을 감듯

이해관계를 위해서 지갑을 여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너를 위해 음식을 나눠 주는 것에는
어떤 이해관계도 없으니까..

너의 눈동자는 무섭고

너의 울음 소리는 밤잠을 설치게 하고

너의 못 먹어 거칠할 털은 세균덩어리 더럽다

도시에서 인간들이 허락한 것은 아무것도...

고양이 세수조차 할 여유가 없도록 내몬다.


도시에서 고양이란

살아있을 가치가 없는 존재니까



온 몸의 긴장과

눈에 서린 겁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굶주린 배는

생존을 주장한다.

태어났으니까

살아있으니까

여긴 당신들만의 세상이 아니니까..





네가 마음 편하게 쓰레기를 뒤적여
생존을 도모할 수 있도록

나는 빨리 자리를 뜬다..




딱히 배고프지 않지만
맛있는 것을 즐길 줄 아는 인간
문화적인 식탐을 위해서

약속을 지키는 사회적인 동물이기에
늦지 않고 착석한다.



친구와 술잔을 기울이며 고기를 뜯으며

너의 이야기를 한다.

나는.. 그렇게 그 밤을 긴 이야기와

한잔의 술과 커피에 취해


고양이와 꽃과 밤을 걸었다.





올 봄엔

온천천에 그 많은 고양이들이

여유롭게 벚꽃 아래서 꽃잎을 따라다니며

햇살을 만끽하는 걸 보고 싶어





사람들이 누리는 풍요를

함께 나누고 싶어


그냥 햇살 아래를 걸어다닐 수 있는 정도의 풍요...

그만큼이라도 함께 할 수 있는

......

동양은 주지 못할 망정 쪽빡은 깨지 말랬다고...




2010/09/09 - [적묘의 길냥이 체험] 오륜대 한국순교자기념관에서 만난 진리의 노랑둥이
2010/09/09 - [적묘의 길냥이 체험기] 분리수거 잘해야 하는 이유
2010/09/07 - [적묘의 길냥이 체험기] 그대 갈길 가시게
2010/08/13 - [길고양이의 시간] 지붕 위의 8개월
2011/01/08 - [고양이 세수] 수많은 논란에 종지부를 찍다


3줄 요약

1. 도시 고양이들이 제일 불쌍해

2. 우리나라 캣맘-길냥이 밥주는 사람-들도 홧팅 ㅠㅠ
날도 추운데 넘 힘들죠 도닥도닥. 울집 주차장애들은 어케되었을까낭.

3. 문화적 인간의 자연생태적인 합의점이 현실화되는 건 언제쯤?

뱀다리 하나!

불우이웃이나 도와라..라는 댓글 꼭 달리던데. 돕고 있어요!!!
그러니 님도 불우이웃도 돕고 불쌍한 동물들도 좀 도와주세요.
아니 괴롭히지만 말아주세요

모두가 따뜻한 봄을 맞이할 수 있도록이요!!!

글을 읽고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으면 다음뷰 추천 손가락 클릭해주세요
그런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답니다.
 따뜻한 마음으로 적묘 씀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금동이 2011.01.28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이 앙상하고 입에콩나물을 물고 있는걸 보니 찡하네요, 저도 길양이 밥준지 2달이 넘어가는데, 저녁에 천에 나갈때마다 추웠지만 마음만은 넘 따뜻했습니다. 얼릉 봄이 왔으면 좋겟네용.

    • 적묘 2011.01.28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금동이님 정말 마음이 찡..ㅠㅠ

      추운 날 감기 조심하세요!!!!

      모두들 따뜻한 겨울을 보내고
      행복한 봄을 맞이했으면 좋겠어요..ㅠㅠ

  2. 유경 2011.04.26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좋아하시나봐요. 저도 동물들을 너무너무 좋아한답니다.
    동물을 좋아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만 지구에 살았으면 좋겠어요.
    모든 인간이 채식을 했으면 좋겠네요..

    • 적묘 2011.04.26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경님 동물을 좋아하긴 하지만 전 육식도 좋아한답니다..;;;

      모순이지만 현실이지요..;;;

      동물 좋아라 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만 있다면
      사실..;; 이렇게 문명이 발달하진 못했을겁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81
Today50
Total5,925,10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