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야에서 하루

그리고 안탈리아에서 3일밤


오늘은 다시 카쉬라는 곳으로 갈겁니다.


인터넷이 로비에서만 잘되는데

호스텔 로비엔 에어컨이 없고..

여긴 지금 37도라는거!!!


곧 40도 넘겠죠.


전 더워지면 더 부지런해집니다.







이른 아침에 나가서

빨리 더 많이 보고


열이 올라오는 10시부터 4시 정도까지는

어디서든 태양을 피하는 것이

살아남는 방법!!!






이른 아침에

사람들은 밤새 놀고 자고


특히 이 지역들은

아침 식사가 7시 반 이후부터 제공되는 숙박업소가 많더라구요


8시도 보고 9시도 봤으니

전반적으로 늦는 편인 듯


역시 관광객들도 밤에 살아나고

아침과 낮엔 에어컨있는 숙소에 있는 듯





그래서 아침 6시 경엔

이렇게 한가합니다.






제가 있었던 곳은

칼레이치 구시가지


그냥 걸어가다보면 툭툭 유적지가 나옵니다.





햇살 뜨거운 아침





빙 돌아서


항구로 가봅니다.


3박 4일 중에서

가장 많이 자주 간..


이른 아침에도 늦은 밤에도~






아침 7시던가


손님을 기다리면서

차를 마시던 택시기사 아저씨들의 초대로

멋진 풍광에서 차도 한찬 마셨답니다.





그냥 갑자기 한가로워지는 기분







한숨 돌리고

또 밤에도 나오게 되는 곳




안탈리아뿐 아니라

터키의 모든 곳이 그렇지만


강아지도 고양이도

정부에서 어느 정도 관리를 하고 있고

병원에서 검사나 방역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고양이도 냥피곤

강아지도 개피곤

적묘도 왕피곤~



더운 시간 피해서

이른 아침과 늦은 오후 나들이를 추천합니다!!


참고로, 안탈리아의 역사 구역은 반나절이면 볼 수 있답니다.



전 그냥 좋아서 3일밤을 여기서 하루씩 호스텔 옮겨 가면서

여유있게 보냈답니다.







2015/06/16 - [적묘의 터키]이스탄불, 카파도키아,콘야에서 바라보다

2015/06/13 - [적묘의 터키]이스탄불에서 카파도키아로,메트로 버스 탑승기

2015/06/07 - [적묘의 터키]이스탄불에서 다시 시작하는 여행, 저가 페가수스 항공 이용

2015/06/05 - [적묘의 여행단상]로마,아씨시,피렌체,베네치아,밀라노,이탈리아 17박 18일


2015/06/12 - [적묘의 베니스]고양이 4종세트와 함께 이른 아침 베네치아를 즐기다

2014/12/29 - [적묘의 갈라파고스]동네 강아지보다 흔한 동네물개들~산 크리스토발 섬 punta carola

2015/01/28 - [적묘의 갈라파고스]섬 고양이들은 어쩔 수 없이 서글프다

2014/12/05 - [적묘의페루]발리네즈 샴 고양이, 희망이 폭풍성장+장군이,리마한인성당

2014/10/28 - [적묘의 페루]강아지 누렁이가 있는 한국수녀님네 공부방,Arboleda de Santa Rosa지역

2014/09/05 - [적묘의 페루]군견 코스프레, 강아지도 군복!desfile militar de peru 7월 29일





3줄 요약

1.진하게 마시는 차는 터키인의 생활 일상. 작은 잔1리라=407원쯤,2015년 6월기준

2. 한 곳에서 최소 2박은 해야 뭔가 좀 찬찬히 보는 기분.


3. 박물관으로 유명하지만 전 고양이랑 강아지랑 유적지에서 놀다온 기분?


 대략 여름은 시작되고...37도 정도에서 45도까지 올라갑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터키 | 안탈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6
Today296
Total5,966,35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