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시간으로~


12월 11일 오후 9시 30분 버스를 타면

12월 12일 낮 1시 15분에 피우라 도착

(실제론 도로 사정 때문에 19시간 걸려서...오후 4시 도착)

하루 쉬고,

12월 13일 밤 8시 30분 피우라발 과야낄행 버스 탑승

12월 14일 새벽 2시 경에 페루 출국, 에콰도르 입국 심사 끝.


12월 14일 아침 7시 과야낄 버스터미널 도착, 

(버스로 10시간 걸립니다.)


과야낄 공항까지 약 10분 5달러 택시.

갈라파고스 입도 가방 검사 후 입도세 10달러 낸 후

항공권 체크인 가능합니다.


보통 이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데

전 워낙에 사람 없는 이른 시간에 간데다가

인스턴트 음식 조금 제외하면 암 것도 없어서

그냥 엑스레이 통과 한번으로 끝!


그리고 여유있게 공항에서 기다리면서 책 좀 읽다가

비행기 타고 발트라 공항으로!!!!


그리고 현지 시간으로 12월 14일 오후 3시 경에

무사히 숙소 도착


비행기 타고 하루면 되는 거리를 

돈 아끼는 걸로 3박 4일 걸려서 +_+

드디어 갈라파고스!!!





발트라 공항에서 공항 셔틀버스로

바로 산타 크루즈 섬으로 가는 배 탑승.


발트라 섬에서 산타 크루즈까지 짐과 사람을 옮겨주는데

요금은 1달러.



에콰도르 국기가 펄럭거리는 걸 보니


아..내가 국경을 넘었구나 싶은 생각이 이제사..;;


새벽 2시엔...자다 내리고 

입국 도장 받고 다시 버스타서 잠들었거든요.






갈라파고스 제도에서

가장 먼저 반가웠던 아이





28도 정도라고 하지만

체감은 거의 30도가 넘는 

뜨거운 햇살 아래


뜨끈하게 잠든 아이~





자아..그러면 다시 


산타 크루스섬에 도착하면

버스를 타야합니다.


약 40분 가량. 2달러입니다.





일단 자리를 잡은 숙소는

간단한 요리를 해 먹을 수 있는


까사 노스트라  casa nostra

Barrio el edÉn en petrel y scalecia dos cuadras despues de la iglesia 

o subiendo por la cancha, 

 en puerto ayora de santa cruz de galápagos


현지 코이카 단원님에게 문의를 해서 쉽게 골랐어요.




숙소에서 조금만 내려오면


바로 찰스 다윈 연구소와 찰스 다윈 길이 있습니다.


제가 도착한 것이 일요일이라서

정말 사람이 없었답니다.






사실 제가 생각지도 않게 준비도 없이

갑자기 갈라파고스로 오게 된 것은


아직 성수기가 아니라서!!!!


비행기 값이 제일 저렴할 때 온거거든요.


저는 선택의 여지가 없으니까요..;;









가장 저렴한 구간의 비행기로, 마일리지로 끊어서

실제로 리마에서 과야낄까지 오는 

가장 저렴한 버스들로 , 대략  45달러

마일리지 탑승권에 따른 비행기 세금 32달러

갈라파고스 입도심사비 10달러, 입도비 100달러.


개인적으로 이 입도비 때문에 갈라파고스가 세계적으로 가장 안전하고

경찰이 지루해서 미친다는 엄청 낮은 범죄율을 보여주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돈 훔치러 오려면 100달러 내야하니까? ^^;;



어쨌든 지금까지 결산해서

12월 12일 리마 출발해서

지금까지 사용한 금액이 200달러 정도


그동안 모아온 란 마일리지 아니면 불가능한 금액입니다!!!

비행기 마일리지 꼭 모으세요!





이제 약 20여일간의 여유를 어떤 식으로 보내느냐에 따라서

또 달라지겠지만


갈라파고스에서 거북이와 이구아나와 보내는

크리스마스와 새해는 역시....


제 평생 상상해보지 못한 체험이니까요!!!







2011/05/26 - [베트남 여행팁] 달랏 대성당, 꽃과 호수의 도시

2014/09/04 - [적묘의 여행tip]한국공항에서 추억의 전화카드를 사용하세요!

2014/10/07 - [적묘의 발걸음]설렘을 품고 다시 여행가방을 챙겨 본다

2014/07/29 - [적묘의 여행tip]해외여행 전 필수확인, 페루위험수준변경,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2014/08/04 - [적묘의 페루]육로로 볼리비아 국경 통과하기,KASANI 이민국

2014/07/23 - [적묘의 여행tip]기내반입가능, 다양한 인스턴트 차

2014/06/12 - [적묘의 여행tip]다른 콘센트 모양에 저렴하게 대비하기

2014/06/11 - [적묘의 여행tip]기내용짐싸기,반입 가능 화장품과 식품류

2014/06/10 - [적묘의 사진tip]카메라 선택 기준이 달라지는 이유







2014/06/07 - [적묘의 여행tip]황열병 예방접종카드와 11자 콘센트를 챙기세요

2014/06/02 - [적묘의 여행tip]광견병 예방접종, 해외여행자 감염병예방접종정보

2014/05/21 - [적묘의 여행tip]비행기 좌석과 대한항공 기내면세점,뉴욕발 인천행

2014/03/03 - [적묘의 페루생활tip]수첩 다이어리 사용법, 주소와 전화번호 기록필수

2013/05/11 - [적묘의 여행tip]여행가방이 망가져도 수하물 배송가능

2013/04/08 - [적묘의 여행tip]기내용 수하물에 대한 LAN항공 공지

2013/02/22 - [적묘의 여행]공항에 트렁크가 도착하지 않았을 때

2013/01/22 - [적묘의 해외여행tip]고도확인 및 고산증 대비,남미여행 짐싸기





 3줄 요약


1. 한여름의 갈라파고스!! 천천히 걸어봅니다. 에콰도르는 미국 달러 사용!!


2. 투어와 다이빙을 알아보는 것이 오늘의 일정. 그런데..크루즈는 ㅠㅠ 비싸

3. 입도심사, 입도비, 갈라파고스는 세계자연보호구역이니까요!!!


♡지금부터 모든 것은 갈라파고스 요금!! 비싸긴 합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에콰도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오젬마 2014.12.16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이구아나도 종류가 많은가보네. 신기하다. 밑에서 6번째 녀석은...ㅋㅋㅋ

    • 적묘 2014.12.17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오젬마님 이구아나가 특히 여긴 갈라파고스 육지, 바다 이구아나에
      그애들이 믹스된 애들도 있고
      갈라파고스 제도의 섬마다 또 색이 다르다고 해요.

      이 섬은 좀 칙칙한 애들이 많아요..ㅠㅠ
      시꺼무 죽죽...

  2. 『방쌤』 2014.12.16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이나 티비에서만 보던곳인데...
    요렇게 또 만나네요
    부표위에 널부러져 광합성 중인 아이가
    완전 귀엽고 부럽습니다
    근데...
    파충류는 왠지 무서버요...ㅜㅠ

    • 적묘 2014.12.17 0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쌤님 세계지리나 역사 수업을 하다보면 꼭 나오는 곳이라서
      언제 저길 가보나 했는데..

      진짜..와 있네요.

      저도 멍합니다 ^^;;

      무엇보다..ㅠㅠ 더워요...

      제일 싼 방에 선풍기도 없는 방에 들어와 있거든요.
      역시... 33도의 크리스마스를 이구아나와 보낼 듯!
      저도 무섭..ㅠㅠ 커요...이구아나들은..ㅠㅠ

  3. 2014.12.16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4.12.17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진님!! 오오 바릴로체에서 본게 어제 같은데!!!
      아니 이렇게 남미 여행이 순식간에 끝나다니..

      아쉽겠다 그죠..

      가뜩이나 추울 때 한국 들어가네요 흐하하하하
      제가 그래서 지금 여기 이 더운데서 버티는거 아니겠습니까...

      비밀글로 메일이라도 하나 남겨주세요.
      나중에 한쿡서 커피 한잔 해요 ^^
      한.... 2015년 하반기에?

    • 2014.12.18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4.12.20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진님 그것이 말이죠..저도 그게 궁금합니다.
      돌아가고 싶은게 아닌가 싶어서 말이죠 ㅎㅎㅎ

      나중에 좀 쉬고 메일 보낼게요.
      이번주는 너무 힘드네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67
Today539
Total5,841,25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