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당히 유명한 집인데

생각 외로 안간 건 왜일까 싶을 만큼..;;;

기억에 보니,

워낙에 유명한 세비체리아인지라 사람들이 많고,

 집과 출근하는 곳이랑 거리가 멀어서..;;

 

 

페루에 와서 처음에

코이카 사무실에서 환영 모임으로 식사를 사준 곳도 여기

다만, 미라플로레스 지점이었었죠~

 

갑자기 지나다가 생각이 나서

수르코 쪽에도 여기 지점있다고

맛있다고 하더라~ 고 말씀드렸더니

 

한번 가보자고 하셔서,

쑥 들어갔었답니다!!!!

 

분점이 여러 곳에 있습니다.

 

 Av. Primavera 2235, Santiago de Surco

 

 http://puntoazulrestaurante.com/local-surco.php

 

 

 

 

 

인테리어도 예쁘고~

 

일단, 깔끔한 만큼, 비싸다는 것!!!

 

 

 

 

 

가격대는 조금 높은 편이고

 

 

 

 

 

 

 

 

 

주문 할 때

 

바호 데 쌀, bajo de sal

뽀꼬 쌀, boco sal

혹은 까시 씬 쌀, casi sin sal

 

소금을 조금만 넣어달라고 해야해요.

 

 

 

 

 

요즘은 이렇게 변형된 세비체도 많아요.

 

다양한 소스로

 

각각 다른 맛!

 

 

 

 

 

 

근데..ㅠㅠ 역시 좀 짰어요.

 

소금 조금만 넣으란 말을 깜빡...ㅠㅠ

 

 

 

 

 

그리고 정말 보기도 좋고

맛도 있는 음식이었을 뻔 했는데..ㅠㅠ

 

 

완전 망했던..

 

 

너무너무 짜서

 

반도 못 먹었던 슬픈..ㅠㅠ 오징어 먹물 리조또랍니다.

 

 

 

 

 

 

 

2014/06/29 - [적묘의 페루]2014년 세비체 월드컵 수상음식들, 리마 플라사 노르떼, PLAZA NORTE 

2014/06/29 - [적묘의 페루]2014년 세비체 축제 페루음식들, PLAZA NORTE 

2014/06/19 - [적묘의 페루]파스타가 맛있는 DANICA 이탈리아 레스토랑, 리마 맛집 

2014/01/24 - [적묘의 페루]산안토니오 pasteleria san antonio, 샌드위치 리마맛집 

2013/09/26 - [적묘의 페루]화덕빵집,갓 구워낸 빵이 한가득 

2013/08/27 - [적묘의 페루]샌드위치로 유명한 la lucha,리마 맛집, 미라플로레스 

2013/08/14 - [적묘의 페루]해산물 튀김, 치차론과 la punta거리

 

2013/07/18 - [적묘의 페루]리마 맛집,만다린 중국뷔페에 가는 이유 

2013/05/31 - [적묘의 페루]세비체와 치차론,까우사, 남미음식은 맛있다! 

2013/04/30 - [적묘의 페루맛집]윌슨거리, 레알플라사의 프랑스식 레스토랑 

2013/07/03 - [적묘의 페루]남미음식추천,세비체 축제를 즐기다 

2012/10/19 - [적묘의 페루]고급리마음식,세비체 데 꼰차 네그라,피조개 리몽 회무침? 

2012/07/27 - [적묘의 뜨루히요]마르 피깐떼에서 세비체를 먹다,mar picante 

2012/03/28 - [적묘의 맛있는 페루]안티쿠초를 즐길 수 있는 공원풍경

 

 

 

 

 

3줄 요약

1. 유명한 맛집인데..ㅠㅠ 맛은 있는데 짜서 아쉬웠어요!

 

2. 특히 리마의 물가는 한국과 비슷, 이렇게 먹고 나면 100솔은 금방 넘어요!

3. 페루 세비체가 맛있냐고 묻는 분들!!! 운입니다 +_+

♡ 집에 먹을 게 없네요..ㅠㅠ 사진 보면서 허기집니다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페루 | 리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들이 2014.07.24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스페인이나 페루나 소금 왕창은 공통 특징이네요. ㅠㅠ
    한국 친구들 왔을 때 파에야 집 예약할 때 꼭 신 살했지요....
    이쪽 사람 취향대로라면 한 술 뜨고 더 이상 먹지 않더라구요...ㅠㅠ
    페루도 마찬가지이군요.... 아이고 아까워라 저 먹물밥.......

    • 적묘 2014.07.25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들이님 아..처절한 공감대 형성!!! 그죠그죠..ㅠㅠ 진짜 아깝답니다.

      여기서도 에스파냐 치즈나 하몽 먹어보면 맛은 있는데 항상 짜더라구요.
      파에야 먹을 때도, 바호 데 쌀!!! 은 필수구요~

      아무리 미라플로레스가 외국인들이 많아서 간이 좀 약하다고 해도
      제 입엔 소금 한 스푼!! 그런 느낌이예요!!!

  2. 히티틀러 2014.07.24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도 음식을 짜게 먹는군요.
    외국에 계시는 분들마다 다 음식이 짜다고 한마디씩들 하시는데, 우리나라에서는 한국 음식이 염분이 많다고 난리고...
    뭐가 맞는지를 모르겠어요;;;;;;;

    • 적묘 2014.07.25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히티틀러님 한국에서는 맛있게 짜다 정도라면 여기서는 그냥 소금덩어리 무는 기분?
      볼리비아가 더 짜고요...에콰돌도 정말 짜다고 합니다.

      한국의 국문화가 아무래도 많은 분량의 소금을 훌훌 마시게 한다는 점에서
      더 많은 소금을 섭취한다는 말이겠지만
      개인적으론 그래도...;;; 남미 음식들에 비해선 전혀 짜지 않다고 생각해요.

  3. 2015.02.05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5.02.07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영님 하하하 우리 이렇게도 만나네요 ^^
      정말 좋은 인연들은 어떻게든 만나더라구요~~~~

      지금, 다시 또 그대를 리마에서 만나볼까 합니다.
      연락하세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410
Total5,984,3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