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6월
알란 가르시아 대통령은
초리요스라는 지역에
예수상을 하나 세웁니다.

브라질에서 제작해서
블록형태로 리마까지 배로 이동했고

리오 데자네이루의 예수상을 연상케하는
이 예수상의 이름은 <태평양의 예수 cristo del pacifico>

현재 오얀따 대통령으로 정권이 바뀌기 전에
알란 가르시아 대통령은
이 예수상을 페루에 선물한다고
개인 비용까지 들여서
아주 빨리 설치합니다.

지나가면서 항상 보긴 했지만
가까이 가본 적은 없고
워낙에 리마에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높았던지라...

리마사람들조차도 몰랐던..;;
깜짝 선물이었던거죠.


알란 가르시아 전 대통령의 이미지 선전용에
리마 시장도 몰랐던데다가
실질적으로 설치 비용의 일부는 페루가 내야했고
여기는 국가 영웅을 위해서 남겨 놓은 땅인데 예수상을 제작한 것
그것도 페루의 예수가 아니라 브라질에서 가지고 온 것
또 리오 데자네이로 예수상의 카피본이라는 것 등등
지진 위험지역...
 
말이 많았습니다.

그때는 자세히 이해 못했는데
홈스테이 가족들도 아주 마음에 안 들어했거든요.

이제야 이해되네요 ^^;;
그래서 그때 못가봤고
이제사 한번 가 봤습니다


가난한 지역의 산동네
여기는 버스 노선도 없고,
혼자 다니기엔 무서운 길이거든요.

그래서 아는 신부님께 부탁해서
다녀왔습니다.

올라가는 길 한편에
이렇게 동네 개들과 고양이가


한참을 타고 올라가는 길이 있어요
길을 따라 올라가면서
십자가의 길 14처가 있습니다.


저 나무 하나 없는
모래 먼지 밖에 없는 
건조한 산

그래서 여기는 나무있는 산과 나무없는 산을 따로 부릅니다. 
몬따냐는 녹색 산, 쎄로는 회색 산. 흙산.


그런 산 기슭에 사는 사람들은
깨끗할 수가 없겠죠


문을 꽉꽉 닫아 놓아도
먼지가 수북수북..
빨래 위에도 먼지가 ....


물에도 흙이 섞여 있고

그런 물로 씻거나하니까
장모종 개들이나 고양이는 더 ...상태가 안 좋고

그냥 이런 길에 있다가
자다가
누군가가 음식을 주면 얻어먹고...
그렇게 지내는 거지요.


달동네 개 고양이...의 운명.

그나마 다행이라면
사람들이 때리거나 쫒아내거나 하지 않아서

여유있다는 것.
그리고...음? 이 삼자대면 분위기는 뭘까요.


첨엔 검은 강아지라고 생각했거든요~
근데 고양이~
검은 아기 고양이가 할짝할짝!!! 그루밍 중이더라구요
지금 검은 개 뒤에 숨어있어요.

세마리가 한참을 저렇게 보고 있더라구요.
무슨 이야기 중일까...


스테디움 옆
마른 먼지가 가득한 길에 있던
세마리의 모임을 잠깐 담고
쭈욱 올라갑니다.


꼭대기 도착...
저 멀리 내려다 보이는 곳이
초리요스.


그리고 이쪽 꼭대기는
햇볕이 좀 나네요.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두팔을 벌려 리마를 축복하고 있는
예수 그리스도상

부디..페루를 지켜주소서....

당장..;; 지진으로부터...ㅠㅠ


2013/06/13 - [적묘의 보라카이]루호산 전망대,MT LUHO
2013/06/05 - [적묘의 페루]수도사의 절벽,사랑에 절망하다,자살바위 El Salto del Fraile
2013/05/30 - [적묘의 페루]리마 산크리스토발 전망대에 어둠이 내리다
2013/02/25 - [적묘의 페루]리마 리막 강유역공사,Vía Parque Rímac
2013/02/06 - [적묘의 페루]뿌노, 시유스타니Shillustani 출파, 안데스 유적군
2013/01/24 - [적묘의 페루]강아지와 함께,푸노puno Manco Capac 전망대에서
2013/01/09 - [적묘의 페루]이까,우와까치나 사막을 걷다

2012/08/03 - [적묘의 페루]아야꾸초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다
2013/01/04 - [적묘의 페루]나스카 지상화 전망대, 미스테리의 답은?
2012/08/07 - [적묘의 페루]천년전 구름도시 쿠엘랍을 강아지와 함께 걷다
2011/05/25 - [울릉도,독도전망대] 케이블카 타고 휘잉!
2011/04/15 - [5월 출사지] 1박 2일 태백산 천제단 고양이
2011/04/07 - [4월출사지] 부산전망이 황령산 봉수대에서 펼쳐진다!!
2010/08/12 - [인도네시아, 디앵 고원] 지옥의 유황내음
2013/05/17 - [적묘의 라오스]루앙프라방 푸시산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는 전경


3줄 요약

1. 산동네 길 잘못 들었다가 만난 아기 고양이와 큰 개 두마리, 건강하길~

2. 산 크리스토발과 리마 예수상은 전망대로 유명하답니다.

3. 지진이 잦은 곳이여서, 바위지반에 세웠다고 하지만..역시 불안해요;;;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 2013.06.10 0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쌍하다..

  2. 장준혁 2013.06.10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려견이나 반려묘들은 사람의 사랑이 필요한법인디.. 잘되었으면 좋겠네요;;

    • 적묘 2013.06.10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준혁님 반려동물이라기 보다 그냥 같이 사는거랍니다.

      빈민지역에 개가 많은 이유는....
      또 다른 포스팅에 올려 놓았는데
      가장 저렴하게 선물할 수 있는 장난감이 강아지라서 입니다.
      그리고 버리면 되는거죠....

  3. 미호 2013.06.10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세히 보기 전까진 강아진 줄 알앗네요
    적묘님이 고양이라 해서 한참 들여댜 보앗어요
    자세히 보지 않으면 노랑강아지가 "이 애는 대체 누구 애야!" 하면서
    검정개한테 따지는 것처럼 보여요 ㅋㅋㅋㅋㅋㅋㅋ

    • 적묘 2013.06.10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진짜 그죠? ㅋㅋㅋ 저도 비슷한 느낌이었어요.

      그나저나 저 너덜너덜한 걸레같이 변해버린
      노랑 강아지..ㅠㅠ 너무 불쌍해요~~~

  4. 브라보콘 2013.06.10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마음이 찡하네요.. 쟤들이 무슨 죄라고 사고 버려지길 반복되는거인지..
    동네가 우리나라 산동네 느낌도 좀 나네요.
    역시 사람사는 곳은 다 비슷비슷 한것 같아요.

    • 적묘 2013.06.10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브라보콘님, 많은 차이가 있을거예요.
      한국과 다른 상황이니까요.

      사서 키우다가 방치하는 타입이긴해도
      그냥 같이 살고 있는 평범한 상황이죠.
      사람한테도 신경 못쓰는 집안형편에 애완동물 케어를 요구하는 건 무리기도 하구요.

  5. 김지현 2013.06.10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들이 정말 다닥다닥 붙어있네요... 먼지 많이날려서 고생하셨겠어요

  6. 아이u키키 2013.06.10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빈민지역의모습을 보고 있으면 아직도 세상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곳들이 많이 있다는것을 다시금 깨닫게 됩니다
    미디어에서 이런부분을 자주 되짚어주면 좋을텐데 아쉽네요

    • 적묘 2013.06.10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u키키님 상대적인 빈부격차가 사실 더 무섭지요.

      이런 빈민지역...이라고 하지만
      자연환경이 이렇기 때문에 전반적인 유사한 생활수준인 것도 있는데
      딱...어느 지역으로 들어가면 스프링쿨러가 핑핑 돌아가는거죠.

      점차... 페루 안의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는 있습니다

  7. 최영걸 2013.06.10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의 현실적인 분위기와 개, 고양이 사진이 인상적 이네요~! ^^

    • 적묘 2013.06.10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영걸님, 페루의 현실적인 분위기는 극과 극입니다.
      남미는 특히 빈부격차가 두드러지게 나타난답니다.

      다른 글들도 같이 봐주시길 빕니다.

  8. 주원 2013.06.10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사진 인상깊게보구갑니다....
    먼지가 장난아니네요 ㅠ 그래두 사진찍으시느라 수고많으셧어요 ㅎㅎ

  9. 꿈틀이 2013.06.10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초대장때문에 슬쩍 보러 왔다가 와우~ 하면서 보게되었습니다. ;;;
    마치 혼잣말인듯도 하고, 누군가에게 얘기하듯 사진과 함께 포스팅 된 글들이 은근 중독성이 있네요~ ^^

  10. 최민지 2013.06.10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인줄알았어용~
    한편으로는 마음이 짠하네용...

  11. 박정수 2013.06.11 0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잘보고 갑니다
    너무 멋있습니다

  12. 이장우 2013.06.11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솔직하게, 길냥이들에게 관심이 많이 간다거나, 측은지심이 마구 솟아 나온다거나 하는 건 아니지만....
    사진만 봐도, 페루에서도 길냥이들은 힘들겠다.. 하는 생각이...

    • 적묘 2013.06.11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장우님 비밀댓글 풀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곧 초대장 발송해 드리겠습니다

      참.. 동네마다 극과 극의 빈부차이로 인해서
      이 동네 사람들도 애완동물들도 불쌍한 거랍니다.
      이 구역 자체가 절대적인 빈곤상태인 건 아니고
      이 동네의 이 구역이 가난한 편인겁니다.

      70년대 한국의 달동네랑 비슷하다 생각하심 되요

  13. 김준영 2013.06.11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마 예수상 이거는 영화에 많이 나오는 곳 아닌가요??

    영화에서 몇번본것 같은데 ㅎㅎ 에너미라인스 인가?

    • 적묘 2013.06.11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준영님 위에 글에 썼듯이
      브라질 리오데자네이루의 예수상일겁니다.

      페루와는 규모도 위치도 배경도 아주 다릅니다.

  14. 윤희 2013.06.14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라는 외국의 다른느낌이 막오네요 느낌이 나를 생각하게하는느낌 >??!

  15. 제트 2013.06.15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들 하나하나 보다보나 제가 직덥 모든걸 체험하는 기분이에요.
    샤진들이 하나같이 다 현실같고 눈 앞에 있는것만 같네요. 잘보고갑니다^^..

  16. 규나더미 2013.06.15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묘님 포스팅은 항상 다 뜻깊어서 너무좋네요. 다 읽어보니깐 아! 저긴 꼭가봐야겠다는생각이
    마구마구드네요 항상감사합니다~ㅎㅎ

  17. 수미 2013.06.15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집들이 곧 흙더미에 묻혀버릴것만 같네요.. 저런 곳도 있군요 ㅜ
    장모종 만든 사람들이 원망스러워요. 특히나 장모종은 번식되지 않도록 하면 좋겠어요 ㅜ

  18. 호호하하 2013.06.15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와 고양이 행색이 ㅠ 너무 가슴아프네요
    어느나라던지 반려견을 키우는데는
    책임감이 젤 먼저 필요할꺼 같아요 ㅠ;;
    사람도 그렇지만 동물들도 사랑의 손길을 느껴본 경험이
    있으면 버려졌을때 상처가 더 크다고 하잖아요 ㅜ
    하루빨리 길거리에 버려진 동물들이 없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19. 반 율아 2013.06.15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예수상이라닛!! 처음알았네요..ㅎ
    저도 한번 가보고싶은 곳이네요!! 적묘님은 동물애호가신가바여ㅎ
    평범치않은 일상에~ 동물도 좋와하시고 멋지시네요! ㅎㅎ
    애완동물을을 키우면서 왜 버리는걸까요.. 못키울꺼면 대려오질말지.. ㅠ_ㅠ 불쌍한 동물들이 무슨잘못이라고...

  20. 나오젬마 2013.06.15 2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_쎄로..; 그나저나 예수상이라 할 지 라도 반갑지 않았다는 건 정말 이해가된다.;;;
    게다가 리오 데자네이로 에수상 카피본이라니..;;;흐흐

    근데_쪼오기~~~~애들 세마리 까만콩같이 작은 고양이랑 강아지 두마리가 어쩜 저리 사이좋게 잘 붙어있는건지^^
    한편으론 안쓰럽지만_그래도 한국 도심에서 해꼬지 당하는 애들보단 팔자는 편하겠다란 생각이...드네_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53
Today36
Total5,862,20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