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달콤새콤

[적묘의 페루]모듬곱창철판구이는 길거리음식,pancita와 anticucho

적묘 2013. 5. 23. 08:00


요즘 수업이랑 활동물품 구입한다고
계속 퇴근이 늦어서
깜깜해지면 집에 돌아옵니다.

몸도 힘들고 배도 고프고..
거기에 길에서 폴폴 풍겨오는
맛있는 냄새는 절로 발을 멈추게 합니다!!!

한국에서도 곱창을 잘못 먹었는데
...다른거 먹을거 많잖아요.

오히려 여기 페루에 와서
진짜 곱창맛을 알게 되네요!!!

보통 anticucho와 pancita를 같이 팔아요.


안띠꾸초 anticucho는 소심장 구이
가끔 잡내음이 있을 때가 있고

빤시따 pancita가 내장과 곱창부분들...모듬구이랄까?
잡내나 아니면 가끔 부위에 따라서
아주 질길때가 있어요.

각 부위의 명칭은 다음과 같아요~
사전에는 안나옵니다 ^^;;
 페루에서 쓰는 말이예요

pancita, rachi, choncholí



보통은 잘 안 먹는데
갑자기..;;;

최근에 몇번 먹게 되네요.


낮에 성당분들과 함께~
요렇게 길거리에서

그러나 진짜 이른 시간엔 잘 안하고
거리에서는 약간 저녁쯤에..
선선해지면 나와서 여기저기서 굽기 시작합니다.


요거이 굽기 전에
손질해서 약간 맵게 양념한 거예요.


역시 굽기 전의 안티쿠쵸


요리완성!!

사실 밝을 때 먹는게 좋은건~
잘 익었는지, 안 탔는지 확인 가능~~~


이게....정말 의외로
야들야들하고
철판구이라서 맛있더라구요.ㅠㅠ
그 나름의 숯향같은거..

맛있는 불냄새 아시죠?
안티꾸초보다 요 판시따가 제 입에 맛더라구요~


그런데~~~
그 다음주부터..;;;
계속 수업이 늦게 끝나면서
집 근처의 버스 정류장에서 내리면
꼭 신호등 앞에 안티쿠초랑 판시따를 파는 수레에서
저 맛있는 냄새로 유혹을 해오더라구요..ㅡㅡ


집근처라서..
테이크 아웃 가능!!!

일끝나고 오는 길이라
손도 더럽고, 짐도 있어서
길에서 먹고 오기엔 무리...

이건 7솔짜리입니다.
한국돈으로 3천 5백원 좀 안됩니다.


집에 와서 씻고
옷 갈아입고
따끈따끈한 즉석철판
모듬구이를 꺼내서 야금야금

한쪽엔 아히..
매운 소스인데 마늘이랑 파랑 조금씩 먹으면 정말 +_+
깔끔하게 매워요~

최근에 먹게 되었네요 ^^;;

아마 오늘도 퇴근할 때 사오게 될거 같습니다~
저녁을 따로 해 먹기가 늠 피곤하거든요.


2012/12/25 - [적묘의 페루]맥주와 감자샐러드,까우사 야금야금
2012/10/22 - [적묘의 뜨루히요]완차코(Huanchaco)에서 먹은 페루 길거리음식
2012/03/28 - [적묘의 맛있는 페루]안티쿠초를 즐길 수 있는 공원풍경
2012/11/01 - [적묘의 페루]치차론, 통돼지고기 샌드위치는 길거리 음식
2012/03/06 - [적묘의 페루]달콤한 리마, Picarones(피카로네스)
2013/01/29 - [적묘의 볼리비아]강냉이 뻥튀기,남미 안데스산 옥수수
2012/11/12 - [적묘의 페루]구운우유푸딩? 레체 아사다, leche asada
2012/11/09 - [적묘의 페루]달콤한 소녀의 키스, beso de moza
2012/09/11 - [적묘의 페루]달달한 초콜렛과 사탕! 길거리음식
2012/08/28 - [적묘의 페루]쿠스코에서 먹은 돼지껍데기 튀김,치차론Chicharron de chancho
2012/07/24 - [적묘의 페루]길에서 즐기는 신선한 오렌지 주스
2012/04/14 - [적묘의 페루]붉은 손수레~달콤한 길거리 음식,군것질거리!

2010/12/07 - [하노이 센]평생 죽기 전에 꼭 가보고 싶은 레스토랑
2011/03/31 - [맛있는 인도네시아] 다양하게 먹고 살기~
2013/02/11 - [적묘의 부산]겨울밤 길거리음식 지존은 분식,튀김,어묵,김밥
2013/05/07 - [적묘의 뉴욕]섹섹버거1호점 메디슨 스퀘어,Shake Shack Burger
2011/02/01 - [베트남 하노이] 길거리 음식들 즐기기
2011/03/15 - [하노이 밤문화] 위생을 포기하면 밤은 맛있다!
2011/06/01 - [베트남 냐짱] 넴 느엉, 로컬푸드에 도전!
2010/11/25 - [적묘의 맛있는 베트남] 보비아에 도전해보아요!


3줄 요약

1. 가끔은 너무 가까이 있어서 잘 안 먹는...1년 반만에 드디어 먹었네요!!!

2. 내장 부위에 따라서 가격이 달라요. 저희 집 앞에는 5솔이나 7솔~

3. 포장해주세요는 빠라 예바르 뽀르파보르~ 하면 됩니다 ^^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