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픈이야기 하나.

웃기면서 슬픈 이야기를
웃프다고 하지요

좀처럼 술을 하지 않는 편이지만
냉장고에 있던 쿠스케냐 맥주를 딴 것은
그날이 워낙에 더웠던
3월 이상기온 리마 찌는 낮이기도 하고

드디어...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
입양 전화가 왔기 때문이랍니다!!!

와인에이드를 마지막으로
꺼내지 않았던 와인잔을 꺼내고~
시원하게 맥주를 따르고

마주 앉아있던
사라와 함께 가운데
떡 자리잡은 오공이와 함께!!!

건배~ 살룻!!!


원산지 쿠스코인
맥주 = 세르베사

쿠스코 출신 = 꾸스께냐~

요즘은 한국에서도 팔죠


페루에서 태어나
코이카 봉사단원 친구가 아깽이때 입양
2년을 쭈욱 함께 살다가

한국으로 데리고 들어가려고 했는데
워낙에 복잡해진 동물동반 출국 때문에 포기
서류 만들어서
유럽으로 다시 출국 하려고 하였으나..

여기는 페루...
유럽에서 원하는 피검사 및 항체검사를 할 시설이 없습니다.

그래서 일부러 다시 페루로 들어와서
2주, 비행기표까지 바꿔가면서
같이 데리고 갈 방도를 백방으로 찾아보았지만
실질적으로 무리이거나
3개월 뒤에 몇천달러를 써야 데리고 갈 수 있고
고양이 입장에서도 긴 비행은 무리라는 것에

다시 3일의 여유를 두고 입양처를 모색하던 중이었어요.


두 사람의 페이스북에 올리고
카페에 올리고
페루에 있는, 혼자나 봉사단원처럼
언제 가고 올지 모르는 불안정한 사람이 아니라

아예 페루에 가족이 살고 있는 이들을
알아보던 중이었어요.

일단 성당 분들과
제 학생들과 친구들에게
마구마구 메시지를 날리고
전화를 돌리고.....


그러나 아무런 응답도 없고..
반나절 그냥 기다리기...

어디 나가지도 못하고
무언가 집중하지도 못하고...

그러다가 온 전화에!!!


게다가 한국에서 페루로 이민온지
10년도 훌쩍 넘었고
가족이 모두 왔고
고양이 강아지 다 키우는 집이고
평생 여기 있을 것이고
평생 책임지고 키워주겠다는 말에!!!


두 여자가 마주보고 있다가
펑펑 울어버리고...
다행이다 다행이다 수없이 중얼거리면서

깜짝 놀란 오공이를
차가운 맥주잔으로 놀려가며~

울다 웃다....

그랬던 그 오후가 벌써...
두달이 지났네요.

 

2013/05/01 - [적묘의 페루]고양이 오공이 빨간 리본 메고 가는 곳은 어디야~
2013/04/01 - [적묘의 페루]만우절 고양이 거짓말과 화장실 만행
2013/03/30 - [적묘의 페루]고양이가 떠난 자리, 사흘간 오공이의 흔적들
2013/03/25 - [적묘의 페루]고양이 오공이와 에스프레소 머신과 공간이동
2013/03/23 - [적묘의 페루]오공 입양완료, 페루 애완동물 동반출국의 어려움
2013/03/21 - [적묘의 페루]고양이 동반출국 어려움과 새 반려자

2013/03/21 - [적묘의 페루]고양이 비행기 여행을 위해 필요한 서류들
2012/04/26 - [적묘의 페루]피스코양조장,아기고양이와 소녀를 만나다.
2012/04/26 - [적묘의 페루]포도로 만드는 증류주, 피스코 양조장을 가다
2012/09/15 -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이의 before and after
2011/05/11 - [커피와 와인] 고양이는 눈으로 마셔요
2012/12/25 - [적묘의 페루]맥주와 감자샐러드,까우사 야금야금
2010/12/16 - [하노이,체코맥주]호아비엔에서 흑맥주를


3줄 요약

1. 울다 웃었지만 엉덩이에 털은 나지 않았어요!

2. 오공이는 입양간 첫날부터 그집 침대에 떡하니 올라가서 잘 잤다고 합니다~

3. 오공이가 누워있는 저 테이블에서 지금 글쓰고 있어요. 보들보들 고양이 앞발 ㅠㅠ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5.11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리고 올 수가 없어서
    백방으로 노력을 하셨는데도 그럴 수가 없어서
    결국 입양을 결심하시는 데에도 맘이 아프셨을텐데
    입양처가 정말 좋은 곳임에도
    이별이 아프셨을 것 같아, 제 맘도 못내 찡했습니다.
    아휴...어떻게 떼 놓으셨대요...

    • 적묘 2013.05.11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꿋꿋한올리브나무님 알고는 있었지만 정말 힘들더라구요.
      그래도 비행기표를 연장해서라도-물론 지불해야했지요
      삼일 여유로 입양을 보낼 수 있어서 정말 안심했었어요.

      혹시 입양 못해서 제가 데리고 있게되더라도
      저도 휴가를 이미 뉴욕으로 가기로 되어있었던데다가
      나중에 또 한국에 귀국하게 되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되니까요...

      그래서 정말 제일 좋은 결론이었다고 생각해요.

      그래도 역시...울었답니다 ....

  2. 미호 2013.05.11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성격좋은 오공이 답네요
    잘 지내고 잇다니 다행이에요 ^^
    우리집은 아침부터 청소기님이 사망하셔서 서비스센터 예약을.. 쿨럭!

    • 적묘 2013.05.11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세상에 그런 슬픈 소식이!!!!
      그래도 청소기는 다행이지요
      모든 가전제품 중에서 가장 아쉬운 건 항상 냉장고!!!!

      냉장고가 멈출까봐 항상 조바심내고 있답니다..ㅠㅠ
      가끔 오는 정전도 무섭구요.
      진짜...가전제품들은 애완동물만큼이나 만수무강해주었으면 해요!!!

  3. sarahG 2013.05.11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 이쁘다. ㅋㅋㅋ
    고마웠어요. 지금도 고마워용~~ ㅎㅎ
    오공이가 참 잘 커줘서 어떤 집으로 가도 이쁨 받을 것이였는데..
    다행이 좋은 양부모님 만나서 어찌나 다행인지.. 지금도 꿈 같아용.
    그때 진짜 맥주가 꿀차 같았는데..히히히
    좋은하루되세용..

    • 적묘 2013.05.12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arahG님 초리요스는 너무 멀어서...
      도저히 갈 일이 없다는 것이 함정..
      가까운데 보냈어야 했구나 하고 새삼 ....생각했답니다.

      ㅎㅎㅎ 맥주는 정말 색이 곱게 나와서
      마치 신성한 술같아 보임

  4. 김진형 2013.05.12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가 너무 귀엽구
    맘이 애잔하네영 ㅜ

    • 적묘 2013.05.12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진형님 정이 가득 들었는데
      가족이나 다름없으니까요..

      사실 애완동물, 반려동물은 가족과는 또 다른 깊이의 애정이기도 하지요.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32
Today128
Total5,895,98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