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자고 있는
내 고양이 옆으로
다가가서

손을 제공하는 건 집사의 품격

13개월만에 돌아와서
낯선 냄새를 폴폴 풍기는 것은
집사의 비매너인 걸로~



시차 적응이 안되서
꾸벅꾸벅 졸면서도


뾰족한 고양이 발톱에
전율을 느끼는 것도?

집사의 품격인 걸로~


세개 깍고...
내 고양이의 온몸 어택에..;;;



그윽한 눈에

빠져버리는 것은

100000% 집사의 품격~




딱 타이밍 맞춰서
개운하게!!!


하품하면서

이빨 건강 확인시켜주는 건

고양이의 품격


치석이 심하긴 하지만...
14살 고양이치고

이빨도 다 있고
빠진거 하나 없으니~

봐주는 걸로!!!!

너 알아서 양치 좀 하라니까!!!


도착한 날 저녁 바로...
초롱군은 기본적으로 이렇게!


웅웅웅~~

뭐야 뭐야 뭐야~~~

왜 이리 오래 바람을 피는거야!!!라는..;;;;

온몸 어택

가족들이 전부 나와서 구경했다는
초롱군의 타박..;;;


참..;;; 마녀옷은...
아직도 성공 못했습니다.ㅠ.ㅠ
아흑...ㅠㅠ


2012/11/13 - [적묘의 한국]비오는 인천공항의 아침은 감동이다~
2012/09/28 - [적묘의 고양이]추묘들은 가을 햇살에 창가 필수요소
2012/09/24 - [적묘의 고양이]집고양이,묘연에 대해서
2012/09/21 - [적묘의 고양이]아빠 손과 고양이 앞발의 만남
2012/09/17 -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은 인강에 필수방해요소
2012/09/15 -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이의 before and after
2012/03/23 - [적묘의 고양이]꼬리와 찹쌀떡의 조인트에 대한 단상

2012/03/19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간식을 부르는 눈빛공격의 달묘들
2012/03/12 - [적묘의 고양이]살랑살랑 고양이 꼬리는 잠들지 않는다
2012/02/03 - [적묘의 고양이]적당한 기럭지와 뛰어난 압축률
2012/01/20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은 네일샾에 가지 않는다~
2011/12/16 - [적묘의 고양이] 눈이 내렸을까요???


3줄 요약

1. 부산 오자마자 초롱군이 절 검역하고-미용실-49제 미사-치과 등등!

2. 고양이의 품격을 지켜주세요~초롱군은 눈꼽과 발톱을 정리하게 해주는 걸로~ 

3. 저 마녀옷이랑 잉카옷 출국 전에 입혀 볼 수 있도록 기도를!!!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봉봉군 2012.11.13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입주변이 꼭 커피핡아먹다가 묻은것 같네요. ㅎㅎ 너무 예쁩니다.

  2. 탱크누나 2012.11.13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만나셨네요~ 초롱이 나이가 그렇게 많은 줄 몰랐어요~ 치아도 건강하고 포스도 그렇고... 예닐곱살 정도로 보였는데...
    (제 주변에 그 정도 나이 아이들이 많아서 그런 건지..^^) 우다다하다가 어디 박아서 앞니끝 부러진 저희 탱크보다 낫네요..-_-;;
    또 나가시는 건가요.. 가시기 전에 초롱이랑 좋은 시간 보내시길^^

    • 적묘 2012.11.14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탱크누나님 저리 이가 누래서 엄청 걱정하긴 했는데
      사실 살이 많이 찐거.;;; 그게 제일 좀 ....
      예전보다 진짜 많이 자네요~~~~
      제 주변에도 거의 10살 이전에 무지개 다리를 많이 건너더라구요
      초롱군이 장수만만세 냥이랍니다

  3. 비름나물 2012.11.13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사히 잘 들어오셨다니 다행입니다~ 아무쪼록 가시는 날까지 몸정리 마음정리 잘 하고 가시길~
    오랜만에 초롱군을 보니 기분이 좋아집니다 ^^

  4. Byeong-jun 2012.11.13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고양이 키우고 싶네요 ㅠㅠ

    • 적묘 2012.11.14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Byeong-jun님 전...사실 더 안키우고 싶어요
      이별이 무서워요...

      그냥 같이 쭈욱 사는 것도 힘들고
      여러가지로 현실적인 문제들이 확실히 있으니까요
      부모님이 품어주지 않았다면 저도 여러가지로 자유롭게 살 수 없었을거니까요
      항상 부모님께 감사합니다

  5. 나오젬마 2012.11.18 0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요 이쁜것 보러 가고 싶었는데ㅜㅜ
    검역 제대로 하는데?ㅋㅋ

    • 적묘 2012.11.19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오젬마님 그러게요~~~
      그래도 그렇게 안 다녔으면 진짜 남포동에서 살거 사고 그러지 못했을거예요
      언니 덕분에 미스트 잘 썼어요 ^^
      뱅기 안에서 열심히 ~~~촉촉해졌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78
Today468
Total5,950,17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