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있다
집 안에 고양이가 있다

집 안에 고양이가 돌아다닌다

벽을 스미는 찬 바람이 없다
창틀을 스미는 흙모래가 없다

벽에 부비적이는 고양이가 있다
창틀마다 고양이가 앉아 있다


가을은 겨울로 넘어가고
겨울은 눈꽃을 피울 것이고


11월이 지날 때면
옷은 더욱 두터워질 것이고


아직 남은 푸른 빛은
차게 얼어붙을 것이다

그것이 12월의 한국


그리고
두텁게 만든 벽은
차가운 바람을 막고

뜨끈한 돌침대는
고양이를 노곤하게 만들 것이다

그것이 한국의 가을 끝 겨울 시작

 

따뜻하게
몸을 녹이고
마음을 나누는 동안

나는 또 한번의 길을 떠나

남미의 한여름 속으로 들어가겠지

날개가 없으면 가지 못하는 곳으로....



2012/11/13 - [적묘의 한국]비오는 인천공항의 아침은 감동이다~
2012/11/13 - [적묘의 고양이]깨물깨물 고양이 집사의 품격
2012/11/12 - [적묘의 페루]마녀 고양이, 센뜨로 데 리마는 충동구매의 현장!
2012/11/11 - [적묘의 페루]위령성월,뜨루히요 공동묘지와 납골당
2012/11/10 - [적묘의 페루]담배가게 고양이는 예쁘다네~
2012/11/09 - [적묘의 페루]달콤한 소녀의 키스, beso de moza
2012/11/09 - [적묘의 페루]난 나쁜 사람이고, 넌 예쁜 고양이야!!!!
2012/11/08 - [적묘의 페루]애완동물과 동물용품 저렴하게 판매하는 곳


3줄 요약

1. 추운 겨울이 시작되는 한국과 여름이 뜨거워지는 남미의 시차는 14시간!

2. 돌침대 위에서 뜨끈하게 익어가는 건 고양이 식빵~ 

3. 방 여기저기 놓인 잉카 스타일이 어색하지 않네요....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81
Today345
Total5,925,40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