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랑코는

옛 스페인 식민지 지배자들이
리마라는 도시를 만들고

아름다운 바닷가 옆에
별장을 지어 살던 곳이지요

그런 곳이다 보니
더욱 더 빈부의 격차가 느껴진답니다.

옛 건물들 중 어떤 건물은
돈있는 사람에게 인수되어 아름답게 꾸며지거나

식당이나 술집으로, 카페로
미술관이나 공연장으로..

그리고 그냥 조용히 낡아서 먼지가 수북하고...


저 쪽 한 끝은
 어부의 삶을 위한 터전이고


일상을 살아가기 위한
어시장이 열리는 아구아 둘세


 이 쪽은 부자들의 놀이터..
요트 정박장이랍니다.



그리고 그 메마른 길을 묵묵히


걸어가는 사람들과
살아가는 사람들을
지나가는 고양이들


일상적인 바랑코 미라도르 쪽의 풍경
미라도르=전망대


바로 아래 절벽으로

사람은 걷지 못하지만
고양이는 지나갈 수 있답니다.


해가 지고
바다가 노을에 물들고


오랜만에 보는 해를 담으며

아..참..

페루의 모든 바다는 서해입니다.
일몰은 찍을 수 있지만 일출은 불가능!



하늘을 담다가
고양이를 쫒다가


망원렌즈를
가져오길 잘했다며..


길이 없는 길..
사람의 눈엔 보이지 않는

저쪽으로


유유히 걸어가는
고양이에게 안녕하며


더 어둠이 가까이 오기 전에
발걸음을 옮겨봅니다...

어디에나 있는
누구에게나 있는

빛과 어둠
아침과 저녁
그리고 하루의 시간을 감사하면서요


2012/10/31 - [적묘의 페루]만성절 전야에는 공원에서 페루비안 무료공연을!
2012/09/16 - [적묘의 페루]노인과 바다를 만난 코스타 베르데
2012/05/01 - [적묘의 페루]바랑코 밤거리에서 먹는 안티쿠초
2012/06/20 - [적묘의 페루]바랑코 성당 지붕 위의 커다란 검은 새들
2012/06/05 - [적묘의 페루]그림,콘서트,전시공원의 밤을 담다
2012/04/19 - [적묘의 페루]미라플로레스 성당의 무료 그림 전시회
2012/04/23 - [적묘의 페루]심야데이트명소 바랑코에서 만난 고양이와 개
2012/04/08 - [적묘의 페루]바랑코,띠오 마리오에서 안티쿠초를 먹다

2012/04/14 - [적묘의 페루]붉은 손수레~달콤한 길거리 음식,군것질거리!
2012/03/08 - [적묘의 페루]바랑코 광장에서 무료 전시를 즐기다
2012/03/14 - [적묘의 페루]바랑코 Barranco 연인의 다리 혹은 한탄의 다리
2012/03/14 - [적묘의 페루]리마에서 발견한 가장 아름다운 슈퍼마켓 wong
2012/09/25 - [적묘의 페루]리마수산시장 아구아둘세의 펠리칸들 chorrillos
2012/10/01 - [적묘의 페루]개들이 뛰어노는 해변가,아구아 둘세



 3줄 요약

1. 번들렌즈가 다시 말썽 중이라서 망원렌즈가 활약 중이랍니다.

2. 해 담다가 절벽으로 걸어가는 고양이 담다가.... 

3. 어제의 밤과 오늘의 아침은 사실 하나라는 것!!!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31
Today0
Total5,967,55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