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일상/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적묘의 페루]공원, 고양이 눈에 어둠이 내린다

적묘 2012. 11. 6. 07:30

밤이 가까이 온다
살짝 사부작 있다

동공 검은빛 가득
빛을 살포시 모아

거리 오가는 사람

먼길 떠나는 이들

저기 저위의 달님
어둠 밝히는 달님



그렇게 작게 속삭여 본다
아직도 나는 사람을 본다
여전히 야옹 사람을 불러


차가운 시멘트 의자를 떠나지 않는건
옆자리 오가는 사람들 온기가 좋아서
길가는 사람들 눈빛을 보고파 그래서


도시의 고양이는 항상 사람 곁에 있다.


인간의 만든 도시에
인간이 밝힌 불및에
인간이 꾸민 자연에


그렇게 또 하루를 의탁한다
이렇게 또 어둠이 내려온다
언제나 또 시간은 흘러간다


누군가의 눈빛과
누군가의 손길을
기다리고 기다려

한번쯤은 따스히
한번쯤은 다정히
한번쯤은 만져줘


2012/04/09 - [적묘의 페루]리마 야경명소,바랑코 Barranco,Puente de los Suspiros
2011/09/19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길냥이를 위한 노래?
2012/11/05 - [적묘의 페루]바랑코 광장의 무료미술전시회
2012/10/31 - [적묘의 페루]만성절 전야에는 공원에서 페루비안 무료공연을!
2012/10/18 - [적묘의 페루]미라플로레스 공원 장터 고양이들은 식빵모드
2012/10/16 -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을 떠나지 못하는 이유
2012/10/13 - [적묘의 페루]고양이는 노릇노릇 식빵을,사람들은 카툰 무료전시회 감상 중

2011/09/17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황령산에서 만난 삼색냥과 유감스런 마음
2012/08/07 - [적묘의 사진]페루,쿠스코에서 밤을 담다
2012/09/06 - [적묘의 페루]고양이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안타까운 이유
2012/07/05 - [적묘의 페루]고양이와 모두에게 필요한 것
2012/06/20 - [적묘의 고양이]환경스페셜,철거촌 고양이,2012년 6월 20일(수) 밤 10:00~10:50 KBS 1TV 방송
2012/04/01 - [적묘의 페루]만우절 거짓말같은 고양이를 케네디 공원에서 만나다
2011/02/07 - [베트남 호치민] 오토바이를 탄 고양이



3줄 요약

1. 저 얼굴을 저 등을 한번 부드럽게 만져주게 된다지요~

2. 멀리 떠날 수 없는 도시 고양이의 삶이 서글퍼요... 

3. 미라플로레스는 밤에도 안전한 편이지만, 큰길로만!!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