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내 심정이 그래

하는 거 없이 바쁘고 오가는게 피곤해
아무데나 픽 쓰러져 드러눕고 싶어

쓸데없는 시비도 피곤해

차갑고 딱딱한 건 이 세상도 마찬가지
저 바닥인건 내 기분도 마찬가지
검디 검은 건 내 마음도 마찬가지 


암호가 아니라
그냥 답을 줘



두 손으로 눈을 가리고


세상을 덮어버리고


고단한 날에
아기들은 어디에 있는지


날카롭게 갈아 놓은 발톱이
세상에 대항하는 단 하나의 무기인데


눈을 뜰 기운도 없다


네발을
단단히 모아서
네모난 식빵을 구울 여력도 없어


꼭 감은 두눈은
카메라를 들이대도

좀처럼 떠지지 않고


말그대로~~~


떡실신~


같이 가자고~
앞발을 잡아 보아도~


눈을 뜨지 못할 만큼

발바닥 젤리는 젤리라고 부르기 힘들만큼



그렇게 삶은
어디서나 고단하다



2012/09/17 -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은 인강에 필수방해요소
2012/07/18 - [적묘의 페루]하얀 고양이의 시원한 기지개
2012/05/19 - [적묘의 페루]진리의 노란고양이가 필요한 리마 주말
2012/02/03 - [적묘의 고양이]적당한 기럭지와 뛰어난 압축률
2012/01/27 - [적묘의 고양이]같이 자기 전에 확인해 볼 것!!!
2011/09/0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주말, 고양이와 아빠

2012/10/03 - [적묘의 페루]폭풍성장 대형견,강아지는 꽃박람회에서 졸고 있지만...
2012/10/12 - [적묘의 페루]고양이 육아스트레스, 엄마를 부탁해
2011/09/12 - [사스키님네 버만고양이] 비엘의 매력포인트 탐구!
2011/09/05 - [칠지도님네 아메숏 타로] 고양이는 쩍벌남도 용서된다!!!
2011/08/15 - [칠지도님네 미몽] 버만고양이의 어리둥절 표정 이유는?
2011/07/1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혀로 코파기의 달인
2011/06/14 - [칠지도님네 아메숏] 고양이에게 아이패드보다 소중한 것
2011/06/29 - [철거촌 고양이] 녹색계단 위 아래의 비밀



 

3줄 요약

1. 삶은 생각과 다르지요.

2. 요즘 수면부족이라, 떡실신 모드~가 부럽기까지 합니다.

3. 검은 고양이는 떡실신, 노랑둥이는 골뱅이 모드.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021
Today676
Total5,948,24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