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스코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산 크리스토발 성당

센뜨로
아르마스 광장에서 오르막길로
쭉 올라가면 나오는 전망 좋은 성당이랍니다.

걸어올라가는 건 추천하지 않아요
5솔 정도 내고 택시타세요

내려올 땐 천천히 오래된 옛 골목을 따라
걸어내려오는 즐거움이 있답니다.

정작 성당은 ....

좀 많이 부실합니다


오가는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라마 몇마리와


완벽한 구름과
저 아래 내려다 보이는 시에라 특유의
지붕이 유난히 예쁜


산 크리스토발이랍니다.


계속해서 보수 중인

성당은 아쉽지요....


올라오는 길보다
내려가는 것을 추천하는 이유는..;;


음...

설명 끝!

백문이 불여일견!


무엇보다
망원렌즈를 가지고 간 걸
혼자 흐믓해하는 순간이죠 ㅎㅎㅎ



카테드랄!!!
쿠스코 대성당입니다.



그리고 앞의 분수대는..;
이 때는 행사 때문인지
이렇게 바꿔 놓았어요.

나중에 다시 가보니까
분수대로 다시 제 정리~


올라갈 수 있고
파차꾸텍Pachacuteq 왕과
사진을 함께 찍을 수 있게
이렇게 단을 만들어 놓았답니다.



천천히 거리와
산허리의 집들을 둘러봅니다.


저 멀리
종교박물관과 카카오 초코 박물관이 보이네요


항상 뭔가
미묘한 마음으로 바라보게 되는
이 십자가들..

남미의 십자가는
어찌나 잘 꾸며 놓았는지

태양숭배와 가톨릭의 결합체랄까
물론 예쁘면 모든 것을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응????


잉카의 유적 위에 세워진
그 모든 성당들이 또 다른 유물이 되어

세계의 관광객을 이곳으로 모이게 만듭니다


500여년 전의 길을
걸으며


시에라의 하늘을
페루의 겨울을 즐겨봅니다.


리마의 7월에는 상상할 수 없는
푸른 하늘을 쿠스코에서 담아봅니다.


해발고도 3천 400미터에서
잉카가 다진 길 위에 세워진
스페인풍 건물을
한국인이 담으며
걸어가네요


하늘은 푸르고 차가운 바람은 인티의 힘으로
따뜻해지고

바쁘게 달리던 어제를
조금은 여유롭게 너그럽게 바라볼 수 있는
오늘이 됩니다.


2012/08/20 - [적묘의 쿠스코]피삭 유적지 입구에서 잠시 생각하다
2012/08/18 - [적묘의 쿠스코]San Sebastian에서의 의료캠페인,성당 앞에서
2012/08/17 - [적묘의 쿠스코]Pisac피삭,성스러운 계곡의 작은 마추픽추
2012/08/17 - [적묘의 쿠스코]삼색 고양이와 엠빠나다,피삭pisac 시장
2012/08/16 - [적묘의 쿠스코]모라이moray,잉카의 우물형 계단식밭은 농업실험용?
2012/08/11 - [적묘의 사진]여행을 편집하다. 후보정, 혹은 거짓말
2012/08/10 - [적묘의 코이카]페루 쿠스코,같은 도시 다른 느낌
2012/08/09 - [적묘의 코이카]페루 쿠스코, 꼬라오 마을에서 의료봉사를 하다
2012/08/08 - [적묘의 페루]라마는 적묘를 공중정원 마추픽추에서 뛰게 만든다!
2012/08/07 - [적묘의 사진]페루,쿠스코에서 밤을 담다
2012/08/02 - [적묘의 쿠스코]무료 잉카천 박물관,centro de textiles

2012/08/02 - [적묘의 페루]고양이와 라마의 흔한 여름날 정원 풍경 비교
2012/07/25 - [적묘의 쿠스코]여행에서 만나는 즐거움들
2012/07/21 - [적묘의 쿠스코]여기 푸른 하늘 아래 무엇이 있던들
2012/07/18 - [적묘의 쿠스코]종교역사 박물관에서 안데스를 만나다
2012/07/18 - [적묘의 쿠스코]museo de arte, 대중예술미술관
2012/07/17 - [적묘의 페루]쿠스코 무료 초콜렛 박물관, CHOCO에서 데이트를
2012/07/17 - [적묘의 고양이]쿠스코의 미묘, 고양이 소피를 만나다
2012/07/16 - [적묘의 페루]쿠스코에서 만난 오드아이 올화이트 고양이
2012/07/15 - [적묘의 페루]LIMA에서 CUZCO로 하늘길을 날다
2012/07/13 - [적묘의 페루]7월의 쿠스코와 리마의 하늘
2012/07/08 - [적묘의 페루]첫휴가,쿠스코 쿠스코!!!
2012/06/23 - [적묘의 페루]잉카 옷을 입은 인형은 페루여권도 필수


3줄 요약

1. 파차쿠텍 왕은 15세기 잉카왕으로 광개토대왕같은 느낌?

2. 쿠스코의 골목길을 걷는 즐거움, 하나하나 담고 싶은 옛 길들.

3. 이 전날의 분노 지수가 저 멋진 풍경 속에 절로 가라앉더이다.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134
Total5,870,09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