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어디에 가나..
노랑둥이는 진리인거죠!!!!

터럭이 길든 짧든
꼬질꼬질하든 깨끗하든

뭘하든 간에 노랑둥이는 그저 진리 +_+

거기다가 밀당의 천재이기도 합니다.
눈만 마주치면 살짝 다가왔다가
관심 보이면 급...도망가는 솜씨가~


특히 이 노랑둥이의
성격좋은 들이댐이 정말이지!!!
최고!!!


요 노랑둥이는 이상하게 자주 마주치네요 ^^
제가 마음에 들어하는 걸 아는건지~
아니면 저를 마음에 들어하는건지는 잘 모르겠어요!!!



무엇보다도 확실한 것은

너무나 부럽다는 것!!!

이렇게 환경오염도 심하고
도시문제도 넘쳐나는 대 도시 리마에
이런 광장들이 꽤나 있고


동물들이 사랑받고 있는
무엇보다...적당한 무관심도 좋구요

 

게다가 고양이들의 친절함까지 더해지니!!!

 

이곳에만 오면 페루에 있다는 것이
행복하게 느껴진답니다 ^^

 


성큼성큼 다가왔다가
휙 꼬리 말고 갔다가
또 어느새 발치를 맴도는 예쁜이!!!



사람을 귀찮아는 해도
무서워하지 않는다는 것이
이런 느낌!!!


같이간 단원들도
신기해 하더군요.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아도
우리나라 길냥이들과의 차이를
바로 느끼더라구요.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고
도망가지 않고
꼬질꼬질하게 더럽지 않다는 것...



물론 ^^:;
제가 고양이만 쫒아다니면서
시간 보내는 것이 좀 이상하게 보이겠지만

3주, 4주 만에
제대로 카메라 들고 나온게 처음인 걸요!!!


워낙에 빈부격차가 크고
교육의 차이가 많고
인종차별과 국내 갈등이 많은 나라
페루..


그리고 사실 정권교체로 인한..;;;
치안도 꽤나 불안하기 때문에
장기간 여기서 살 사람이
계속적으로 고가의 물건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게 되면 문제가 생길 수 있어서

조심조심하고 있답니다.


그래도 여긴 종종 카메라 들고 가게되지 않을까~~~
싶은 공원이예요 ^^


2011/10/30 - [적묘의 고양이] 페루의 고양이는 깃털베게 낮잠
2011/10/27 - [페루,리마] 아르마스 광장의 개 팔자는 상팔자입니다
2011/10/24 - [적묘의 고양이] 페루 리마의 고양이 광장, parque kannedy
2011/10/23 - [적묘의 고양이] 페루, 리마에서 만난 현명한 고양이
2011/10/22 - [리마,케네디공원]페루에도 도서전이 있다!!

2011/08/05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고양이에게 없는 병
2011/07/05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초롱군의 노트북 활용법
2011/06/28 - [적묘의 장마철 우산관리] 고양이는 밥값을 한다
2011/05/23 - [진리의 노랑둥이]고양이의 다양한 활용법

2011/05/27 - [철거촌의 오후] TNR 노랑고양이 노묘의 낮잠
2010/12/30 - [2006,담초] 2011년에도 진리의 노랑둥이
2010/09/09 - [적묘의 길냥이 체험] 오륜대 한국순교자기념관에서 만난 진리의 노랑둥이
2010/12/23 - [눈고양이] 겨울낭만묘의 필수조건
2011/01/22 - [문여는고양이] 무한반복 집사길들이기



3줄 요약

1. 노랑둥이는 어디서나 진리 +_+

2. 고양이들은 모두 밀당의 천재들!!!!

3. 페루, 10월의 마지막날 그리고 한국의 11월 첫날에 씀

http://v.daum.net/my/lincat79
언제나!!! 다음뷰 추천 감사합니다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른사랑 2011.11.01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의 고양이들은 최소한... 언제 어디서 살해당할 걱정은 없이
    사람과 공존하며 살아가는것 같아요.

    아침에 정보프로그램에....
    어느 마트 배달직원이 사망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유가... 시골에 있는 식자재 마트이다보니 길고양이들이 식품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았고
    이를 참지못한 마트 사장이 상한 북어에 농약을 들이부어 종이로 대충 싸서 구석진 곳에 놓아두었는데
    그곳이 하필 이 사망한 배달직원이 평소 쉬던 곳이었고...
    식품파는 마트이니... 눈앞에 대충 놓인 북어 한마리를 그냥 무심코 뜯어먹은것이....
    농약중독으로 인해..사망했다는 내용이었어요,

    TV에선 마치...모든 원인은 고양이가 마트에서 식품을 훔쳐먹은것이 원인인것 처럼 말했고
    마트 사장이 식품을 취급함에도 부주의하게 고양이 잡이용으로 만든 독약이니
    사람은 먹지말라고 표식을 하지않은것에만 촛점을 맞추더군요.

    그 누구도...
    그 농약발린 북어를 먹고 죽어갈 고양이에 대해서는 이야기 하지 않았어요,
    법적으로도...고양이를 그렇게 죽이는것은 문제가 된다고 알고 있는데...
    마치...쥐나, 모기유충을 잡아 없애는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을 보며....
    참으로 안타깝더군요.

    • 적묘 2011.11.02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푸른사랑님, 항상 생명존중이라는 기본적인 명제는 어디로 간걸까...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답니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너무 근시적으로 바라보니까
      생명을 경시하는 것 자체가 얼마나 장기적으로
      치명적인 비경제적 상황을 만들어내는 건지 아무도 신경쓰지 않지요.

      당장 눈 앞에 사람이 죽었다는 것이
      보상금 때문에 고민되는 부분일 뿐

      그렇게 사라지는 생명이라는 것이
      얼마나 허무하고 진짜 추구해야 하는 가치가 무엇인가
      그런 것은 한국 교육에서 실종된지 오래입니다.

      어떻게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인지
      아무도 이야기 하지 않는 세상인거죠....

      마음이 무거워지네요

  2. 셜록홈즈 2012.01.29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노랑둥이가 진리라고 하시는데 무슨 뜻이죠?????

    • 적묘 2012.01.29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셜록홈즈님, 진리의 뜻은 아시지요?

      말 그대롭니다

      다른 표현으로 노랑둥이는 항상 옳다
      라고도 씁니다.

      노란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자주 하는 말이지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16
Today90
Total5,968,97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