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를 쫑긋
눈을 동글

마음 가득
그게 기본



나도 모르는 사이에
지나가버리니까



그대도 모르는 사이에

흘러가 버리는 거니까




조금씩 다가와서
있는대로 들이대는 중이라도
그대만 모를 수도 있어




눈을 맞추고
귀를 귀울이고
이마를 맞대고....



하지만 인연은 그렇게 쉽지 않아..

이미 어긋나 버렸어...



시간을 돌아보지 않네...



그렇게

우린 같이, 또 혼자라는 것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82
Today94
Total5,984,55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