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5

[적묘의 수업]학기말,마무리 수업, 전통의 아름다움, 민화, 전통문양,컬러링, 색칠공부,부귀영화를 꿈꾸며

기말고사가 끝나고 겨울방학이 시작하기 전에 하는 활동 중~ 진도를 쭉 나가고 과정평가를 하고 그러면 기말고사를 열심히 달린 학생들에게시험이 끝난 다음에 그동안 못 했던수업 관련 자료들로 활동을 하자고 열심히 설득을 합니다. 아니면 +_+ 난 교과서 안한 부분 다 일일이 찾아내서 꼼꼼히 수업할 수 있다!!!뭐할까? 그러면 활동에 열렬한 호응을 해주는 현명한 학생들이 갑자기 증가하죠!!! 이미 조선시대 전기와 후기 문화를 구분해서 시대별로 정리하면 자연스럽게 등장하는 조선 전기의 국가주도 문화와조선 후기의 민중 문화들 500년 역사 속에서언어의 습득이 확대되고전쟁을 거듭하며 신분제가 동요하고경제 주체가 변하면서 자연스럽게 문화는 경제 주체와 함께 가죠 그러면서 풍속화, 진경산수화, 민화 등이 다양하게 등장 ..

[적묘의 단상]2019년 마지막 날,12월 31일,일년을 보내며, 새와 쥐와 고양이

창밖의 새소리 혹은 차 지나가는 소리이불 속을 파고드는 고양이혹은 목 위를 밟고 지나가는 고양이라던가;;;그전에 귀를 울리는 알람소리라던가 어두운 새벽에 눈을 비비며 출근 준비하던 2019년도 방학과 함께 늦잠을 잘 수 있게 되고(그래봐야 6시 20분에 일어나던 걸 7시에 일어난 거지만요) 이불 속에서 딩굴거리다 일어나서 컴퓨터를 켭니다. 어느새 2019년 마지막 날오래만에 글을 올려봅니다. 몇 번이고 뜨는 보름을또 한 번 담아 보려고 차가운 밤바람에 옷을 챙겨 입고 나가던 열정은일상의 피곤 속에서 어느새 조각조각 여행 중엔 그렇게 담았던 사진들도 내려놓은지 오래카메라에 렌즈를 마운트 하는 것도배터리를 충전하는 것도 이젠 몇 달에 한 번이나 되는지 모르겠어요. 여름을 담고 그 속에 가만히작은 소리를 잡아..

적묘의 단상 2019.12.31 (6)

[적묘의 정원]버드와칭,박새와 동박새, 참새과 친구들,겨울 정원 단골손님

참새과 아이들 중에서유독 눈에 딱 예쁘게 들어오는 동박새와 박새랍니다. 역시 예쁘게 지저귀는 소리에 응? 하고 내다보다가열심히 찰칵찰칵 연두색이 동박새 까만머리에 흰 뺨이 박새랍니다. 크기는 참새랑 비슷하고 참새는 떼로 다니는데 비해서 얘네는 두셋이서 같이 다니는 듯 단정한 모노톤 정장 차려입은 박새 갸우뚱 갸우뚱

적묘의 단상 2019.12.11

[적묘의 수업]인권교육, 세계인권의날,12월10일,종이 평화의 소녀상,역사활동수업,캘리그라피,인권영화제

948년 12월 10일에 열린 국제 연합 총회에서 세계 인권 선언이 채택된 것을 기념하는 날로, 1950년 12월 4일에 열린 국제 연합 총회에서 매년 12월 10일을 세계 인권 선언일로 기념하는 결의안이 채택된 이후부터 전 세계 각국에서는 이 날을 세계 인권 선언일로 기념하고 있습니다. 도서관 인권영화제 관련 공문을 받고 잠깐 고민하다가 이 활동을 진행하기로 결심했습니다. 교과 특별실을 운영하고 있지 않지만도서관과 동아리 업무도 같이 하고 있기 때문에도서관 공간을 활용하기로!!! 자유학년제와 3학년 기말 고사 후 수업, 동아리 활동 시간과점심시간 그리고 방과 후를 활용해서 도서실에서 세계 인권 선언은 유엔의 결의로서 비록 직접적인 법적 구속력은 없으나 오늘날 대부분의 국가 헌법 또는 기본법에 그 내용이..

[적묘의 단상]직박구리 폴더,겨울 기념 오픈,석류는 몸에 양보하세요,버드와치,bird-watch

해지는 시간이 빨라지고해뜨는 시간이 늦어지면서출근 준비는 해 뜨기 전에 하고 아침 찬 바람을 맞으며 발걸음을 재촉하다 보니 새 소리를 들은지 한참인가 싶은데 주말에 깜깜한 새벽이 눈이 떠져도주중의 피로 풀겠노라 좀 길게 누워 이불의 온기에 매여있다보면그닥 이쁘지 않은 직박구리의 소리가 들린답니다. 아직은 초록잎이 조금아직은 국화가 조금 따뜻한 남쪽이라 석류나무의 석류도 그대로 참새보단 많이 크고비둘기보단 많이 작은 눈에 익숙한 직박구리들이우르르르 햇살이 따뜻한 시간에날래게 먹이를 찾아다닙니다. 콕콕 나무들 사이의 벌레를 잡던가진액을 빨아 먹는 거던가 아니면 시그럽다고 먹지 않고까치밥으로 남겨 놓는 석류알을 하나씩 쪼아 먹던가 멍하니 창밖을 보다오랜만에 카메라를 꺼내서 망원렌즈를 마운트하게 만드는 석류를 ..

적묘의 단상 2019.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