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31 2

[적묘의 수업]학기말,마무리 수업, 전통의 아름다움, 민화, 전통문양,컬러링, 색칠공부,부귀영화를 꿈꾸며

기말고사가 끝나고 겨울방학이 시작하기 전에 하는 활동 중~ 진도를 쭉 나가고 과정평가를 하고 그러면 기말고사를 열심히 달린 학생들에게시험이 끝난 다음에 그동안 못 했던수업 관련 자료들로 활동을 하자고 열심히 설득을 합니다. 아니면 +_+ 난 교과서 안한 부분 다 일일이 찾아내서 꼼꼼히 수업할 수 있다!!!뭐할까? 그러면 활동에 열렬한 호응을 해주는 현명한 학생들이 갑자기 증가하죠!!! 이미 조선시대 전기와 후기 문화를 구분해서 시대별로 정리하면 자연스럽게 등장하는 조선 전기의 국가주도 문화와조선 후기의 민중 문화들 500년 역사 속에서언어의 습득이 확대되고전쟁을 거듭하며 신분제가 동요하고경제 주체가 변하면서 자연스럽게 문화는 경제 주체와 함께 가죠 그러면서 풍속화, 진경산수화, 민화 등이 다양하게 등장 ..

[적묘의 단상]2019년 마지막 날,12월 31일,일년을 보내며, 새와 쥐와 고양이

창밖의 새소리 혹은 차 지나가는 소리이불 속을 파고드는 고양이혹은 목 위를 밟고 지나가는 고양이라던가;;;그전에 귀를 울리는 알람소리라던가 어두운 새벽에 눈을 비비며 출근 준비하던 2019년도 방학과 함께 늦잠을 잘 수 있게 되고(그래봐야 6시 20분에 일어나던 걸 7시에 일어난 거지만요) 이불 속에서 딩굴거리다 일어나서 컴퓨터를 켭니다. 어느새 2019년 마지막 날오래만에 글을 올려봅니다. 몇 번이고 뜨는 보름을또 한 번 담아 보려고 차가운 밤바람에 옷을 챙겨 입고 나가던 열정은일상의 피곤 속에서 어느새 조각조각 여행 중엔 그렇게 담았던 사진들도 내려놓은지 오래카메라에 렌즈를 마운트 하는 것도배터리를 충전하는 것도 이젠 몇 달에 한 번이나 되는지 모르겠어요. 여름을 담고 그 속에 가만히작은 소리를 잡아..

적묘의 단상 2019.12.3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