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생득적인 순수한 호기심?

 아 궁금하다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는 문일까

 가끔은

 내 이야기도 저렇게 닫혀있는 것은 아닐까...

가려놓고 싶은 이야기들을
꾹꾹 눌러 놓고
문을 걸어버린 것은 아닐까

 


무엇이 있는지 모르는

저 길의 끝...



누군가가 끄적거린

저 낙서를

그 사람은 기억할까




단단하게 굳어버린
그의 흔적을

누군가에게 달려갔던 그 날을

그는 기억할까




금이 길게 난 이 벽에 붙어 있던

 전단지는 무엇이었을까

무언가 소중한 것을 찾는 것은 아니었을까


2011/07/27 - [철거촌 고양이 이야기] 서글픈 숨은그림찾기
2011/07/30 - [철거촌 고양이] 부서진 문을 열고, 무너진 담을 넘어
2011/07/06 - [철거촌 고양이] 발은 시려도 맘은 따뜻했던 눈오는 날의 기억
2011/04/25 - [우중출사] 날개, 꽃가지에 머물다

2011/07/17 - [적묘의 여름사진] 뜨겁고 몽롱한 일요일 오후
2011/08/2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가을의 길목에서
2011/08/2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추묘의 가을을 담다
2011/04/04 - [구례,산수유꽃담길]고양이도 봄을 즐긴다
2011/04/11 - [내가 주인공] 고양이?봄꽃일까?


3줄 요약

1. 부산, 남포동 뒷길을 천천히 걸었답니다.

2. 어딘가 발자국이나 낙서를 남긴 적 있나요?

3. 누군가의 흔적에 나를 돌아보게 되네요. 좋은 것만 남기고 싶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중구 남포동 | 부산 중구 남포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40
Today652
Total5,947,19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