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한 가운데서

시작했던 날들이

바람과 비의 시간을 지나

짙은 꽃으로 물든다




이른 아침의 빛을 받아 내리던

꽃줄기들은

어느새 바닥에 꽃비를 내리고
여름의 끝을 향해 달리고 있다

나는 어드메를 달리고 있는 걸까

잠깐,

시원해진 아침 공기에
작게 숨을 들이쉰다




또 한번의 여름이

또 한번의 나날들이

또 한번의 꽃이 피고 진다

또 한번의 만남이 끝나고
또 한번의 안녕도

그렇게

꽃이 피고 지듯

그렇게 아쉽고 아무렇지 않게 시간은 흐른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68
Today518
Total5,970,07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