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것도 아닌데

손에 들어왔다는 이유만으로

놓는 것을 두려워 하고 있다



조금씩 내려 놓기




 처음부터 내려 놓아야 할 것

바람이 불면 날아갈 것이었는데

잠깐 잊고 있었을 뿐....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연리지 2011.06.02 0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운 결정 잘하셨습니다.
    알면서도 행하지 못하는 우리네 삶이 안타깝다 생각 들지만
    잘 안되는것도 사실입니다.

    • 적묘 2011.06.02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리지님 결국 살아간다는 건

      어려운 것도 아니고
      쉬운 것도 아니고

      민들레 홀씨를 언제까지 손에 쥐고 갈순 없으니까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38
Today66
Total5,982,98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