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단상

[숨바꼭질] 봄의 끝자락에서

적묘 2011. 5. 6. 20:46





 


너무 잘 숨었던가

술래가 끈기가 없었던가


혹은

그것이 인연의 끝이었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