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붓은 발리에서도

안쪽이라 바다가 아니라

논을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산과 논, 원숭이숲

그리고 예술품들!!!


에또...스파도 많습니다

좀 고급스러운 마사지샾들이 많아요


강호동씨 신홍여행 리조트가 여기죠!
리조트도 꽤나 좋고 고급스러워서

보통 물놀이 즐기고 꾸따쪽이나 짐바란 쪽 있다가
우붓에서 1박 2일이나 2박 3일 쉬는 일이 많아요.
차로 2,3시간 걸리거든요.

발리는 넓습니다!!!



예술촌으로 이름높은 지역으로
발리인들의 문화와 예술활동을 한눈에볼 수 있으며,
발리의 전통무용도 많이 공연 된답니다.




박물관 및 미술관이 밀집되어 있어
발리회화를 즐기면서


발리 예술가 및
 세계에서 모여든
다수의 예술가들을 만날 수 있지요.





그리고 지름신도!!!



딱히 비싸지도 않고



중간중간 박물관이나 미술관

음....그렇다기 보단 그냥 갤러리?




막 들어가서 구경하고



가격도 적정선이랄까요.




아 이 사진들에 그림은 좀 비쌀거예요 ㅎㅎ


물론 아무리 포장에 배달까지 책임진다지만

진짜 눈에 들어오는 건

이런 소소한 예쁜 것들



아 그리고 이런 그릇들은
베트남 호이안쪽이랑 거의 같았어요



작고 커다란 도마뱀들

인도네시아는

나무 조각으로도 참 유명하죠!!!



탐나는게 무한히 늘어나고 있어요




그러나 저는 4개월치 짐...ㅠㅠ

트렁크 20키로를 다 채운지라

족자카르타에서 구입한 것도 있고..



게다가 목각은 자리를 차지해ㅠ.ㅠ

지름신과 싸우지요



맘에 들었던 강쥐~~~



색채가 너무나 좋았던 찌짝 그림

음...작은 도마뱀을 찌짝이라고 해요

찌짝찌짝 울어요 ㅎㅎㅎ


그냥...눈에만 담으면 아쉬워서

카메라에 담으며 한참을 걸었답니다.



대부분 여행자들은 원숭이 숲만 가는데
그러면 좀 아쉬운 곳이 우붓이예요!!


발리 글 모음

2011/07/11 - [발리,게와끄 조각공원] 조각남 위쉬누신은 가루다를 타고 난다
2011/07/08 - [인도네시아,발리] 사누르 일출, 그리고 발리에서 만난 개들
2011/07/07 - [발리, 데이크루즈투어] 무공해 어촌마을을 엿보기
2011/07/06 - [인도네이사, 발리] 혼자 패러세일링으로 하늘을 난 이유
2011/07/05 - [인도네시아,발리] 자유여행,저렴한 숙소 찾는 팁!
2011/07/04 - [인도네시아,발리] 가루다 인도네시아 기내식은 꼬딱!
2011/05/27 - [인도네시아 발리] 만족스런 데이크루즈의 기억

울릉도 모음

2011/07/06 - [울릉도,해안도로] 탁 트인 바다를 끼고 섬을 달린다
2011/05/25 - [울릉도,독도전망대] 케이블카 타고 휘잉!
2011/05/13 - [울릉도,달밤산책] 1박2일이 달렸던, 해안산책로를 걷다
2011/05/08 - [울릉도,봉래폭포] 사랑한다면 이들처럼
2011/04/26 - [울릉도 유람선] 코끼리 바위와 갈매기
2011/04/25 - [울릉도의 아침] 일출을 보기 위한 발버둥!
2011/04/25 - [울릉도,저동항] 아침을 기다리는 시간
2011/05/01 - [독도, 한겨레호] 꼭 가야할 곳+역사의식



3줄 요약

1. 우붓 리조트에서 여유있게 쉬었으면 했던 아쉬운 당일치기였어요.

2. 저저..형형색색 다양한 고양이 인형들..ㅠㅠ

3. 원숭이숲은 패스했습니다..울루왁뚜에서 원숭이에 넘 당해서 ^^;;

지름신과 열애에 빠지게 되지요 ^^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na 2011.07.11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붓~ 동네가 너무나 아기자기하고 사랑스러운 곳이에요~ 전 지금 신고있는 나무신발이 우붓에서 건져온거네요^^
    꼬불꼬불 미로같은 우붓시장도 가셨을것 같은데 사진 구경시켜주세요~

    • 적묘 2011.07.11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nana님 글에서 중간에 썼지만 전 몇시간만 있다가
      바로 나왔기 때문에..숙소도 꾸따비치였구요

      ㅠㅠ 원숭이숲도 포기, 여기 빠사르도 못 갔어요
      아마 점심도 못 먹고 그냥 막 움직였던 날일거예요

      아쉽긴 합니다만, 뭐 빠사르가 거기서 거기겠지..하고
      생각할래요. 언젠가 꼭 다시 가보고 싶은 발리입니다!!
      그땐 우붓에서 꼭 3박 4일을!!!

  2. pennpenn 2011.07.11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지름신이 강림하겠어요
    월요일 밤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 적묘 2011.07.11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ennpenn님 지름신을 물리치고 눈과 마음과 사진에 담았습니다 ^^

      지역경제 생각해서
      그 나라 수공예품을 사오는 것도 좋은 선물이겠지요!!!

      행복한 한주를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86
Today69
Total5,950,56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