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내리는 날이다.

다행히...

비가 들이치는 계절이 아닌지라

봄비엔 출사 가능 +_+


카메라는 우산 하나로 커버 가능하다.

어깨와 뺨으로 우산을 고정하고


셔터를 누른다.





뭔가 소리 없이 지나가버리는 봄에 대한

아니 이유없이 계속 돌아오는 겨울에 대한

어쩌면 마음에 들지 않는 봄비에 대한




섭섭함을 달래주려는지

올해처럼 반갑지 않은 봄비에도




새는 날개를 펴고

꽃은 피고





또 연녹색이 마냥 이쁘게

물든 봄을 담는다







망원렌즈에의 욕심을 부르는




아니 괜찮다 괜찮다..다독이는




지금 여기 있는 것만으로 만족하자는

마음으로 셔터를 누른다.




도로 가에 서서

까치발을 하고

있는대로 줌을 당겨본다

 


꽃을 탐하는

새를 탐하는


 


렌즈의 움직임은

어느새

봄을 담는다



아아 도시 한 가운데서도


봄비는 내리고
봄꽃은 피고





어느새 겨울바람보단

한발 물러선 듯한



어느새 봄 햇볕에
한발 다가간다





꽃잎이 떨어진 자리엔

초록의 잎이 올라온다




그 머금은 물방울을 담아내는 것으로

우중 출사는 보람이 있다.



2011/03/24 - [통도사, 서운암] 봄꽃사냥은 마이크로 렌즈와 함께!!
2011/04/20 - [황새와 고양이] 날개+네발+두발
2011/04/17 - [벚꽃축제 유감]인증품은 자제하세요
2011/04/18 - [서울하모니서포터즈] 한강공원 고양이도 벚꽃놀이를~

2011/04/15 - [5월 출사지] 1박 2일 태백산 천제단 고양이
2011/04/09 - [봄의 마성] 고양이는 유혹에 약하다
2011/04/07 - [아름다운 섬진강 1박 2일] 꽃사냥을 떠나요
2011/04/06 - [4월출사지] 부산 금련산+황령산갈 때 필수품은?


3줄 요약

1. 우중 출사, 빗속을 달리지 않는다면 카메라는 안전합니다.

2. 비오는 날엔 새도 날개가 무거워서 촬영에 협조적이랍니다.

3. 연아와 새를 찍기 위해선 600mm 단렌즈가 필요한건가요 +_+

600mm 단렌즈와 카메라 업글을 기대하며...
다음뷰 손가락 추천을 꾸욱!!! 눌러주세요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GuNe 2011.04.25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박구리가 꽃사이에 있으니 아름다워보입니다.^^

    • 적묘 2011.04.25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NaGuNe님 저 직박구리는 정말..;;;

      보기보다 시끄럽고 나쁜 성격의 새랍니다

      저희 집에도 꽤나 많이 놀러오는 애들이거든요 ㅎ

      정말 사진은 그럴싸 하게 나왔어요 ㅎㅎㅎ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3
Today783
Total5,966,01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