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둥 번개에

 

스콜처럼 폭우가 쏟아졌다가

 

한여름 장마보다 긴 비가 내렸다가

 

 

수시로 뿌리다가 지나가는 이 가을 장마에

 

바랭이풀 러버

깜찍 할묘니는 아쉬워 어쩔줄 모릅니다.

 

 

정말 비오는데 문 열어 달라고 하면 못 열어주죠~

 

 

 

 

 

오랜만에 비가 그쳐서

 

살포시 문을 열어봅니다.

 

진짜 나오고 싶었는지 후딱 따라 나오네요.

 

 

 

옥상 정원 바닥도 수채구멍이 감당할 수준이 아니어서

찰방 찰방하다가

 

싹 빠져서 이제사 문을 열어 준거죠.

 

 

 

 

 

7월과 8월의 차이

 

 

 

 

 

 

 

늦게 피는 능소화

 

너무너무 더워서 꽃도 제대로 피지 못하다가

 

이제사 꽃이 피어나는데

 

가을 장마에 뚝뚝 떨어집니다.

 

 

 

 

 

 

 

송글송글 맺히는 금귤에

가을비가 뚝뚝

 

 

 

 

 

 

 

여름에 쫙 뽑아냈던 바랭이풀이

 

가을비와 선선함에 쑥쑥 자라서

 

깜찍양이 신나게 우적 우적

 

 

 

 

 

 

비가 또 올거 같은데

 

들어갈래?

 

 

 

 

 

 

싫답니다...

 

더 먹겠답니다.

 

 

 

 

 

 

채식동물이냐...

 

너 육식동물이자나~~~~~

 

 

 

 

 

들어가자아~~~~

 

 

싫어어어어~~~~

 

 

 

 

 

 

 

밤에 또 비온데

 

들어갑시다아아아아~~~

 

 

 

 

 

 

파프리카 먹고 빼내서 심은 파프리카씨는 잘 자라고 있어요.

 

역시 선선해지니까 쑥쑥 자라네요!!!

 

 

 

 

 

2021.07.23 - [적묘의 고양이]디자인이 문제, 타고난 털코트, 각도로 승부하는 미묘,할묘니, 노묘의 사진빨,얼짱고양이,16살 고양이

 

[적묘의 고양이]디자인이 문제, 타고난 털코트, 각도로 승부하는 미묘,할묘니, 노묘의 사진빨,얼

깜찍할묘니의 매력은 가면을 쓴 듯한 얼굴 코 옆 물고기 모양의 점 그리고 각도에 따라 달라지는 턱시도 라인!!! 중성화 하고 나이들면 다 그렇지만 역시나 도통 움직이지 않는 할묘니는 요래 찍

lincat.tistory.com

2021.04.29 - [적묘의 고양이]할묘니,16살고양이,출근방해,딩굴딩굴,캣닙위력,아침 운동

 

[적묘의 고양이]할묘니,16살고양이,출근방해,딩굴딩굴,캣닙위력,아침 운동

요즘은 해가 빨리 떠서 일어나는 시간이 점점 빨라지고 있어요. 암막커튼이 필요한 건가.ㅠ.ㅠ 사봐야 소용없을 듯한 이유? 우리 깜찍할묘니께서 올라와서 버럭 냥냥냥냥 문앞 카페트에 살포시

lincat.tistory.com

 

2021.07.22 - [적묘의 고양이]한여름 고양이,할묘니, 노묘, 바랭이풀 감별사,중복,대서, 풀먹는 고양이

 

[적묘의 고양이]한여름 고양이,할묘니, 노묘, 바랭이풀 감별사,중복,대서, 풀먹는 고양이

와 정말 덥다 덥다 옛날 절기가 정말 제대로 딱딱 맞아서 신기한 21세기 사람입니다. 21세기 정원에는 이런 것을 키우지요~~~ 밥에 넣을 완두콩을 밑장 빼기 한..;;; 완두콩이 하나둘 자라는 여름

lincat.tistory.com

 

 

3줄 요약


1. 비가 오면 오는대로 그치면 그치는 대로!!!! 야옹 야옹 야옹이

 

2. 바랭이 풀이 싱싱한 것도 겨울 전까지~~~

 

3. 2021년 추석 전에 이 폭우가 잠잠해져야 할텐데요..ㅠㅠ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211
Today19
Total6,567,34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