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지어 교수의 논문이라고 쓰고 논란이라고 부르는 그것에 대해서

 

21세기의 보편적인 인권 문제에 대한 노력들이 어디로 갔는가 하고 한탄해봅니다.

 

 

백인 남성, 자본과 교육의 선택을 받은 이 경제학자는 배경부터가

일본에서의 성장, 일본 지원금의 혜택이라는 것과

학문적 진실성이란 부분에서 심난해집니다.

거기에 하버드라고 하는 후광효과, 변호사 출신....

 

그런 배경에서 사회 진화론으로 밀어부치는 제국주의, 인종차별 정당화랄까

 

 

 

 

 

 

경제학계에서 이 논문은 10살 아이가 성노동자가 되는데 동의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

그것이 적절한 계약이라고 말하는 것이 가능하냐라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10대 아동 성매매 정당화, 이것을 게임이론으로 풀어나갈 수 있는가

거기에 또, 실제하는 성매매 계약서가 없다는 것

강제로 끌려간 것이 아니라 정당한 계약서나 구두 계약을 통했다는 것으로

 

전시 상황의 10대 성매매 계약으로 국제법, 경제 리뷰를 쓴다는 아이디어에 놀랍니다.

 

 

 

 

식민지 지배체제하의 그것도 군국주의 일본제국

 

1938년 4월 1일 공표된 국가총동원법 그 자체가 이미 국가의 국민 보호를 부정하지요.

전범국가의 전쟁 수행을 위한 전시통제체제에서

대체 어떤 계약이 합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인지

 

상식과 이성을 가진 이들이

1차 세계 대전 이후 더 이상 일어나지 않을거라 생각했던 대량학살에

2차 세계 대전 중에 일어난 대규모 비윤리적 사건들에

지식인들이 절규하고, 회의주의와 비관주의에 빠져 인간성 자체에 의문을 던졌던 역사 반성을...

 

 

국제 학술지인 '국제 법·경제 리뷰'에 '태평양 전쟁에서의 매춘 계약'으로 

보편적 인권 문제 자체를 크게 후려쳐서 100년전 사고 방식으로 돌아가버리네요.

 

21세기에 정말...돌아버리겠습니다. 

 

 

 

 

 

한 명이 겪는 일들을 한 명이 아니라

역사라고 인지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어떤 한 개인이 자발적 매춘으로 시작하였더라도

그것이 전쟁시의 자유 계약 해지가 되지 않는 감금과 폭행이라는 것을

 

정말 몰라서 그렇게 주장하는 것일까요.

 

 

 

 

 

 

이 책은 표지부터 내용...

 

그리고 출처까지 모두 가볍지 않습니다.

 

 

한학기 한권 읽기로 자주 추천되기도 합니다.

 

개인의 아픔과 여성의 수치라는 입장에서

역사에서 가려져 있었던 약자의 입장.

 

전쟁 시국에서의 최약자

여자, 어린이

약자에 대한 학대와 착취라는 입장에서 반복되어선 안되는 범죄.

 

 

 

 

 

 

 

 

이 책은 많은 증언들을 바탕으로

조각보를 맞추듯이 

 

한 가상의 주인공에게 증언들을 이어붙여

 

가능한 가상적인 신파를 피하려 애 쓰고 있습니다. 

 

 

 

 

 

 

 

'끝나지않은 이야기',

프랑스 앙굴렘국제만화페스티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한국만화기획전: 지지않는 꽃

 

인권영화제를 작게 도서실에서 진행할 때

영상과 함께 진행했었습니다.

 

 

www.youtube.com/watch?v=yfTHoR5gQQk

 

 

 

 

이 책을 읽은 학생들이 좀 많아서

영상을 잘 이해하더라구요.

 

 

 

 

그래서 저 논문이 학문의 탐구 자유란 이름으로 나와선 안된다

지성인들이 지속적으로 규탄하고자 합니다.

 

역사 의식없는 역사 사건 논의에 무슨 의미가 있겠어요.

자본이 주는 면죄부?

 

 

혹시 공식적인 자료가 더 필요한 분이 있다면

여기서 참고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www.archive814.or.kr/totalSearch?searchEnable=1&mustKey=UN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 디지털 아카이브>통합검색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에서는 기림의 날을 맞아 2020년 8월 14일, ‘아카이브814’를 개관했습니다.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아카이브814에서 ‘위안부’ 문제

www.archive814.or.kr

 

 

 

 

 

 

2017/08/29 - [적묘의 영화보기]귀향,끝나지 않은 이야기,시사회,무대인사,세미다큐,영화의 전당

 

[적묘의 영화보기]귀향,끝나지 않은 이야기,시사회,무대인사,세미다큐,영화의 전당

수업 자료로 종종 귀향의 내용을 이야기 하지만 이렇게 다시 귀향 영화의 비하인드가 세미 다큐식으로 나올지 몰랐습니다. 아... 그러나 물론 그정도로 울 준 알았어요..ㅡㅡ;; 벡스코에서 박람

lincat.tistory.com

2016/08/15 - [적묘의 광복절 단상]평화의 소녀상은 눈물을 흘린다,역사를 공부하는 이유

 

[적묘의 광복절 단상]평화의 소녀상은 눈물을 흘린다,역사를 공부하는 이유

실제로 수업을 할 때 한국의 광복절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는 다른 식민지의 독립 기념일과는 차이가 있다고 꼭 언급합니다. 대부분의 국가가 형성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당시 강대국들에게 지

lincat.tistory.com

2016/03/14 - [적묘의 단상]3월 1일,성노예문제는 여전히 춥다, 이화여대 앞 평화의 소녀상

 

[적묘의 단상]3월 1일,성노예문제는 여전히 춥다, 이화여대 앞 평화의 소녀상

지난 번에 왔을 땐 어찌나 추운지 이번 서울 나들이는 좀 나으려니 했는데 한국은 면적으론 참 작은데도 어찌나 화려하게 다양한 날씨를 자랑하는지요!!! 생각지도 않게 함박눈이 내린 2월의 마

lincat.tistory.com

2017/11/12 - [적묘의 부산]평화공원,제 8회 국화전시회,UN참전기념거리,국화향 가득

 

[적묘의 부산]평화공원,제 8회 국화전시회,UN참전기념거리,국화향 가득

아쉬움을 가득 안은.. 11월 12일이 마지막 날인데 그렇게 끝물에 가니 국화도 많이 시들고 아쉽습니다. 다음엔 꼭 국화축제 초에 가야겠어요! 모든 꽃 전시회가 그러하듯 초반에 가야 좋거든요 ^^

lincat.tistory.com

2018/03/01 - [적묘의 부산]초량,평화의 소녀상,The Statue of Peace,삼일절 단상

 

[적묘의 부산]초량,평화의 소녀상,The Statue of Peace,삼일절 단상

초량역에서 엘리베이터 타고 나가면 바로 옆에 보이는 초량 평화의 소녀상이랍니다. 몇번을 다녀왔지만 이번만큼 마음이 따뜻했던 적이 없네요. 노랑나비와 편지통 노랑색이 어울리는 아이 따

lincat.tistory.com

2018/07/04 - [적묘의 대구]대구 평화의 소녀상,2.28기념중앙공원,국채보상운동기념관,달구벌대종

 

[적묘의 대구]대구 평화의 소녀상,2.28기념중앙공원,국채보상운동기념관,달구벌대종

역사의식이라고 해야 할까요 한 지역의 가장 중심지에 쭉... 이어져 있는 살아있는 역사책 더운 날, 대프리카의 햇살을 이겨내자고 씌워준 모자에서 소녀의 어깨엔 새가 그리고 할머니 그림자엔

lincat.tistory.com

2019/03/01 - [적묘의 단상]삼일절,꽃은 피고,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봄꽃,매화,산수유

 

[적묘의 단상]삼일절,꽃은 피고,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봄꽃,매화,산수유

겨울내내 웅크리고 있다가 문득 나가본 옥상엔 이미 봄이 와 있습니다. 학교에서 배운 그 많은 시들이 어찌나 다 새록새록 기억나는지 유난히도 봄에 떠오르는 시 중 하나는 삼일절에 더더욱 떠

lincat.tistory.com

2019/12/09 - [적묘의 수업]인권교육, 세계인권의날,12월10일,종이 평화의 소녀상,역사활동수업,캘리그라피,인권영화제

 

[적묘의 수업]인권교육, 세계인권의날,12월10일,종이 평화의 소녀상,역사활동수업,캘리그라피,인

948년 12월 10일에 열린 국제 연합 총회에서 세계 인권 선언이 채택된 것을 기념하는 날로, 1950년 12월 4일에 열린 국제 연합 총회에서  매년 12월 10일을 세계 인권 선언일로 기념하는 결의안이 채

lincat.tistory.com

2020/03/01 - [적묘의 발걸음]서울, 이화여고, 유관순, 3.1절, 1919년 3월 1일, 101주년 삼일절

 

[적묘의 발걸음]서울, 이화여고, 유관순, 3.1절, 1919년 3월 1일, 101주년 삼일절

3·1절은 1919년 3월 1일에 일어난 3·1 운동을 기념하여 제정된 대한민국의 국경일이자 공휴일입니다. 국경일에 관한 법률 제1조(국경일의 지정) 국가의 경사로운 날을 기념하기 위하여 국경일(國

lincat.tistory.com

 

 

 

3줄 요약

1. 한한기 한권 읽기,역사인식,보편 인권문제 등.. 다양한 접근 가능

 

2. 학문의 자유는 적절한 근거를 기반으로!!! 양적, 질적 자료를 전제로!!!

 

3. 역사를 공부하는 이유, 반복되어서는 안되는 것에 대한 반성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 77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58
Today144
Total6,504,18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