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그치고

햇살이 가득하니


베란다도 닦았겠다


아기냥들을 잠깐 베란다에서 놀게 해줬어요.







곰아저씨 위에 폭신하게 내려주기


냥리둥절







곰아저씨는 여기저기 옮겨다닌다고 바쁩니다.







아기냥들도 

이리저리 왔다갔다


탐색 중






크윽


심장에 해로운 맹수





아직 이름도 정해지지 않은

집사님 댁 가기 기다리는 중


곰아저씨랑 같이 놀아보아요









본인의 미모에 반해버린 거냥


너는 누구냥


쫌 잘 생긴 듯







둘다 상남자!!!


남묘들이랍니다.







먼치킨의 슬픈 운명..


다리가 짧아서 한참을 고민 중


내려갈까 말까







열심히 고민 고민






고양이들의 탐험 시간은

이렇게 흘러갑니다.





제 시간은 또 아기냥들을

바라보는 걸로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567
Today372
Total6,316,74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