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가 끝난 후


배우들이 가면을 채 벗지 못하고


객석을 향해 배역과 함께 자신들의 모습을 

드러냅니다.



연극을 관람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고






드디어 부산연극제가 시작되었습니다.


개막식과 함께







첫번째 연극


개막작은 극단 에저또의 순이







친절하게 영상으로 시작했고

영상 외에도

빔프로젝트로 영화같은 극의 분위기를

 

최소한의 무대장치로도 조성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 아쉬움이라니


대사가 너무 안 들렸거든요






배우분들의 멋진 공연이


좋은 대사들이


연극용 무대가 아니라서

그리고 계속해서 돌아가는 빔 프로젝트의 소리에


1층 중간부터는 소리가 정말 안들리더라구요.






그래도 마지막까지 열심히 들으려고 매우 애썼어요





개막식 첫 공연에


짧은 리허설에도 불구하고


멋지게 합을 맞춰주신






그리고 이 귀여운 배우님께도 박수를!!!!







연극이 공연되는 중간에는

사진을 담을 수 없기 때문에


커튼콜에서 신나게 셔터를 눌렀답니다.







모든 배우님들의 노력에

다시 한번 박수를 보내며






내용 자체로는 너무 힘들고

슬프고 괴로운 내용과 위기, 갈등으로만 점철되어서






특히 순이역을 맡은 배우님께서


참 힘드셨겠다....하고


여러번 생각했어요.


감정이 어찌나 계속 괴로운지..;;


어머니란 이름으로 계속 괴로워야 하는 것도 

자신의 인생이 어디있는지 한숨이 나는 괴로움이었어요.


낳은 자식도 기른 자식도 다 괴로움이 되어서....








시대적인 배경이 있긴하지만

21세기에 너무 오래 괴롭다..하면서 내용자체에 집중해서 보기엔

괴롭고 괴로움?


한국적인 색채와 근현대사의 괴로움 범벅


다른 나라 사람들이 본다면

어떻게 또 읽어낼지는 살짝 기대 됩니다.






많은 분들의 박수 속에서

아쉬움과 또 다음 연극에 대한 기대를 

조심스레 읽어봅니다.


모두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좋은 결과를 바라봅니다.





2019/03/15 - [적묘의 부산]극단 더블스테이지,클로즈업,부산연극제,부산시민회관,3월 16일(토)~17(일),오후6시

2019/03/04 - [적묘의 부산]부산문화회관,3월 행사일정,중극장,부산연극제,개막식,대극장, 음악회

2019/02/24 - [적묘의 부산]부산연극제작소 동녘,썬샤인의 전사들,부산문화회관중극장,사전인터뷰,3월 19일(화)~20(수)

2019/02/24 - [적묘의 부산]문화가 있는 날,월드코랄나잇,합창,부산문화회관,World Choral Night

2019/02/17 - [적묘의 블로그]부산문화회관 서포터즈,부산시립교향악단 정기 연주로 시작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475
Today199
Total5,891,09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