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제37회 부산연극제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부산지역 예선)

경연작 극단 더블스테이지의 <클로즈업>입니다.


3월 16일(토)~17(일),오후6시

부산시민회관 소극장 공연 작품입니다.


창작초연으로 김지숙 작가님

그리고 김동님 연출님








정신없이 바쁘게 흘러가는 연극입니다.


연극 속의 연극







여러 개의 프레임이 있고

줌인 해서 점점 다가가면







결국 그 끝엔

무대가 끝나고 난 뒤

조명이 꺼지고 난 뒤

카메라 뒤에 남은






적나라한 맨얼굴들이 나타날겁니다.






연극이나 영화에서


권력과 욕망을 가진 감독


그 속에 더 큰 욕망을 가진 배우들

그 욕심들이 사실 더 나은 예술을 위해서 또 

작가주의 작품을 위해 움직이는 동력이 될 수도 있고 







그냥 연극이 좋아서 하는 연극배우들이 이야기하는


연극 속의 영화 속의 영화와


무대에서 한걸음 나와서 질러내는 

연극 속의 영화 밖의 배우로서의 대사들







제 4의 벽을 깨려는 시도 자체가 재미있었습니다.



등장인물들은 현실과 극

또는 극 안에서 영화를 촬영하는 또 다른 상황을 연출하며

 정체성의 혼란을 겪게 되지만 

결국은 그 모든 모습이 모두 자신의 모습이라는 것을







주인공이 되고 싶은 욕심으로 가득한

본심을 드러내는 모두들

그리고 그 속에서 


결국 관객들도 그렇지 않냐는








언제나 그러하듯

첫번째 공연 뒤에는


이렇게 관객과의 대화~







초연이여서 더 다듬어지면


훨씬 웃음 포인트들이 살아나고


매력적인 합들이 살아날 수 있을 거 같단 생각이 듭니다.









무엇보다 상대적으로

문화회관보다는 소리 전달이 좋은


부산시민회관 소극장이 확실히 장점이 됩니다.

 






다른 연극에 비해서 호흡이 빠르고


변주가 다양하게 이루어질 수 있는 희극본이어서


몇번을 거쳐 더 좋은 작품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살짝 남습니다.









큰 서사가 주는 묵직한 

예술로의 승화에 대한 무게를 그대로 던져버린


또 다른 무게



많은 배우들과 

스탭들이 함께 움직여서 만들어간 연극 클로즈업이었습니다.









2019/03/18 - [적묘의 부산연극제]극단 이야기,노다지,연극관람후기,김유정,부산연극제 경연작,부산시민회관

2019/03/18 - [적묘의 부산]부산연극제작소 동녘,썬샤인의 전사들,부산문화회관중극장,사전인터뷰,3월 19일(화)~20(수)

2019/03/16 - [적묘의 부산연극제]극단 에저또,순이,연극후기,부산연극제 경연작,개막작,부산문화회관,중극장

2019/03/04 - [적묘의 부산]부산문화회관,3월 행사일정,중극장,부산연극제,개막식,대극장, 음악회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69
Today33
Total5,838,87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