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박 9일의 연수여행을 다녀오며

간식을 몇개 사오면서도


계속해서 ....


어느 날은 내가 귀국해서 돌아갔을 때

초롱군이 세상에 없는 것이 아닐까

고양이 별로 무지개 다리를 건넌 것은 아닐까

수없이 수없이 마음을 다스리면서

여권에 자국을 또 하나 남겨 보게 됩니다.









정작 현관까지 신나게 달려나와

마중해주는 고양이는 초롱군 하나


그리고 이내 덥다

 철푸덕


짝퉁 퓨마를 형상화하는 초롱군








잠깐 반짝하는 것은

간식 먹을 때








끝났는가


그러면....








고양이가 눕는 곳은

가장 시원한 곳







바람길이 있는 곳에

느른하게 누워서








속을 마구마구 보여주는


한점 부끄러움 없이 


하늘을 우러러 가릴 것이 없는 초롱군








바닥은 시원하겠다

바람은 불겠다

간식은 먹었겠다








네발 짐승이

어디 또 뭘 바라겠어요








아 맞다...







왜 자꾸 집을 비우냐고!!!


응? 응?






네발로 성큼성큼 


냉큼 다가와서


렌즈와 제 손의 체취를 마구마구 확인 중







짧다면 짧은 시간이지만

그래도 그 동안 네 생각 많이 했었어~



간식 조공을 들고 왔으니

봐주라고 ^^







2017/07/12 - [적묘의 일본]김해국제공항,에어부산 후쿠오카, 첫 일본여행

2017/07/02 - [적묘의 일본tip]]오사카주유패스,면세점선불카드,기내반입 화장품,일본콘센트,11자

2017/06/30 - [적묘의 카메라]올림푸스 렌즈수리, 부산센터폐점, 서울강남센터 택배접수

2017/03/03 - [적묘의 고양이]12살 고양이의 파닥파닥,월간낚시는 새 장난감으로!


2017/06/01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 마룻바닥 녹아내림 현상, 노묘의 여름나기모드

2017/01/01 - [적묘의 고양이]확대대상,18살 노묘,확대범은 확대 사진을 찍는다.

2017/01/17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의 정체는 냥아치, 장수묘의 비결은 생크림!!!

2016/09/06 - [적묘의 고양이]계단 위 노묘 3종세트, 혹은 서열 전쟁의 결과






3줄 요약

1. 주섬주섬 간식을 챙기면서 내 고양이를 생각하는 것. 집사의 품격!


2. 집안에서 제일 시원한 곳에 드러눕는 것, 주묘님의 품격!!!


3. 그 어느날 너도 나도 어디론가 떠날 그때까진 행복하자~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3
Today327
Total5,981,40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