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옛적에

푸른 집이 갑자기 생겨났는데

그 동네에는

고양이 3종 세트가 살고 있었다고 한다






제일 나이 많은 

 고양이가

푸른집을 얼마나 좋아했는지





쑥 들어가보고

눈치보고 

또 들어가 보고 싶어하고

또 들어가 보고 싶어하고




나중에는 집보다 더 커져서





낑겨서 들어가기도 

나오기도 힘들어졌다고 한다





마음 먹고 나오자니


그 몸뚱이가 얼마나 큰지

쑤우우우우우욱







쭈우우우우욱!!!


한참을 걸려서 나와야 한다고 한다





그렇게 푸른집을 비워주고


이제는 진짜 주인이 들어오겠거려니 했더니만






어느새 다른 고양이 한마리가 쑥!!!


그림자처럼 들어앉아 있더란다






그걸 보고 있는 


진짜 푸른 집에 들어가야할 고양이는

어이없어하고





누가 진짜 이 푸른집의 주인인건지


고양이 두마리가


서로 누가 집주인처럼 들락날락했는지

결론은 쉽게 나지 않더란다





그렇게 오늘도

푸른집은


진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





2016/10/31 - [적묘의 고양이]뉴스를 봐야하는데 노묘들은 냥모나이트 세트 생성 중

2016/11/01 - [적묘의 고양이]11월의 첫날 아침, 온 우주의 기운을 모아서!!!

2016/10/26 - [적묘의 단상]마왕 신해철 2주기,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가 옳게 살려고 노력했다는 것

2016/04/20 - [적묘의 고양이]상자의 제왕, 혹은 3종세트 상자쟁탈전

2011/04/13 - [고양이와 쇼핑백] 사랑의 조건

2011/05/18 - [고양이의 로망] 현실은 불공평한 법


2010/10/1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상자 밖으로 나와야 할 시간

2010/09/08 - [적묘의 고양이] 종이상자를 버릴 수 없는 이유!

2010/12/22 - [쇼핑백 놀이의 종결자] 당연지사

2011/01/23 - [고양이를 위한 선물] 다양한 취향을 존중한 종합선물상자

2011/01/27 - [선물반응] 왜!! 어찌하여 고양이는??

2011/03/21 - [쌀구입기] 고양이 세마리 총출동!




3줄 요약

1. 노묘 3종 세트의 푸른집 쟁탈전. 몽실양이 제일 사이즈로는 딱이네요.

2. 초롱군과 깜찍양은 반만 들어갔다 뒷걸음질로 나오고 말아요!

3. 푸른집의 진짜 주인은 접니다 +_+ 니네 들어가지 마!!! 


카카오채널에서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33
Today522
Total5,970,80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