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띵 할 정도로 햇살이 뜨거웠던

무이네에서 보낸 설날

무이네는 호치민에서 4시간 정도 걸리는
베트남 남부 판티엣(Phan Thiet) 부근에 있는 해변 휴양지랍니다.

그런데도 설날이라고..;;

일일 투어도, 하다 못해 지나가는 택시도 없어서

다른 외국인들과 마찬가지로..;;;;;

걸었습니다!!!!

근데 별로 걷는 사람 없더군요
대부분 리조트에서 휴양의 날을 보내던가
따로 차를 렌트하거나

골프장을 끼고 있는 곳으로 가면 골프..



가리비를 양식하는

이곳 바다를 한참 담다가..


한 소년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 더운 날에 그늘에 있는 것도 힘든데..

강아지가 보채면...





그늘 한점 없는 곳을 또 같이 뜁니다!!!






소년이 뛰고 있는 곳은 바로 여기!!!!




해변에는 가리비가 가득..

대나무배도 잔뜩




멀고 먼 계단을 쭈욱 올라가는 동안..
머리가 빙빙 도는 태양에..

어찔 했는데!!!

어른들도 다들 그늘에서 쉬고 있는데!!!




자기도 쉬고 싶어서

그늘로 쏙 들어갔다가..





머리가 아픈지 졸린지..

아니면 아침에 받은 세뱃돈 계산?




빌치에서 강아지가  낑낑대니까


또 한번 신나게 뜁니다!!!




헉..완전 눈 마주침..^^

아잉 한번 웃어주고





카메라를 들고 왔다갔다 하는 외국인이 신기한지

마냥 쳐다보네요!!!






근데 정말..;;

이 강아지!!!

주인을 훈련시키는 천재견!!!!





한숨 쉬더니 또 뜁니다 ㅎㅎㅎㅎ






속도도 조절해 가면서 ^^





바다를 달리는 소년과 강아지!!!!



둘 사이의 눈빛 교환이 너무나 부럽더라구요





무이네야 항상 더운 곳이고
지금은 건기라서 오히려 시원한 편인데도

햇살이 정말 뜨거웠거든요




그런데도 소년은 열심히 달립니다!!!






대략...

이런 날씨입니다 ^^




이쪽 바닷가 걷고 저쪽 마을로 넘어가면서

만난 다른 강쥐들..






볕에 눈이 부시거나

졸리거나.. 졸거나..
자러 가거나...



담벼락 그늘 자락에서

사람들은 행운을 시험하는 주사위 놀이를 하고 있고..





강아지는 더워서 기운도 없어요



느억맘-베트남 액젖-은 익어가고...



꽃은 눈부시게 피어나고...




담벼락 안에서 강아지는 꿈나라로....



저도 산책 포기하고 다시 리조트로 고고고...

낮잠을 자러 갔답니다.

그 소년과 강아지, 오늘도 뛰고 있을까요? ^^


무이네 관련 포스팅 모음

2011/02/09 - [베트남 무이네] 심난한 끼니문제의 고민
2011/02/10 - [베트남 무이네] 가볍게 사이공 비어와 함께하는 저녁!
2011/02/09 - [베트남 무이네] 기니피그가 뛰노는 리조트
2011/02/06 - [베트남,무이네] 일출의 필수요소, 실루엣을 담아보자
2011/02/04 - [베트남, 무이네] 소녀와 젖소 고양이를 만나다
2011/02/03 - [베트남 무이네] 사막과 바다와 하늘을 만나다



3줄 요약

1. 넓은 곳에서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곳은 반려동물이 있는 사람들의 꿈

2. 무이네의 설날은 무지 덥군요!!!

3. 택도 없는 돈을 불러대는..;; 쎄옴 나빠요..ㅠㅠ 택시보다 비싸다니

소년이 강아지에게 훈련당하고 있다는 의혹이 아직도 남긴해요 ㅋ
다음뷰추천 손가락 클릭은 로긴하지 않으셔도 눌러집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곱가지 이론 2011.02.11 0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년과 강아지... 좋은 친구 같네요...

    • 적묘 2011.02.11 0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곱가지 이론님 갑자기 래시가 생각나네요 ^^

      정말 소년의 가장 좋은 친구는 강아지죠!!!

      사실 꽤나 철학적인 이유로
      또 하나의....의미가 있는데

      개의 수명이 보통 15~20년

      소년이 성장하면서 자연스럽게 개의 노화와
      죽음을 겪게되고

      상실과 죽음에 대한 고찰을 하게된다는 거..

      그래서 삶의 깊이를 자연스럽게 이해하게 된다는 거였는데
      갑자기 생각났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475
Today547
Total5,891,44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