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럼 공식 박물관,아바나 클럽

El Museo del Ron Havana Club

첫번째 h는 스페인어에서 묵음이기 때문에

쿠바의 아바나~클럽이 맞답니다.


유럽의 피식민지인들이 신대륙(그들에게는!!!)에 도착해서

중미의 날씨와 노동력

그리고 공짜<?>인 땅을 이용한

단일경작 농업=플랜테이션 농업을 실시한 것 중에

가장 효과 좋았던 것들이


사탕수수, 커피, 옥수수, 카카오, 바나나 등






올드 아바나의 거의 끝까지 걸어나오면

제일 바깥쪽 길에 보이는 식민지 스타일 건물 중 하나가

새단장한 건물이랍니다.







플랜테이션의 결과물 중에서

사탕수수를 이용한 럼주는 고급 술!!


쿠바의 럼은 높은 순도와 부드러운 맛으로 좋은 평가를 받습니다.

.... 그렇죠. 공장이 발달하지 않았으니, 그리고 무역봉쇄로 인한

화학비료가 들어오지 않은데다가 농약도 뿌리지 않으니

깨끗합니다 +_+






유럽인들이 들어오면

꼭 구입하는 것 중에 대표적인 것이

이 럼과 쿠바산 시가


그리고 커피







실제로 그런 기호품을 사용하지 않는 이들이 구입하는 것으론

유기농 설탕이 있습니다.

유럽에서 판매하는 것의 10분의 1 가격이기 때문에

많이 구입하고 싶다고 하더군요.


전의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에서 온 세뇨라와 같이 방을 쉐어해서

정말 많은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어요.









모히또에서 몰디브 한 잔이 아니라


쿠바 리브레 한 잔을 마신 듯한 고양이가

럼주 오크통 위에서 담배도 한대 태우고는

잠들었던가






한가로운 오후

이제 퇴근 준비를 하는 이른 저녁

쿠바노들과의 이야기는 즐거웠습니다.



애가 아직 어린 소녀인데

럼을 좋아한다고

쿠바 럼이 정말 좋기 때문에

조금 마시는 건 건강에 좋다는 시답잖은 농담들


내일이든 언제든 오면 한잔 주겠다면서 ㅎㅎㅎ






La chica bebió mucho RON.

tal vez ella es borracha

No quiero romper de su sueño


그런 한가로운 이야기들을 주고 받으면서

고양이의 발을 주물주물해


아무리 가까이 가서 셔터를 눌러도

꼼짝도 않는 걸 보니 정말 이 세뇨리따가 영업은 다 뛰었나보네요 ^^








2016/06/21 - [적묘의 쿠바]아바나 아프리카,아멜거리에서 만날 수 있는 것,Callejón de Hamel

2016/06/21 - [적묘의 쿠바]아바나 고양이가 있는 흔한 동네 시장, 바나나판매왕

2015/03/26 - [적묘의 쿠바]낡음의 미학은 없다,빈곤탈출과 꽃보다 남자를 꿈꾸는 아바나

2015/03/26 - [적묘의 아바나]일주일 간의 애증 쿠바 Cuba, la habana

2016/05/02 - [적묘의 블로그]천천히 걷는 여행자~20문 20답(2016년 4월 수정)

2016/01/29 - [적묘의 쿠바]하바나에서 흔한 클래식 미국차와 체게바라,쿠바화폐 주의할 점!

2016/01/26 - [적묘의 쿠바]헤밍웨이,나의 모히토는 라 보데기타 델 메디오에 있다,La Bodeguita del Medio








2015/12/13 - [적묘의 쿠바]하바나 검은 고양이와 공작새가 함께 있는 호텔 정원

2015/12/01 - [적묘의 쿠바]아바나 옛 국회의사당, 카피톨리오는 수리 중, havana el capitolio

2015/12/09 - [적묘의 쿠바]아바나 체게바라를 혁명광장에서 만나다. Revolution Plaza

2015/10/23 - [적묘의 쿠바]노인과 바다, 헤밍웨이 아니라도 꼬히마르에 가야하는 이유,Cojímar, Alamar

2015/09/24 - [적묘의 쿠바]하바나 아침은 말레꼰에서 시작된다. 방파제의 일출

2015/10/18 - [적묘의 저가항공tip]비행기 안에서 먹을 간식이나 유로 달러 준비할 것

2015/07/24 - [적묘의 쿠바]담장을 사이에 둔 작은 고양이와 큰 강아지의 어느 오후

2015/07/02 - [적묘의 단상]2015년 7월, 10개월 여행 끝에서 돌아보다






3줄 요약


1. 미국에 관광개방한지 1년, 미국관광객으로 넘쳐나서 예약 안하면 여행 힘듭니다.


2. 요즘은 쿠바 여행 관련글 많은데 한가롭게 다니다 오는게 제일 좋아요.


3. 정작 술이나 담배는 판매용이지 현지인들이 상용하는 기호식품은 아니예요~

기호식품은 커피!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16
Today268
Total5,924,54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