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람이 울리지 않아도 아무 문제 없는

살아있는 알람


6시 전후로 계속해서

울어대면서 문을 열어달라고 칭얼칭얼


아래층이 더 따뜻해서 잠은 거기서 자고

새벽에 화장실 갈겸 올라와서

내 방 앞에서 엄청나게 잔소리


문 열어라 하고..


방을 몇바퀴 빙빙 돌고서는

푹신한 이불에 

따끈하게 풀썩









추워서 서러운 집사는


커다란 창문을 단열 뽁뽁이로!!


사실 이건 티비를 보고 엄마가 결정

아빠가 시공 +_+





구석자리는 따뜻하지만

공기가 워낙에 차니까..


아..오랜만에 느끼는 이 차가운 

겨울 바람이란!!!!


매서운 부산 바닷 바람이란!!!






여름에도 선풍기 하나로 버티는데

최근 몇년 겨울 동안엔

내가 없었으니 보일러도 한번 안 돌렸었던

차가운 방



새삼 찬 공기에 으슬으슬

아침이 무서워져서~


일단 창을 모두 깨끗하게 닦아내고






이 커다란 뭉치가 

두개에 3만원


3만원 어치 보일러 더 돌리는거보다

더 따뜻해야 하는데 하면서..






포장용 뽁뽁이보다는

조금 더 도톰한 단열 이중구조라는

뽁뽁이를 창문 크기로 잘라본다





전체 크기가 큰지라 


물은 소용없고

스카치 테이프로 사방을 막아 붙임.






빛은 들어오고

바람은 막아준다는


단열 효과..


있는 것 같습니다!!!!!






푸욱..이불 


아이 좋아....


초롱군과 함께 이불 속에서

그릉그릉 모드~








2013/11/01 - [적묘의 페루]시골집 검둥개,리마 끝쪽 시에라 비냑

2012/01/16 - [베트남,하노이 동물원]꼭 겨울에 가야하는 이유!!!

2011/12/16 - [적묘의 고양이] 눈이 내렸을까요???

2011/09/30 - [적묘의 고양이들]무릎 고양이로 변신,남자라면 핫핑크

2010/12/28 - [눈고양이] 겨울낭만묘의 희망사항



2013/11/02 - [적묘의 페루]시에라 흙담길엔 느른한 검둥개,비냑에서

2015/11/02 - [적묘의 고양이] 진리의 노랑둥이와 함께 가을은 노랗다

2013/08/19 -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 3종세트와 소식 하나

2013/07/02 - [적묘의 페루]왜 한국보다 따뜻한 나라에서 감기에 걸릴까?

2010/11/1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이불의 필수 요소






3줄 요약

1. 종일 자도 되는데 새벽엔 왜 깨우는거얏!!!!

2. 노랑고양이는 노랑노랑해~~~

3.생각보다 비닐이란 것이 바람을 잘 막아주네요~ 좋아요.

 

 

 ♡ 미션 : 바람을 막아라 ~

 ♡ 페루에서 데려온 보들보들 알파카 라마인형 구입하실 분~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581
Today169
Total5,971,03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