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일상/적묘의 사진 이야기

[적묘의 카메라]미러리스 올림푸스 펜시리즈 번들렌즈 수리

적묘 2015. 9. 3. 08:00






올림푸스 펜 시리즈 카메라를 두대나 쓰다니

싶긴 하지만 사실 이 카메라들을 찍은 카메라는

캐논 650d


 사실 캐논 카메라를 가장 많이 사용했지만

남미로 가게 되면서 구입한 것인

펜 2였고

 카메라는 참 튼튼합니다!!!


문제는 렌즈였죠.


몇번이나 한국에 왔다갔다했었어요.







그리고 결국 렌즈만 새로 구입하려고 하니까

실제로는 

배보다 배꼽


카메라는 버전이 자꾸 올라가지만

렌즈는 계속 바꿔서 쓸 수 있으니까

렌즈만 구입하려고 해도


풀세트 (카메라 바디+렌즈)가격이나

별 차이 없다는 것!!!






그래서 결국..


페루의 없는 것 없는 시장

뽈보스 아술레스에서

장물로 추정되지만 중고라고 하는...


2012/04/06 - [적묘의 페루]모든것이 다 있는 뽈보스 아술레스,polvos azules



펜 6을 렌즈와 함께 구입합니다.


올 2월에 리마에서 우유니로 떠나기 바로 직전이었죠.


중고 시장에서 카메라구입하는 것은 어디나 마찬가지지만

카메라를 좀 알아야합니다.


스페인어로 카메라 가게 사장님과 

수다 비슷한 가격 협정 끝에 꽤 괜찮게 구입하긴 했지만

충분히 확인하고 결정해야 하고

무엇보다 .... 페루에서 구입한 박스도 보증서도 없는 중고.

운에 따르는 수 밖에요.








왼쪽은 펜 2와 비교하면

액정을 조절할 수 있는 펜 6


베터리와 렌즈는 모두 호환이 됩니다.



문제는 제 카메라들이...


하나씩 다 문제가 생긴 것이 모두 번들렌즈였다는 것!



제가 짐작한 것은

물이 쏟아지는 이과수 지나면서 

펜 2에 마운트된 번들렌즈가 망가졌다는 것



그래서 새로 구입한 펜 6의 번들렌즈는

 모래바람이 휘몰아치던 모로코 사하라 사막에서 장렬하게 사망.


둘다 같은 증세.


조리개 조절로 사진을 찍지 못하고

완전히 사진이 하얗게 피고

빛이 들어오는 양 조절을 못해서


수동으로 완전히 노출 다운 시켜서 찍어주고

야경도 메뉴얼 모드로 찍을수가 없게 되었다는 거였죠.







결국 여행 몇달 동안은 모두 강제 노출 조절로 사진을 찍고

액정상으로 나오는 색과 실제 사진 결과물은

전혀 다른 사진들이어서 저는 그냥 마음으로 보고 사진을 찍었다는

그런 슬픈 이야기!!!



그리고 한국에 들어와서 바로 서비스 센터에 가서

꽤..... 심난한 상태임을 알게 되었죠.



M.ZUIKO DIGITAL ED 14-42mm F3.5-5.6 (마이크로포서드마운트)
14-42mm(환산 초점거리 28-84mm)

크기 62x43.5mm 

무게 150g



가볍고 작은 것에 비해서 결과물 괜찮은데

문제는.... 이 부실한 속...

플라스틱 렌즈..ㅠㅠ







안의 조리개 조절하는 얇은 필름같은 것이

완전히 끊어짐.


그러니까 결론은

제가 렌즈를 엄청나게 많이 쓴거였더라구요.



-- 캐논 니콘 다 써봐도

이런 식으로 끊어지는 건 없더라고요!!!


근데 얘는 왜 이리 자주 망가지는거야.ㅠ.ㅠ


그래도 새로 구입하는거 보다는

수리하는 비용이 싸니까 수리합니다.

어차피 새 부품 사와서 바꾸는거니까

제가 일상적으로 여행 중이 아닌 이상은

새 부품 넣은 렌즈가 망가질 일은 거의 없고 말입니다.







그리고 렌즈는 둘다

같은 상태였습니다.


 수리하시는 분이 부품 찾아서 수리하고 연락주셨고

이왕 하는 김에

여행 중에 기스가 많이 난 망원렌즈의 제일 바깥쪽 렌즈도 교환.


열시 필터를 사서 끼워야 했다는 소소한 뒷북.






바디는 멀쩡.


몇년을 써도 좋은 결과물이 나오는 사진들.


그리고 저 버튼의 글자들이 지워진거 보니까

제가 진짜 열심히 카메라 잘 쓰는 사람인가 봅니다.





아아 그나저나 결국 남게된 한국 올림푸스 정품

펜 2+번들렌즈


비싸게 구입해주실 분 찾기...힘들겠죠..ㅡㅡ


카메라는 너무 빨리 변해서

특히 바디는 뭐..가격이 답이 안나오네요.


서브의 서브로 놔둘까....살짝 고민 중이네요.






2014/10/16 - [적묘의 카메라]처음으로 만나는 흰색 터치!삼성 WB250F

2014/10/07 - [적묘의 사진]셀카봉 입문기 그러나 셀카용 폰이 없다!

2014/06/10 - [적묘의 사진tip]카메라 선택 기준이 달라지는 이유

2014/05/28 - [적묘의 카메라]어쨌거나 패닉~ 메모리 에러, 데이터 손실대비법

2014/04/02 - [적묘의 고양이]30시간이 걸려 집으로 돌아온다는 것

2013/12/12 - [적묘의 페루]카메라 연사 기능과 고양이 기지개


2013/11/23 - [적묘의 사진tip]외국에서 노을을 담기 위한 조건,14-42mm 번들렌즈

2012/12/03 - [적묘의 카메라]올림푸스 펜2, E-PL2 번들렌즈 수리기

2012/09/08 - [적묘의 카메라]루믹스 DMC-FH2와 차차폰

2012/09/04 - [적묘의 카메라리뷰]20배줌 캐논, 파워샷 SX 240HS

2012/04/14 - [적묘의 카메라]렌즈교체형과 폰카에 대한 고민






3줄 요약

1. 예상보다는 저렴하게 수리완료. 렌즈 하나 값보다 싸게 렌즈 3개 수리 끝!


2. 이 카메라들 가지고 10여개국을 다녀왔습니다. 좋은 시간을 좋은 추억들~


3. 근데 생각보다 카메라들이 업글이 빨라지면서 ..;; 중고가격이 넘 떨어졌네요.


♡ 카카오채널로 바로 구독가능~ http://story.kakao.com/ch/lincat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