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이 가면 

더욱 화려합니다.


9월의 꽃이 피기 시작했습니다.


폭염이 가시고

가을이 시작되는 것을 

눈으로 담아봅니다.







꽃은 가까이 가야 

그 느낌이 더 좋습니다.





배경은 다 자르고

가까이 더 가까이





가운데보다는

한쪽으로 시선의 흐름을 따라가는 것이 좋은데

저는 개인적으로


사진의 공백을 따라

끝에서 머무는




오른쪽 끝에 포인트가 가는 것을 

선호하는 편입니다.





가끔은 이렇게 위에서

피어난 꽃무릇 

꽃잎 사이로 보이는

꽃 봉오리를 담아주는 것도~






정면에서 꽃을 

잡아주는 것도


모든 각도를 다 시도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태풍과 비가 오가는

부산의 추석 연휴


아침나절의 하늘은

그냥 흰 잿빛입니다.





꽃의 색을 더 화려하게 담기 위해서

그리고 꽃술의 느낌을 살려보기 위해서


더 한쪽으로 몰아봅니다.


나비같은 꽃잎과 꽃술이

아웃 포커싱된 배경 위로

선명하게 보이는 느낌이 제일 좋으네요 ^^



2016/06/25 - [적묘의 장마]빗 속에서도 치자꽃은 향긋하더라

2016/05/04 - [적묘의 고양이]러블 봄날 초록 정원의 몽실양

2016/04/16 - [적묘의 부산]낙동강 유채꽃축제,노란꽃이 넘실거리는 대저생태공원,4월출사지

2016/03/29 - [적묘의 부산]벚꽃출사지,벚꽃엔딩 아니죠~이제 시작.온천천시민공원, 봄출사 강추

2015/08/02 - [적묘의 부산]아름다운 구속,연꽃 가득한 장안사 연지에 갇히다.여름출사지


2012/11/08 - [적묘 단상]접사렌즈,선인장꽃을 들여다보다

2013/04/13 - [적묘의 봄꽃놀이]매발톱꽃과 반짝반짝 장신구 접사담기

2013/04/10 - [적묘의 경주]4월봄꽃놀이, 안압지 벚꽃와 당간지주 유채밭

2013/03/19 - [적묘의 한국]3월 출사, 전남 다압매화마을 나들이는 맛있다

2011/09/16 - [적묘의 사진이야기] 두려움 버리기!! 카메라 활용 tip




3줄 요약


1. 올림푸스 펜 pl6+
14-42mm. 더 가까이 가면 초점이 좀 나갑니다..;;


2. 캐논 디에셀알+백마 쓰다가 쓰면 선예도 면에서는 갑갑해요.

3. 꽃무릇은 수선화과, 9월 중순부터 10월까지 한창이랍니다 ^^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07
Today85
Total5,949,11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