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탄불-카파도키아-콘야-안탈랴

-올림푸스-카쉬-

페티예-그리스 로도스-페티예

파묵칼레-셀축-이스탄불


카쉬에서는 

케코바섬 보트투어와 스쿠버 다이빙


그리고 사실 사람들은 많이 안하지만

패러글라이딩도 있어요.


제가 조금 더 편한 마음으로 있었다면

아마도 여기에서 3,4일은 있었을거 같네요.

어쩌다 좀 꼬여서..;;;


가볍게 2박 3일





요트 매니아들의 천국이라는데


실제로 가면

그냥 사람이 별로 없어서 좋은

작은 동네라 더 행복


올림푸스에서 넘어가는 길

카쉬에서 페티예로 가는 길도

아주 예쁩니다.





바다색을 보면서 가는 즐거움

지중해의 푸른 빛




그리고

골목 사이사이에서

만나는 귀여운 

꼬리달리고 귀 쫑긋한 친구들도 반갑답니다.






나 불렀니?





아니...


너 불렀어







앗 노랑둥이다!!!!






꺄오~


진짜?


동네 고양이들 다 부르는거 아니야?






이른 아침


떠오르는 태양에

길게 그림자가 흐르는 시간





거리엔


고양이들과 적묘뿐






야옹 소리 한번 냈다가


순식간에 대여섯마리와 함께

아침 인사나누고





바닷가로 내려가서 만난

태비 고양이는 꽃이랑 잘 어울리지요





숙소에서부터

바다가까지

쭉 걸어내려오면서


고양이들과 눈인사 하고





메인 도로로 걸어가는 중에는


느긋하게 뼈뜯는 개님과

진지하게 바라보고 있는

고양이의 집념어린 뒷모습도 한컷!






온몸에 전통옷을 두르고 지나가는

터키 여성같은 느낌...


사실, 이렇게 휴양지 쪽에서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지만

이런 전통적인 이슬람 옷을 입은 여성들은

콘야에서 많이 볼수 있어요.


저쪽 지방쪽에서 휴가 온 터키 여인들





오전에 한바퀴


카쉬 동네 돌고


모스크끼고 돌아가면 다시 숙소


보통은 아침 식사가 준비되는 시간은 8시 정도

그래서 5시 30분에서 6시 정도에 일어나

해가 아직 뜨겁게 전에 걷고 돌아가면





딱 좋은 아침 산책이랍니다 ^^






2015/08/31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 메디나의 고양이들,Medina of Marrakesh

2015/08/30 - [적묘의 모로코]벽화마을 아실라 노랑둥이 고양이와 푸른 책방

2015/08/29 - [적묘의 터키]TNR 카쉬 고양이들은 신전에서 잠든다.kas

2015/08/27 - [적묘의 그리스]로도스섬 턱시도 고양이와 밥그릇들에 감동받다

2015/08/24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의 페루 라마인형에 대한 반응탐구

2015/08/23 - [적묘의 그리스]로도스섬 고양이가 있는 그리스 정교회 풍경

2015/08/21 - [적묘의 그리스]로도스섬 성벽에서 노란둥이 고양이를 만나다

2015/08/10 - [적묘의 멕시코] 푸른 눈 고양이가 있는 대통령궁 정원에서

2015/08/18 - [적묘의 고양이]해바라기가 있는 주말 풍경, 입추


2015/08/19 - [적묘의 그리스]터키 페티예에서 로도스로 가는 페리를 타다

2015/08/20 - [적묘의 그리스]각종 젖소 고양이 종합세트가 있는 로도스섬

2015/08/11 - [적묘의 모로코]페즈 메디나 고양이들, 구시가지 시장 고양이 골목,FEZ

2015/06/16 - [적묘의 터키]이스탄불, 카파도키아,콘야에서 바라보다

2015/07/01 - [적묘의 터키]셀추크 투르크 수도,콘야에서의 조용한 하루,konya

2015/07/30 - [적묘의 터키]파묵칼레 유적지, 유네스코 세계유산,라오디게아,히에라폴리스,Hierapolis,Pamukkale






3줄 요약

1.올림푸스에서 버스타고 카쉬가서 하루는 케코바 섬투어, 하루는 스쿠버 다이빙!


2. 구석구석 여유로운 고양이들. 아침 산책에선 더 반갑답니다. 


3. 저 검은 전신을 가리를 종류의 옷들은 모로코에서도 많이 볼수 있어요!


♡ 카카오채널~ http://story.kakao.com/ch/lincat022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 터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렛스 2017.01.18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중간에 보이는 검은 부르카를 쓴 여인들은 아마도, 터키인이라기보단 이란이나 여타 중동국가에서 온 관광객일겁니다^^ 터키인들은 동쪽 지방이나 시골쪽 보수적인 지역에 산다 해도 온 몸을 검은 옷으로 덮는 부르카는 안하거든요... 터키를 좋아하는 사람이 남기고 갑니다^^ 저도 카쉬에서 길냥이들 많이 보았는데, 제일 좋아하는 휴양지 중 하나여요. 정말 아름답죠 카쉬 ㅠㅜ

    • 적묘 2017.01.18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렛스님 동네마다 완전히 다르더라구요.
      터키 친구 말이 이스탄불 근처나 그 안에서도 그렇게 입는 분들은 여전히 그렇게 입는데요.

      저도 많이 궁금해서 물어봤거든요~
      자식들 옷에 뭐라고 안해도 어쨌든 당신들은 그냥 전통대로 입는 분들 많다고 하더군요.

      동네마다 개인마다 다르겠지요~

      일일이 물어볼 수는 없으니..궁금하긴 합니다.

      제가 인도네시아 살 때에도
      정말 어떤 분들은 저렇게 니카브를 입으시더라구요.

      부르카보단 쪼끔 덜하지만 아마 동네분들 맞으실거예요. 분위기가 있잖어요 ^^;;

      저 분들은 모르겠네요. 궁금하니 물어볼걸 그랬나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51
Today438
Total5,892,48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