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릴로체는 남미의 스위스

그리고 아르헨티나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호수 도시


따로 투어를 해도 좋지만

그냥 혼자 버스타고 나가서 

순환로 길을 따라 걸어도 하루가 지나가는

좋은 산책 코스가 많답니다.



기본적으로 남미는...


남쪽으로 갈수록 안전해지고

남쪽으로 갈수록 비싸진다!


그것이 기본 상식!!!!






아무도 없는 길을


혼자 걸어도 좋은 날





샤오샤오 국립공원


물론 꽃나무를 보호해야 합니다! 

꺽지 마세요!!!!



전 아직 입구에 가지도 않았고

끊어낸 민들레 홀씨들은

버스 정류장 가까이의 그냥 길바닥 잡초랍니다.


그래도 예뻐~





빠뉴엘로 항구까지 20번 버스타고 가서

내려서 1키로미터 정도 걸어갑니다.





그러면 그제사 공원 입구가 나와요.





혼자 걸어도 좋지만

화장실은 없다는 것



물론 물이나 음식을 판매하는 곳도 없습니다.



길게 걸으면 5,6시간 걸으니까

음식 준비는 필수!!!



쓰레기는 되가져 오기!





혼자 있다는 것


자연과 함께 있다는 것





음악을 들으며 걸으려고 했는데

불가능..;;;



새소리도 계속해서 들리고

바람소리 호수 물소리도 좋고






햇살과 바람과 함께

걸어보아요~






몇군데 지점에 

호수 전망대가 있고







그때마다 내려가서 호수를 바라보며


빙하호의 아름다운 푸른색을 



실컷 즐겼답니다.






바람도 잔잔하고

햇살도 따뜻해서



패딩과 스웨터를 하나씩 벗었다는~





계속 걷다보면


또 다시 만나는 예쁜 하늘과 호수





만년설이 소복한 산들...


그리고 걷기 싫으면..;;;

히치하이킹해야합니다 ^^:;;






전 그냥 걸어서 다시 


다른 방향으로 돌아나갔어요.





계속해서 걷고 싶은 길





그리고 바람에 휘청 휘청~


날개를 쉬는 작은 친구도 만날 수 있답니다 ^^






2014/11/16 - [적묘의 바릴로체]시비꼬 광장에는 개들이 잠잔다.Centro Civico

2014/11/14 - [적묘의 바릴로체]고양이와 함께~깜빠나리오 전망대,cerro campanario

2014/11/12 - [적묘의 바릴로체]안데스 산맥의 만년설과 푸른 호수를,1004호스텔

2014/11/11 - [적묘의 부에노스아이레스]산 뗄모 일요벼룩시장, 1년에 단 한번 코스프레!!

2014/11/09 - [적묘의 아르헨티나]부에노스 아이레스 오벨리스크,라 보까, 그리고 탱고


2014/08/04 - [적묘의 페루]티티카카 호수 국경,뿌노에서 볼리비아 가는 길

2014/09/19 - [적묘의 라오스]꽝시폭포, 죽기 전에 꼭 가야할 곳,Kuang Si Falls,Luang Prabang, Laos

2014/08/11 - [적묘의 페루]이까 사막의 오아시스, 우와까치나 인어공주.huacca china

2014/07/19 - [적묘의 볼리비아]티티카카 호수를 바라보다,코파카바나

2013/01/27 - [적묘의 한국]일산호수 공원,겨울과 눈이 그립다

2012/01/16 - [인도네시아,자바섬]다섯가지 색으로 변하는 호수의 비밀!Telaga Warna

2010/12/31 - [몽골, 홉스골] 광각렌즈 필참!! 아시아에서 두번째로 큰 호수에 가다

2011/01/02 - [몽골,홉스골] 광각렌즈가 필요한 순간





 3줄 요약


1. 여러 프로그램들 중에서도 이런 한가로운 코스가 참 좋네요~

2.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좋은 여유있는 하루. 

3. 환전은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역시 관광지는 환율이 떨어집니다!!!

♡ 이제 이 여행도 끝을 향해 걸어갑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아르헨티나 | 바릴로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히티틀러 2014.11.17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이 엄청 깨끗하네요.
    풍경이 그야말로 사진 엽서 같아요.

    • 적묘 2014.11.18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히티틀러님 전 몽골의 홉스골 호수가 자꾸 생각났답니다.
      확실히 느낌이 비슷해요~~

      여기가 좀더 아기자기하지만요

  2. 버찌의공간 2014.11.21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여행하고싶어요~ㅠ
    삼실 안에서 반차 쓰고 도망 가버릴까봐요ㅠ

    • 적묘 2014.11.21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버찌님 반차가지고 불가능한데요..;;;

      보통은 일 때려치고 옵니다.

      제 나이 정도나 저보다 어린 친구들도 많이 만났는데
      보통은 일 그만두고 떠나는 여행이지요.

      더 나이 많으면 힘드니까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86
Today172
Total5,950,66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