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음식을 피해갈 수 없다!!

리마에서 즐길 것은
피카로네스~~~

크리스피 도넛보다 마음에 들었습니다!!!

Picarones(피카로네스)
페루의 식민지시절(AD1542~AD1824)
시작된 것이라고 해요 ^^




센뜨로 쪽보다는
여기를 살짝 더 추천하고 싶은 이유는~

안전하게 걸어다녀도 되는
미라플로레스의 케네디 공원이니까요~



미라플로레스
시청에서 관리하는 손수레~


고양이들이 오가는 곳

 



그때 그때 튀겨내는 따끈한 도넛


손으로 탁탁 떼서
반죽을 넣으면~



그 담에
건져내서

꿀? 당밀 소스를 부어서



호호 불어 먹으면 맛있답니다~



그 옆엔 다른 종류의 간식

추천은 ....
이건 그냥 반반..




강정이랑 튀김에 역시 단거 바른거랍니다

손에 묻기도 하고




한두번은 먹을 만한데~




제 입엔 많이 달아요..;;


 

야금야금 먹으면서~

고양이들 구경도 하고~




집집마다 서로 다른 반죽

서로 다른 소스~
막 튀겨낸 신선한 도넛이구요~

그래서 정말 맛있는

개인적으로 가장 추천하는
페루 간식은 피카로네스랍니다 ^^



2013/10/06 - [적묘의 페루]달콤한 간식들,남미의 둘세들 dulce
2013/08/19 - [적묘의 페루]아방까이 시장,제과제빵 재료 도매상 Mercado Central
2013/06/29 - [적묘의 페루]외국에서 현지음식을 즐기는 이유,독특함에 있다!
2013/02/11 - [적묘의 부산]겨울밤 길거리음식 지존은 분식,튀김,어묵,김밥
2013/02/06 - [적묘의 페루]멜론, 마메이, 망고! 열대과일이 제철인 1,2월
2012/11/09 - [적묘의 페루]달콤한 소녀의 키스, beso de moza
2012/10/22 - [적묘의 뜨루히요]완차코(Huanchaco)에서 먹은 페루 길거리음식
2012/09/11 - [적묘의 페루]달달한 초콜렛과 사탕! 길거리음식
2012/03/09 - [적묘의 귀차니스트 식단] 달콤한 호박죽 손쉽게 만들기!
2012/03/06 - [적묘의 페루]달콤한 리마, Picarones(피카로네스)


3줄 요약

1. 케네디 공원가서 야금야금 피카로네스 먹고 고양이 구경하고 싶네요.

2. 생각보다 공원에 갈 일이 없습니다 ^^;; 집 근처에 피카로네스 파는데도 없구..ㅠㅠ

3.  주말엔 좀 쉬고 싶은데!!! 기말고사 문제 출제 중 홧팅!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로긴하지 않아도 손가락 클릭하시면 추천된답니다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4.02.22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쉬어야할텐데 기말고사문제까지 출제중이시라니 ㅎㅎㅎㅎㅎㅎ
    고양이공원가서 충전하고 와야하는데 말이죠!

    • 적묘 2014.02.22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집안일들을 제대로 못한 것도 많고..
      버스타고 나가야하는 것도 힘들고...

      고장난 렌즈도 아직 못 받았고

      병원 아니면 출근이다 보니... 기말고사문제는 도통 진전이 없네요.
      고양이 공원은 다음 달에나..;;;

  2. 히티틀러 2014.02.22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시장에서 파는 도너스 비슷한 느낌이 나네요.
    단 거 좋아하는데, 한 번 먹어보고 싶어요ㅎㅎ

    • 적묘 2014.02.22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히티틀러님 안달게 반죽 만들어서 튀긴 다음에
      설탕이 아니라 시럽을 부으면 피카로네스의 맛을 즐길 수 있을 듯!!!
      집에서도 해 먹는 음식이니 튀김 좋아하시면 시도해 보셔요.

      전..;; 튀김을 할줄 몰라서..패스

  3. 자축인묘 2014.02.23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조관우의 (꽃밭에서) 흥얼거리며 자고 있을 겁니다.^^

  4. 클로에 2014.02.24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아~! 다시보니 반가워요 >.<
    저거 소스가 진짜 궁금했는데~
    튀긴거 잘 못 먹는 저도 요 삐까로네스는 진짜 맛나게 먹었어요 +_+
    케네디에서 저 강정 같은 것도 맛이 궁금해서 기웃거렸었는데 ㅎㅎㅎ
    공원에서 기웃거리다가 왠 이상한 애들한테 끌려갈뻔 한 기억도 나네요 ;ㅁ; 하...하하하하하;;;;

    • 적묘 2014.02.25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클로에님, 피까로네스 반죽 홈믹스 같은것도 팔던데..;;
      사서 보내드릴까요?

      근데...이상한 애들한테 끌려갈뻔 하다뇨?
      그런 일 잘 없는데..;;;
      대체 왜!!!

    • 클로에 2014.03.01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신이 탈출한 2월을 보내고 드디어 3월이네요 ;ㅁ;
      으아으아~
      메세지 받았어요 ^^
      톡 추가했답니다 +_+
      메세지를 언제 보내도 괜찮을지 몰라서 ;ㅅ;(부끄...)

      3월에 시간 되시면 한번 뵈어요~ > . <

    • 적묘 2014.03.02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클로에님 톡 날려주지 않으시면 저는 알수가 없어요.
      언제든 말한번 날려주세요.

      그리고 시간대는 상관없습니다 ^^

  5. 큐진 2015.04.13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카론 너무 맛있어요 제가 단걸 진짜 좋아해서... 살 많이 쪘답니다 ㅠㅠ
    저는 저 트럭에서는 안먹구.... 보통 안티쿠초집들이 디저트로 피카론 많이 팔더라구요 그거 먹고 후식으로.....
    정말 그렇게 몇 개월동안 먹으면 지방이 온 몸에.... 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26
Today450
Total5,999,34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