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너를 안젤라 언니의 카메라 액정을 통해 봤을때
이미 알고 있었어

넌 나를 좋아할 거야.


봐봐..

이렇게 첨 본 날에 넌 벌써 얼굴을 이렇게
내 손가락에 가져다 대고 있잖아





물론 첨 봤을 땐



안방 문 뒤에 숨어서 살짝!!!



그리고 좀 지나니까

부엌 싱크대 밑에서



갸우뚱 갸우뚱...





팔랑팔랑 커다란 귀에
땡글떙글 귀여운 눈에
분홍분홍 촉촉한 코에





어느새 내 곁에서

핸드폰 줄에 격렬히 반응 하는 너!!!


타이거란 이름답게!!!





집념으로 내 손 안에 흔들리는

줄을 놓을 수가 없겠지






너의 그윽한 그 시선 끝엔!!!





두둥!!!







호랑이 기운이 솟아나

새침함을 풀고



이 누님 손에서 놀아나는 +_+

너의 운명이 있을 뿐!!!!





후후후후

이 상황이 이해가 되지 않겠지만...




타이~~~(타이거의 애칭) 이제 받아들여!!!!





넌 정말 귀여운 고양이란다 ^^




3줄 요약


1. 3개월만에 집고양이와 노니 그 즐거움을 어디에 비하겠어요!


2. 완전 귀여운 타이군..ㅠㅠ 꺄아아아아 너 정말 애교쟁이구나!!!


3. 안젤라언니 고마버요 ^^ 행복행복 ^^ HAN GAP LAI!!!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07
Today406
Total5,949,43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