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후후후...

서울에 갈 때마다 극과 극으로

서식지를 자꾸만 바꾸시는 님들 덕분에

제가 좀....여기저기 많이 다니게 되었답니다.

저쪽 끝으로는 까치산..

요쪽 끝으로는 마천, 거여..

일산, 산본, 구리 등등등...최근에 안 간 곳도 좀 있네요..ㅡㅡ;;;




어쨌든 저에게 5호선을 한 달음에 달려가게 만드는 마력의 소유묘!!!

바로 설희양이지요!!!!





물론 항상 저를 맛난 먹을거리로
유혹하는 쭌님


그 과정을 설희양과 레오군과 함께 보는 즐거움도
가득이랍니다.




오가는 낯선 이에게
잠깐 긴장하는 듯하더니




이내 아~~~ 몇번 봤던 사람이군!!!



하며 급 안심하는 설희양...




그 와중에 베이컨 치즈 듬뿍 감자씨는




맛나게 요리되고





적묘의 무릎에 따따시하게 기대어
고릉고릉




갑자기 집중 모드인 것은

역시 식탐인 것인가!!!!




설마 저 황금색의 보리음료에 반응하는 건 아니겠지?



도도도도도~~~~




후딱 달려가서

엄마엄마!!!!





애교에 앙탈에!!!!




그렇죠..

먼길 온 손님은 셔터 누른다
맛난거 먹는다 넘 바빠요...

엄마가 최고!!!!

레오가  이 포스팅에서 유일하게 나온 사진이네요

까만 귀!!!

나중에 따로 올리려구요 ^^




항상...

뭔가 큰 일 앞두고 만나뵙게 되네요.

인도네시아 가기 전 후
새해 전 후..

베트남 호치민 가기 전 후



그리고 다시 하노이 오기 전에도 뵙고 왔죠.


http://v.daum.net/link/9167222
- 이 포스팅에는 셋째까지 몽창 다 있네요 ^^:;


설희양의 베이컨 탐닉에 저도...



아가씨 일루와!!!!
사실은 아가씨 아니고, 애기 한번 낳은 적 있어요 ^^
시장에서 길냥이로 아줌마들이 챙겨주는거 먹다가
요기 쭌님네 와서

생각보다 왜 많이 먹나 했더니
뱃속에 꼬물이들이 있었다지요.

ㅠㅠ 꼬맹이들은 전부 제가 인니 댕겨오는 사이에
입양 갔답니다.
제가 좀 아깽이 복이 없긴 해요!!!





괜찮아요 +_+

사람복과 먹을 복이 있으니까요

호호호호호!!!



그새 다시 자리 잡은 설희!!!!





아이고오오오오




입이 어디까지 늘어나나 테스트하나?



말 떨어지기 무섭게 떡실신..ㅡㅡ;;




슬슬 만져주니 좋답니다...

고릉고릉..





쿨럭...

설희냥..미안해..고마 찍을게..;;




급 정색하니 놀랬지 말입니다..;;

셔터 소리 시끄러웠쪄?

우쭈쭈쭈쭈~~~~

다시 자요~~~ 코오!!!!




3줄 요약..

1. 먹는 것은 적묘를 움직인다!! 이것은 만고 진리..ㅡㅡ;;

2. 역시 밥상 아래의 고양이는 필수요소!!!
밥맛이 업그레이드 되어요!!!

3. 벗이 찾아오니 이 아니 반가울 수 있을까!!! 공자였던가요? 찾아가도 반갑답니다 ^^
항상 건강하고 즐겁길!!! 쭌님과 샤방신랑님, 아가들도 모두!!!
그리고 이글을 읽고 계신 분들도  아자아자!!!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1
Today5,824
Total6,586,87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