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로 고양이란 타고난 우아함과

미친 동안과

진지한 시선으로

모든 행위를 아크로바틱 예술로 승화하는

이상한 짐승이다.






언제나 적재적소에

자신의 몸을 낑~~~가 넣을 줄 아는

미묘한 존재의 위치 감각을 소유한 짐승이기도 하다.







이 위험한 짐승은

자신의 목적에 방해가 되는 존재를 가차 없이
응징하기도 한다.




이미 타고난 배색을 보라..

검은 등에 흰 배를 보면

이 쇼핑백의 주인은 분명히

깜찍이 인데


왜 어중띠게 회색따위 하찮은 러시아 출신의 것이

한국에 와서

남의 쇼핑백에 들어가냐고 버럭 중..





흰 쇼핑백에는

잔잔한 느낌의 그레이 배색이 더 엘레강스 하다는 것을

모르는 촌스러운 한국 길바닥 출신 언니가

쪽팔리다는 몽실이..





감히 동양의 신비인
흑백의 조화를 무시하는

회색분자 따위 용서할 수 없는 깜찍 언니

아리따운 흰 앞발로

가차없이 밟아줘야 한다.






자 어리석은 것아

나와서 생각을 해보렴!!!!





너는 진정 이 배색의 과감한 흑백 조화를 무시하느냐




단 두가지만으로 세상을 표현할 수 있는
수묵화의 신비를 너는 모른단 말이냐!!!

너의 무식이 가족의 수치로다!!!!






안분지족의 마음으로

내 몸 하나 들어갈 쇼핑백이 있으니

세상에 부러울 것이 없도다






이보!!! 언니!!!

세상은 흑백이 아니라

중간 그라데이션 회색들이 움직이는 거라니까!!!!




모 아니면 도인 흑백으로는 세상을 다 설명하지 못하니

빨리 이리 나오시오!!!!

함께 사는 상생 아니오!!!

흰색에서 바로 검은색으로 변할 순 없다고!!!!



3줄 요약



1. 그래봐야 쇼핑백은 쇼핑백

2. 러블+턱시도의 조합은 흑백티비도 아니고..ㅡㅡ;;

3. 흑백티비는 상상의 여지가 있지만 흑백논리는 상상이하
흑백조화는 어떤지?


http://opencast.naver.com/TO626
오픈캐스트 발행 -노력- 중입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세진 2010.12.15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들이 쇼핑백이나 비닐봉지를 되게 좋아하나봐요... 고양이 사진들 보면 이런 사진들이 꼭 한장씩 보이더라구요.. ㅋㅋ

    • 적묘 2010.12.15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세진님 그것이 바로 고양이의 숙명!
      그리고 고양이와 함께 사는 인간의 운명

      그 길고 긴 묘연의 끝은 과연 어디에!!!

  2. 아이미슈 2010.12.15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색의 오묘한 매력을 느끼는 날이 있겠지요..ㅎㅎ

  3. 아엠대빵 2010.12.15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사진과 글 정말 조화를 이루게 쓰셨습니다.

    • 적묘 2010.12.15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엠대빵님 모노톤의 다양한 배색 어울림에 대한 고찰을 하려 하였으니 결론적으론 고냥이는 봉다리를 좋아해..모드였지요 ㅎㅎㅎ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172
Total5,984,15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